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예능춘궁기, '무도'가 장범준까지 불러낸 까닭
    옛글들/명랑TV 2016. 3. 28. 09:33
    728x90

    봄철 시즌송 장범준과 예능춘궁기 <무도>의 만남

     

    역시 예능춘궁기는 어쩔 수 없는 것일까. 봄철로 접어들수록 <무한도전>의 시청률은 갈수록 떨어진다. 123행운의 편지특집의 17.4% 시청률(닐슨 코리아)은 매회 조금씩 떨어져 326웨딩싱어특집에서는 11.5% 시청률을 찍었다. 35일과 15일 이 예능춘궁기를 아예 대놓고 기획으로 삼은 시청률 특공대편이 방영되던 시기에도 시청률은 13%, 12%로 떨어지고 있었다.

     


    '무한도전(사진출처:MBC)'

    이건 물론 <무한도전>만의 상황이 아니다. SBS <백종원의 3대천왕>130일 시청률이 9.5%를 찍었었지만 326일 현재는 7.7%까지 떨어졌다. KBS <불후의 명곡>은 프로그램 특성상(음악 프로그램이 대체로 그렇다) 시청률 등락이 출연가수와 특집 성격에 따라 늘 오르락내리락 해왔다. 그렇지만 앞으로는 이 프로그램도 어쩔 수 없는 춘궁기를 겪게 될 것으로 보인다. 결국 야외활동이 많아지는 시기가 아닌가. 애초에 TV 앞에 있는 시간이 적어지는만큼 어떤 식으로든 영향을 받을 수밖에 없다.

     

    <무한도전> ‘웨딩싱어특집은 아예 이 봄철이라는 시즌을 기획 포인트로 잡은 것처럼 보였다. 패션을 선도한다는 의미로 멤버들이 봄철을 상징하듯 꽃 장식까지 한 과한 의상들을 입고 거리를 활보하는 콘셉트로 앞부분이 빠르게 편집된 후 갑자기 웨딩홀로 들어가 웨딩싱어이야기가 진행되었다. 어찌 보면 서로 다른 기획 특집을 이어붙인 듯한 느낌.

     

    봄철 패션 콘셉트의 아이템보다 확실히 웨딩싱어특집은 시선을 잡아끌만한 요소들이 분명히 있었다. <무한도전>이 가장 강하다는 음악이 거기에 있었기 때문이다. 지금껏 <무한도전>이 이른바 대박 시청률을 가져갔던 아이템들을 떠올려보면 <무한도전> 가요제는 물론이고, ‘토요일 토요일은 가수다같은 음악 아이템이 있었다는 걸 확인할 수 있다.

     

    <무한도전>의 음악 아이템들이 가진 가장 큰 특징이자 매력은 역시 관련 게스트들과 함께 하는 콜라보레이션이다. 이번 웨딩싱어특집에도 성시경이 나와 축가의 특징들을 설명해준데 이어, 정준하가 섭외한 정성화와 정상훈은 뮤지컬을 해왔다는 점에서 그 어떤 축가들보다 연출의 묘를 기대하게 만들었고, 광희가 섭외한 아이돌들인 윤두준, 정용화, 이준은 이들이 함께 모였다는 섭외만으로도 충분한 느낌을 주었다.

     

    하지만 가장 놀라운 건 장범준과 박명수의 콜라보레이션이다. 일단 방송 활동을 거의 하지 않아온 장범준이 방송에 얼굴을 내밀었다는 것이 흥미롭다. 물론 방송을 통해 장범준 스스로 이건 2집 앨범 때문이라고 솔직하게 말하긴 했지만 그래도 이 예사롭지 않은 인물이 방송에 나오게 된 건 <무한도전>이기 때문에 가능한 일이 아니었을까.

     

    장범준이 누군가. 봄철 시즌송으로 불리는 벚꽃엔딩의 주인공이다. 어찌 보면 <무한도전>이 그토록 두려워하는 예능춘궁기에 늘 부활하듯 되살아나는 인물이 장범준이다. 기가 막힌 이 조합은 여러모로 보나 예능춘궁기를 맞은 <무한도전>의 재기발랄함이 만들어낸 작품처럼 보인다.

     

    물론 이런 노력이 예능춘궁기를 호락호락 넘겨주진 못할 것이다. 봄철을 맞아 야외 나들이를 가는 건 어쩔 수 없는 일이기 때문이다. 그렇지만 이런 노력에서 느껴지는 <무한도전>의 진정성은 분명히 있다. 그것만으로도 충분하지 않을까.

    댓글 0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