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유해진과 차승원, 농사 예능도 살리는 경륜의 아재 파탈
    옛글들/명랑TV 2016. 7. 10. 07:33
    728x90

    농사 예능은 안된다? <삼시세끼>가 다른 까닭

     

    농사과 예능의 만남은 <삼시세끼>가 처음이 아니다. 이미 KBS <청춘불패>가 아이돌들과 함께 농촌으로가 정착형 예능을 보여준 바 있지만, 생각보다 쉽지 않았다. 그것은 농사가 생각과 달리 쉽지 않고 또 그렇게 노동이 많이 투여되는 만큼 방송으로서 그림이 많이 나오지는 못하기 때문이다.

     

    '삼시세끼(사진출처:tvN)'

    하지만 그래도 농사라는 소재를 예능은 끊임없이 건드렸다. MBC <무한도전>이 벼농사 미션을 무려 1년간 해 뭥미를 기부하기도 했지만 역시 예능의 한 미션에 1년을 투여한다는 건 무리한 감이 있었고, KBS <인간의 조건-도시농부> 역시 도시의 옥상에서 농사를 짓는 시도를 했지만 생각만큼 좋은 결과를 얻지는 못했다.

     

    <삼시세끼> 고창편이 본격적인 벼농사를 시도하겠다는 얘기가 나왔을 때 이러한 많은 시도들과 그 어려움이 먼저 떠오르는 건 그래서 당연한 일이었다. 그리고 실제로 <삼시세끼> 고창편은 차승원이 말하듯 만재도에 비해 몇 배는 힘들다는 것이 느껴졌다. 만재도에서야 할 수 있는 게 물고기를 잡거나 홍합 같은 걸 채취해 먹는 것이니 생각보다 노동이 세지는 않았을 게다. 하지만 <삼시세끼> 고창편이 살짝 보여준 모내기는 이 벼농사가 만만찮음을 보여준다.

     

    그래도 고무적인 것은 <삼시세끼>가 첫 회에 10% 시청률을 훌쩍 넘겨버림으로써 농사 예능이라는 미션을 하면서도 대중성을 확보해야 하는 그 부담감을 없애버린 점이다. 이것이 가능했던 건 다름 아닌 출연자들과 제작진의 힘이다. 뭐든 척척 멋지게 요리를 해내는 차승원이 있고, 그를 그림자처럼 보조해주는 손호준과 새내기 남주혁이 새로운 케미를 만들어가는 와중에 영화 촬영을 하면서도 선뜻 합류해준 유해진으로 분위기는 훨씬 화기애애해졌다.

     

    특히 차승원과 유해진의 이른바 아재 파탈<삼시세끼> 고창편이 다소 힘겨운 벼농사 미션을 함에도 불구하고 충분히 이 프로그램을 즐길 수 있게 해주고 있다. 오랜 세월 함께 해온 콤비답게 툭툭 건네는 아재 개그는 잘 웃지 않던 남주혁마저 점점 빠져들게 만든다. 차승원을 까마득한선배라 칭하더니, 손호준을 마득한선배, 자신을 득한선배라고 말하는 식의 유해진의 농담은 조금은 긴장하고 있는 남주혁을 풀어주기에 충분했다.

     

    또한 프로그램을 조금은 자유롭게 내버려두고 실제로 느끼는 대로의 모습을 그대로 보여주려는 제작진의 접근방식도 이번 <삼시세끼>에 대한 몰입이 높은 이유 중 하나다. 육체적으로 피곤하면 낮잠 한 잠 자는 것이 훨씬 자연스럽다는 걸 제작진은 잘 알고 있다. 그래서 그 자는 모습 또한 그대로 내버려두고 방송에 내보낸다. 모내기를 할 때는 그만큼의 힘겨운 노동의 모습을 보여주고, 그것이 저녁 때의 삼겹살 파티가 주는 즐거움으로 자연스럽게 이어지게 한다. 그것이 바로 노동이 주는 힘겨움과 즐거움이 아닐까. 농사는 힘들지만 그렇게 하루의 피곤을 맛난 저녁으로 풀어내는 것.

     

    그러다 보면 <삼시세끼>가 이번 고창편에서 궁극적으로 그리고 싶어 하는 그 그림, 바로 한 끼의 밥을 위해 농부들이 하는 그 숭고한 노동이 주는 그 감동을 선사할 수도 있을 것이다. 비와 햇볕과 그리고 농부의 노동이 만들어내는 위대한 작품, 그것이 삼시세끼 우리가 먹는 그 밥의 행복이 아닌가.

     

    무엇보다 이런 어려운 미션을 즐겁게 풀어가는 아재 파탈, 차승원과 유해진의 힘이 느껴지는 대목이다. 힘들어도 농담 하나를 툭툭 던져 그걸 웃음으로 풀어내고, 소박한 저녁 한 끼로 하루를 보상받게 해주는 그런 능력은 다름 아닌 이 놀라운 아재들의 삶의 경륜에서 나오는 것들이다. 그들이 있어 그 어렵다는 농사 예능도 즐거워질 수 있으니.

    댓글 0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