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외연 확장하는 '무한도전', 고정 멤버 집착할 필요 있나
    옛글들/명랑TV 2016. 8. 3. 09:51
    728x90

    새 멤버 고민보다 지금 '무한도전'에 필요한 건 뭐?

     

    MBC <무한도전>2005년 시작한 지 벌써 11년이 됐다. 물론 그 세월은 지금과 똑같은 형태로 유지된 11년이 아니다. 처음 시작은 <무모한 도전>으로 포크레인과 삽의 대결 같은 말도 안 되는 도전들로 채워졌다. 그러다 <무리한 도전><무한도전-퀴즈의 달인>을 거쳐 리얼 버라이터티쇼로서의 <무한도전>이 본격화됐다.

     

    '무한도전(사진출처:MBC)'

    그렇게 본격화되고도 <무한도전>은 중간에 그 성격을 바꾸었다. 초기에는 대한민국 평균 이하 캐릭터들이 도전을 통해 성장하는 과정을 보여줬지만 실제로 프로그램이 주목받기 시작하고 출연자들의 위상 또한 높아지면서 김태호 PD는 프로그램 형식 도전이라는 새로운 시도로 <무한도전>을 재정비했다. 그간 예능 프로그램에서는 듣도 보도 못한 새로운 형식들에 매회 김태호 PD는 도전했고, 그것은 <무한도전>의 새로운 동력이 되어주었다.

     

    그리고 지금 현재 <무한도전>은 알게 모르게 새로운 도전을 조용히 시도하고 있는 중이다. 그것은 <무한도전>이 대중들의 사랑을 얻어 큰 위상이 생긴 만큼 그 힘을 이제는 외부로 확장시키는 도전이다. 사실 식스맨 프로젝트같은 미션에서 확인됐던 것처럼 이제 <무한도전>은 새 멤버를 뽑는 일을 해도 그것이 우리네 예능 전체의 새로운 동력들을 확인하는 일로 커져버린다.

     

    토토가2-젝스키스편은 옛 아이돌의 재결성이라는 새로운 문화적 시도가 성공적일 수 있다는 걸 보여줬다. 물론 이것은 토토가라는 옛 가수들을 현재로 소화해내는 일에 의외의 파괴력이 있다는 걸 발견하면서부터 비롯된 일이다. 이제 과거와 현재를 뛰어넘는 새로운 기획들은 그래서 이 토토가2’의 성공적인 젝스키스 무대를 통해 향후 또 다른 형태로도 이어질 가능성이 높아졌다. 벌써부터 HOT의 재결합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을 정도.

     

    릴레이툰은 웹툰이라는 영역을 예능으로 끌어들여 기안84 같은 새로운 인물을 발굴하기도 하고 나아가 웹툰과 <무한도전> 같은 캐릭터쇼의 시너지가 새로운 창작의 영역이 될 수 있다는 걸 확인시켜 줬다. 그간 웹툰은 만화의 영역으로 대중문화에서 한 걸음 떨어져 있었던 게 사실이다. 하지만 <무한도전>릴레이툰은 이제 본격적으로 웹툰이 대중문화의 중심으로 들어왔다는 확증처럼 보였다.

     

    무한상사가 단순한 콩트 상황극이 아니라 드라마와 예능의 새로운 결합이 되어가고 있는 것도 <무한도전>의 새로운 도전에서 비롯된 일이다. <시그널>의 김은희 작가를 대본 작업에 섭외하고, 장항준 감독이 총 연출을 맡으며 <시그널>에 참여했던 배우들이 대거 함께 작업한다는 사실은 무한상사가 꿈꾸고 있는 액션 블록버스터의 가능성을 기대하게 한다. 드라마와 예능의 성공적인 결합이 이뤄진다면 <무한도전>은 또 하나의 새로운 영역을 열게 되는 셈이다.

     

    사실 이런 <무한도전>이 현재 시도하고 있는 외연 확장의 도전들을 염두에 두고 보면 현재 뜨거운 감자처럼 여겨지는 고정 멤버구성 문제가 그리 중요한 일이 아니라는 걸 알게 된다. 물론 최소한의 <무한도전> 출연자들이 고정적으로 안정된 위치를 확보하는 건 중요하다. 하지만 누가 고정으로 들어오고 또 나가는가 같은 것에 대해 갑론을박하는 건 쓸 데 없는 체력소모라는 점이다.

     

    군 입대를 앞두고 있는 광희와 마침 계속 <무한도전>에 출연하고 있는 고정설이 솔솔 흘러나오는 양세형, 그리고 지상파에도 복귀했지만 <무한도전>만큼은 언감생심 발을 딛지 못하고 있는 노홍철과 돌아온다고는 하지만 언제 돌아올지 확정된 건 하나도 없는 정형돈. 사실 이처럼 멤버들이 안정적이지 않다는 건 <무한도전>에는 큰 부담이 아닐 수 없다.

     

    하지만 좀 더 거시적으로 보면 외연을 넓히는 마당에 웹툰 작가가 들어오고, 드라마작가와 감독이 투입되고 과거의 아이돌이 재결성 되는 과정에서 우리는 이미 많은 외부 인사들이 <무한도전>의 가족처럼 들어와 맹활약했다는 걸 알고 있다. 양세형도 그 중 한 인물일 것이다. 그러니 이 외연 확장의 새로운 도전이라는 관점에서 인력 문제 역시 바라볼 수는 없는 일일까. 누구든 들어오고 나갈 수 있는 자리를 확보해두는 것이 훨씬 작금의 예능들이 추구하는 열린 세계에 더 유리한 일은 아닐까.

    댓글 0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