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연예계 스캔들, 정치적 스캔들을 덮지 못하는 까닭
    옛글들/네모난 세상 2016. 8. 25. 08:36
    728x90

    엄태웅보다 정치적 사안에 관심보이는 대중들

     

    본래 많던 연예계 이슈들이 그간 잘 드러나지 않았던 것일까, 아니면 최근 들어 연예계 이슈가 부쩍 늘어난 것일까. 하루가 멀다 하고 이슈들이 터져 나오고 있다. 엄태웅이 마사지 업소에서 성폭행을 했다며 피소된 사실이 터져 나온 지 하루 만에 신하균과 김고은의 열애사실이 공식적으로 뉴스화 됐다. 하루가 짧게 느껴질 정도다.

     

    '원티드(사진출처:SBS)'

    돌이켜 생각해보면 올해 연예계 이슈는 유독 많았다. 가까이는 AOA 설현과 지민의 역사 무지 논란에 이어 티파니의 광복절 전범기 논란이 터져 나왔고, 유상무, 이주노, 박유천, 이진욱까지 성추문이 쏟아져 나와 대중들을 충격에 빠뜨렸다. 배우 김민희와 홍상수 감독의 불륜 이슈도 한동안 세상을 시끄럽게 만들었고 조영남은 대작 논란으로 대중들의 질타를 받았다. 이창명을 비롯해 윤제문까지 쏟아져 나온 음주운전 논란은 이제 너무 많이 나와 그다지 화젯거리가 되지 않는 모양새다.

     

    과거 스포츠지 시절에는 연예계 이슈가 프로야구 시즌이 끝나는 10월에 집중되는 경향이 있었다. 스포츠 이슈가 없기 때문에 스포츠지가 나서서 그간 숨기고 있던 이슈를 꺼내놓았던 것. 그래서 10월은 연예인들이 조심해야 하는 달로 인식되기도 했다. 하지만 올해의 양상을 두고 보면 이제 논란과 이슈는 거의 하루 걸러 터져 나오는 상황이다. 사실 연예가에서 수면 아래 있는 이슈성 이야기들은 이전까지만 해도 특별한 일이 아니면 넘어가거나 덮여지는 경향이 있었지만 지금은 사실이 밝혀지지 않은 들마저 일단 까발려지는 형국이다.

     

    연예가의 이런 폭로성 황색 저널리즘이 대중들을 피곤하게 만드는 건 사실이지만 또한 대중들이 여기에 관심을 보이는 것 또한 어쩔 수 없는 현실이다. 그런데 이것이 요즘처럼 하루 걸러 나오게 되자 양상이 조금 달라지고 있다. 결국 자극적인 이슈는 반복될수록 둔감해지기 마련이다. 박유천과 이진욱 같은 바른 이미지의 연기자들이 성추문 논란에 휘말렸을 때 받은 엄청난 충격 때문인지 엄태웅의 성폭행 혐의 기사가 보도는 생각보다 그 충격이 덜한 느낌이다. 물론 <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 아이들과 함께 나온 그에게 이런 혐의가 덧씌워졌다는 것에 대한 충격은 컸지만 하루가 지나자 그 이슈는 한풀 꺾인 양상이다.

     

    신하균과 김고은의 열애 사실 보도 역시 마찬가지다. 나이 차가 많이 나는 그들이지만 그렇게 남녀가 좋아하고 사귀는 것이 뭐 그리 큰 이슈가 될까 싶을 정도다. 물론 사실 자체는 잠깐 대중들의 시선을 끌지만 이 보도 역시 하루가 지나면 그다지 이슈거리로 남지 않을 것이 뻔하다.

     

    사실 이렇게 반복적으로 쏟아져 나오는 연예가 이슈에 대해 이제는 대중들도 심드렁해진 상황이다. 항간에는 이렇게 갑자기 연예가 이슈가 쏟아져 나온 이유로 공교롭게도 그 시점에 터진 박대통령의 동생 박근령씨가 사기로 검찰에 고발된 사건을 덮기 위함이라고 추측하는 이들도 있다. 하지만 너무 많은 연예가 이슈가 하루가 멀다 하고 쏟아져 나와 그 자극이 자극으로 느껴지지 않는 현재, 대중들이 더 집중하과 관심 있어 하는 건 오히려 박근령씨 사안이다.

     

    사실 나와도 너무 많이 나왔고, 그 이슈들도 너무 비슷비슷해졌다. 그래서 반응들도 영 예전만 못하다. 그러니 정치적 이슈를 덮기 위해 나오기 위한 음모론이라고 말하기도 무색한 지경에 이르렀다. 덮여지기는커녕 오히려 음모론으로 더 관심이 집중되는 관심의 역류가 생기고 있으니 말이다

    댓글 0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