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쇼핑왕 루이', 우리가 멍뭉이 서인국에 빠진 까닭
    옛글들/드라마 곱씹기 2016. 10. 21. 09:07
    728x90

    <쇼핑왕 루이>, 현실의 리트머스지 된 멍뭉이 서인국

     

    중고책방 앞에서 자신이 외국어에 능통했다는 사실을 안 루이(서인국)는 문득 한 책에 손이 간다.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 기억상실로 과거의 시간을 잃어버린 루이. 그 책이 자신의 처지 같다는 루이는 그러나 잃어버린 시간도 찾고 싶지만 새로 시작된 시간도 좋아. 따뜻하고 즐거워.”라고 복실(남지현)에게 말한다. 그러자 복실이 루이에게 묻는다. “새로 시작된 시간 중 좋았던 시간은 무엇인가요?”

     

    '쇼핑왕루이(사진출처:MBC)'

    문득 루이의 기억 속으로 복실을 만나 그녀의 집에 기거하게 되면서 하염없이 그녀만을 기다리던 자신을 떠올린다. 옥탑방 평상에서 시간을 보내고 옥상에서 복실이 오고 있는 모습을 발견하고는 활짝 웃으며 손을 흔들던 자신. 또 비오는 날 우산을 챙겨들고 버스 정류장에서 그녀가 오기를 기다리던 자신. 그는 새로 시작된 시간 중 하루 종일 너를 기다리던 시간들이 가장 좋았다고 말한다.

     

    MBC 수목드라마 <쇼핑왕 루이>의 주인공 루이(서인국)에게 대중들은 멍뭉이라는 애칭을 붙여주었다. ‘멍뭉이이란 강아지를 귀엽게 부르는 말. 루이가 멍뭉이라 불리게 된 건 이 드라마에서 기억상실이 된 채 복실에게만 의지해 그녀만을 기다리며 살아가는 그 캐릭터 때문이다. 출근길에 마치 강아지처럼 쫄래쫄래 따라다니고, 퇴근해 돌아오는 복실을 계단 밑까지 따라 내려와 반갑게 맞아준다.

     

    밥을 앞에 놓고도 주인을 기다리는 강아지마냥 복실을 기다리고, 역시 강아지처럼 주인이 집을 비우면 방을 엉망진창으로 만들어놓는다. 뭐든 다 시켜먹으려는 루이에게 설거지라도 하라며 그 보상으로 500원을 주자 그는 그것이 마치 엄청난 의미가 있는 것인 양 소중하게 간직하려 한다. 심지어 삼겹살 굽는 프라이팬에 떨어져 뜨거워진 동전을 맨손으로 집어 올릴 만큼.

     

    하지만 이 멍뭉이는 의외로 주변 사람들을 메이드나 집사로 만들어버리는 놀라운 능력을 갖고 있다. 당연하다는 듯이 집 주인과 그 아들에게 이것저것 시키고, 그러면 왜 그러는지 모르면서 그들은 그 말을 듣는다. 임시로 차중원(윤상현)의 집에 머물게 된 루이는 그를 집사처럼 부려먹는다. 마치 강아지를 키우다보면 점점 주인이 메이드가 되는 느낌을 갖게 되는 것처럼.

     

    이처럼 이 드라마의 루이란 존재는 마치 인간 멍뭉이의 면면을 그대로 빼다 박았다. 그런데 이 멍뭉이 캐릭터가 의외로 우리의 마음을 잡아끈다. 아무런 사심도 없고 숨김도 없이 그 감정과 욕망 그대로를 드러내고 그저 사랑받기를 원하는 존재. 그리고 절대 주변 사람들에게는 눈조차 주지 않고 오로지 한 사람을 향해 있는 마음. 우리에게도 이런 존재들이 주변에 있었던가.

     

    그런 순수함은 오히려 삭막한 현실을 비추는 하나의 리트머스지가 된다. 실종된 루이를 죽었다 치부하고 자신의 욕심만을 추구하는 백선구(김규철)나 그의 딸 백마리(임세미) 같은 인물들이 루이라는 순백의 멍뭉이를 통해 오히려 도드라진다. 반면 죽었다는 사실 자체가 믿기지 않아 여전히 루이를 찾으려 애쓰는 그의 할머니 최일순(김영옥)이나 집사 김호준(엄효섭)은 그래도 남아있는 인간적인 정 같은 걸 느끼게 한다. 또 멍뭉이 루이와 복실에게 일도 주고 은근한 정도 느끼는 차중원은 스펙이나 간판보다 그 사람의 진가를 들여다보려는 인물로 부각된다.

     

    현실에서는 찾기 힘든 멍뭉이 같은 존재. 그래서 그는 현실에서 벗어난 이상한 존재처럼 치부된다. 그런 그를 유일하게 알아봐주고 이해해주는 이는 복실 뿐이다. 그리고 그녀 역시 시골에서 갓 올라와 이 살벌한 현실에서 이방인으로 여겨지던 인물이었다. 그녀가 세상에 나를 알아봐주는 단 한 사람만 있어도괜찮다고 루이에게 말하는 장면은 그래서 마치 자기 자신에게 하는 독백처럼도 들린다. 루이와 동병상련의 복실이 만들어가는 그 사랑이 더욱 애틋해지는 대목이다. 그것이 세상엔 없는 존재로서의 멍뭉이 같은 루이에게 빠져드는 이유이기도 하고.

    댓글 0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