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미세스캅2', 김희애와는 사뭇 다른 김성령의 매력
    옛글들/드라마 곱씹기 2016. 3. 14. 08:26
    728x90

    여형사 전성시대, <미세스캅2> 김성령의 매력

     

    바야흐로 여형사 전성시대다. 종영한 tvN <시그널>에서 김혜수는 15년이라는 시간을 뛰어넘어 청순하고 풋풋했던 젊은 날의 풋내기 여형사와 경험이 풍부한 팀장 여형사의 두 모습을 연기해내 호평을 얻었다. 최근 시작한 tvN <피리부는 사나이>에서 조윤희는 협상전문가 여명하 역할을 연기하고 있다. 범인과도 끝까지 소통하고 들어주려는 모습으로 여성성의 가치가 주목되는 여형사다.

     


    '미세스캅2(사진출처:SBS)'

    <미세스캅2>는 제목에서부터 알 수 있듯이 아이가 있는 워킹우먼으로서의 여형사가 주인공이다. 그 시즌1에서 김희애는 최영진이라는 강력1팀 팀장으로 열연했다. 시즌2로 돌아온 <미세스캅2>에서는 김성령이 그 강력1팀에 고윤정이라는 팀장으로 들어온다. 같은 강력1팀 여형사라도 김성령은 김희애와는 사뭇 다른 캐릭터의 매력을 드러낸다.

     

    김희애가 시즌1에서 보여줬던 최영진 팀장은 훨씬 더 절박한 캐릭터였다. 아줌마 특유의 촉을 갖고 있고 또한 이것저것 참견하는 오지랖도 넓다. 하지만 사건에 뛰어들어 범인을 잡으려는 그 간절함이 전면에서 보여졌다. 하지만 김성령이 연기하는 고윤정이라는 형사는 이런 절박함을 겉으로 드러내지 않는 인물이다. 겉으로 보기엔 허당에 허세까지 느껴지는 모습이지만 실제는 다르다.

     

    형사가 맞을까 싶을 정도로 잘 차려입고 다니지만 누군가를 추적해야 하는 상황이 되면 운동화로 갈아 신는다. 카페 마담이 아니냐는 뒷얘기가 흘러나오지만 거기에 대해 스스로 발끈하는 법이 없다. 오히려 알면서도 모르는 척 넘어가지만 매년 기념일마다 벌어진 살인사건이 사실은 연쇄살인이라는 걸 밝혀내고 그 흉기가 산악용 망치라는 걸 찾아낼 정도로 치밀할 땐 치밀한 캐릭터다.

     

    고윤정이 연쇄살인범이자 갑질하는 재벌2세인 이로준(김범)을 심문하는 장면에서도 그녀 특유의 웃으면서 농담하듯 물러서지 않는 캐릭터가 돋보인다. 마치 흥분하면 지는 것이라고 생각하는 듯 고윤정은 상대가 도발할수록 더 침착하게 가라앉는 모습을 보여준다. 거짓말 탐지기를 사이에 두고 나누는 대화는 슬쩍 슬쩍 상대를 도발하지만 그렇다고 속내를 아예 직접적으로 드러내고 전쟁을 선포하거나 하는 모습은 보이지 않는다.

     

    시즌1을 겪고 나서일까. 시즌2에서의 고윤정이라는 캐릭터는 훨씬 매력적인 구석이 있다. 만일 사회생활을 하는 워킹맘이라면 남자들과 정면에서 맞부딪치는 최영진보다는 때론 슬쩍 피하기도 하고 때론 허허실실한 모습을 보이는 고윤정에게 훨씬 더 공감 가는 면이 있을 게다. 물론 여형사라는 캐릭터로 극화된 캐릭터이긴 하지만, 그 속에 담겨진 워킹맘, 그것도 팀장으로서의 면면은 어쩌면 현실에 살아가는 워킹맘들의 마음을 사로잡는 면이 있다.

     

    <미세스캅2>는 워킹맘들이 살아가는 현실을 형사라는 직종을 통해 극대화시킨 드라마다. 사실 매일 같이 남자들 세상처럼 구축되어온 전쟁 같은 일터로 나가는 워킹맘들의 처지가 저 고윤정의 상황과 다르지 않을 것이다. 성차별적인 얘기들이 아무렇지도 않게 흘러나오고, 팀장이라고 해도 여성이라는 이유로 무시되기도 하는 그런 현실 속에서 그 속내를 드러내지 않고 생글생글 웃으며 그런 문제들을 훌쩍 뛰어넘는 고윤정이라는 캐릭터에 공감되는 이유다.

     

    고윤정이란 캐릭터는 여러모로 김성령이라는 배우의 면면과 무관하지 않게 탄생한 듯 하다. 지금껏 봐왔던 김성령은 여성적인 매력이 넘치면서도 때론 당차고 때론 시원시원한 사이다적인 면모를 가진 배우다. 그 이미지는 고스란히 고윤정이라는 여형사의 캐릭터로 드러나고 있다. <미세스캅2>를 보는 재미의 반 이상은 이 고윤정이라는 캐릭터와 그녀를 연기하는 김성령에서 나오지 싶다.

    댓글 0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