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612)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5395)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Total13,641,707
Today261
Yesterday713
728x90

<진사> 김보성부터 성혁까지, 반전을 기대해

 

상남자 특집이라기보다는 캐릭터 열전에 가깝다. MBC <진짜사나이>가 새로 시작한 상남자 특집에서 그 핵심은 아무래도 의리의 아이콘김보성이다. 그가 주먹을 불끈 쥐고 특유의 목소리로 의리!”라고 외치는 장면은 그래서 방송 내내 마치 후렴구처럼 들어갔다. 검은 선글라스를 끼고 마치 <영웅본색>의 한 장면처럼 입대하는 모습도 살짝 인서트로 보여졌고, 생활관에서 의리춤을 선보이며 선임들을 포복절도하게 만드는 장면도 맛배기로 들어갔다.

 

'진짜사나이(사진출처:MBC)'

상남자를 내세우고 나왔지만 그 의미에 걸맞는 거친 모습이 보여진다기 보다는 오히려 그것이 무너지고 독특한 캐릭터가 등장하는 그 순간에 이번 특집은 초점을 맞춘 것으로 보인다. 그래서 김보성을 위시해 상남자라는 출연자들의 면면은 입대 전과 입대 후의 모습으로 교차 편집되는 것만으로 큰 웃음을 주었다.

 

첫 회에 그 반전을 먼저 선보인 인물은 성혁이다. 입대 전만해도 뭐든 다 할 수 있는 호언장담을 늘어놓은 성혁은 입대하기 위해 부대로 가는 도중 매니저의 햄버거까지 빼앗아 먹고 콜라를 마시기 위해 문 닫은 가겟집 주인까지 찾아가 문을 열게 하는 식탐을 보여줬고, 상남자와는 걸맞지 않은 알로에 젤, 매실청, 때밀이수건 같은 걸 챙겨왔지만 가방을 두고 오는 허당기를 보여줬다. 그토록 자신만만해하던 체력측정에서도 저질 체력을 드러낸 성혁은 이번 상남자특집이 포인트로 잡고 있는 반전 캐릭터를 통한 웃음을 제대로 보여줬다.

 

성혁과는 또 다른 반전 캐릭터를 보여준 인물이 바로 우리에게는 도라에몽 덕후로 잘 알려진 심형탁이다. 어딘지 귀여운 캐릭터 마니아로 보이는 그는 입영에서부터 도라에몽이 캐릭터로 들어간 티셔츠를 입어 주목을 끌었다. 하지만 곧바로 이어진 체력측정을 통해 확인한 그는 특급 전사로서의 반전을 보여줬다. 생활관 안에서도 바른 자세를 보여주는 그는 어쩐지 캐릭터 덕후 이면서도 그걸 깨는 FM 병사의 새로운 면면을 기대하게 만들었다.

 

이종격투기 선수로도 활약한 바 있어 우리에게는 파이터의 이미지가 강한 윤형빈은 집에서 손 하나 까닥 안 한다고 말했지만, 군대에서 의외의 재능인 바느질 실력을 보여주는 반전 캐릭터를 선보였다. 체력 측정에서 드러난 의외로 약한 체력과 여성성이 묻어나는 섬세한 윤형빈의 모습 역시 상남자의 그것과는 거리가 멀어보였다. 이런 면들은 아직까지 그 캐릭터가 많이 등장하지 않은 우리에게는 <W>의 수봉이로 더 잘 알려진 이시언이나, <우리동네 예체능>에서 활약을 보여줬던 조타도 다르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결국 <진짜사나이>상남자 특집으로 보여주려는 건 마초적인 상남자의 거친 매력이라기보다는 그들이 가진 이미지와는 다른 캐릭터가 주는 매력이다. 우리에게 조금은 과장되고 우스꽝스런 의리남의 캐릭터로 자리하고 있는 김보성이, 이종격투기 시합에 나서고 그 수익금 전액과 이번 출연료까지 모두 소아암 어린이들을 위해 기부하겠다고 하는 대목에서는 뭉클한 따뜻함 같은 게 느껴진다. 머리를 빡빡 밀어버린 것도 단지 이번 <진짜사나이>를 위한 것인 줄 알았지만, 알고 보니 소아암 어린이들을 위한 마음의 표시였다고.

 

지난 해군 특집에서 <진짜사나이>가 새로운 도약의 발판을 마련할 수 있었던 건 다름 아닌 이시영이나 솔비 같은 매력적인 출연자들 덕분이었다. 그렇다면 이번 상남자특집은 어떨까. 김보성이나 심형탁 같은 인물들의 반전 매력은 다시금 <진짜사나이>에 대한 대중들의 관심을 이어갈 수 있을까. 분명한 건 상남자의 이미지를 깨는 그 독특한 캐릭터들에 대한 기대감이 그 어느 때보다 높아져 있다는 점이다

Posted by 더키앙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