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만일 JTBC에서도 강호동이 살아난다면
    옛글들/명랑TV 2015. 10. 22. 10:35
    728x90

    tvN에 이어 JTBC, 강호동의 행보에 담긴 의미

     

    이번엔 JTBC. 강호동이 JTBC 예능을 타진하고 있다는 얘기가 솔솔 흘러나온다. JTBC에는 <무릎팍도사>를 함께 했던 여운혁 PD가 있다. 그는 이미 <썰전> 같은 JTBC 예능의 아이콘을 만들어낸 PD. 한동안 고개 숙였던 강호동이라도 당연히 기대감이 생길 수밖에 없다. 강호동과 여운혁 PD의 조합이 어떤 신뢰감을 주기 때문이다.

     


    '신서유기(사진출처:tvN)'

    물론 인터넷 방송이라는 새로운 플랫폼이었지만 이미 강호동은 나영석 PD와 함께 tvN에서 <신서유기>를 찍은 바 있다. <신서유기>는 누적 조회 수가 5천만 건을 넘기는 놀라운 결과를 만들어냈다. 그런데 흥미로운 건 이 프로그램에서 그 동안 잠자고 있던 강호동의 진가가 발휘됐다는 점이다.

     

    인터넷 플랫폼이 낯설어 어떤 얘기를 해야 할 지 고민하는 모습이나 옛날 방식의 웃음 만들기를 여전히 보여주다 다른 출연자들에게 옛날 사람으로 불리는 굴욕을 당하는 모습이 오히려 웃음을 주었고, 길거리에서 틈만 나면 쭈빠지에(저팔계)!”를 외치는 모습도 역시 강호동 다운 웃음이었다.

     

    지상파만을 고집하던 톱 MC들이 비지상파로 간 건 어제 오늘의 일이 아니다. 하지만 그 와중에도 굳건히 지상파를 고수하고 있었던 이들이 유재석, 강호동이었다. 하지만 최근 유재석은 JTBC<슈가맨>으로 합류했고, 강호동 역시 tvN을 거쳐 이제는 JTBC로의 입성을 앞두고 있다.

     

    사실 이런 흐름은 당연한 결과라고 여겨진다. 다채널화되는 시대고, 게다가 좋은 콘텐츠라면 지상파든 비지상파든 이제 대중들이 찾아본다는 것이 이미 몇몇 성공적인 예능 프로그램들로 증명된 바 있다. 그러니 유재석이나 강호동도 이제 지상파 비지상파를 따질 상황이 아니다. 게다가 지상파를 떠난 비지상파의 PD들은 어찌 보면 이들 유재석, 강호동과 함께 전성기를 구가했던 이들이 아닌가. 지상파에서 유능한 PD들은 어느새 상당부분 비지상파로 빠져나간 것이 현실이다.

     

    그런데 tvN<신서유기>가 그랬던 것처럼 만일 JTBC에서도 강호동이 살아난다면 그건 무엇을 의미하게 되는 것일까. 그것은 어쩌면 그 자체로 지상파 예능의 안일함을 드러내는 일이 될 수도 있다. 물론 지상파가 이런 저런 시도를 안 한 것은 아니지만 그 형식이 너무 과거에 머물러 있었다는 건 주지의 사실이 아닌가.

     

    하지만 거꾸로의 상황도 예상할 수 있다. 이를테면 강호동이 JTBC에서 예능을 새로 했는데도 불구하고 그 반응이 영 시원찮을 수 있다는 것이다. 이렇게 되면 그것은 강호동에게 꽤 큰 충격이 될 수 있다. 즉 지상파에서도 비지상파에서도 힘을 내지 못하는 모습으로 비춰질 수 있다는 것이다.

     

    물론 방송은 강호동 혼자 하는 게 아니다. 게다가 요즘은 MC파워보다는 제작진의 파워가 더 중요하다. 그러니 그 성패를 온전히 강호동이 지고 간다는 건 어딘지 억울한 느낌이다. 하지만 그래도 강호동이 아닌가. 강호동의 JTBC행은 그 성패에 따라 그 의미가 다양하게 나올 수 있다는 점에서 귀추가 주목된다.



    댓글 1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