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은밀하게 위대하게', 은밀하지도 위대하지도 못한
    옛글들/명랑TV 2016. 12. 6. 08:48
    728x90

    <은밀하게 위대하게>, 아직도 식상한 연예인 몰카인가

     

    아직도 여전히 몰래카메라? MBC 새 주말예능 <은밀하게 위대하게>는 잠시 휴식기를 갖고 있는 <진짜사나이>의 빈자리를 차고 들어왔지만 너무 안이한 기획이 아니었나 싶다. 몰래카메라라는 콘셉트가 신선함을 주기 어려운데다, 새로움의 요소도 그리 발견하기 어려웠기 때문이다.

     

    '은밀하게 위대하게(사진출처:MBC)'

    물론 차별점으로 내세운 게 없는 건 아니다. 일단 이경규 혼자 하던 몰래카메라를 <은밀하게 위대하게>에서는 윤종신, 이수근, 김희철, 이국주, 존박 이렇게 다섯 명이 이른바 출장 몰카단이라는 이름으로 수행한다. 하지만 이 다섯 인물들이 이경규 혼자 하던 몰래카메라만큼의 재미를 뽑아내고 있는지는 의문이다. 인원은 많지만 확실한 역할이 잘 보이지 않는 것.

     

    첫 회에 나간 설현과 이적을 대상으로 한 몰래카메라는 어설픈 느낌이 강했다. 타로 점을 보고 그 점괘가 그대로 벌어지는 장면들을 연출한 설현의 몰래카메라는 너무 정해진 틀 안에서 움직여 오히려 부자연스럽게 보였다. 제 아무리 점괘에 따라 하루 일이 벌어진다는 설정이라고 해도 너무 잘 맞는 상황이라면 누구나 이제는 몰래카메라를 의심할 수 있는 상황이다.

     

    물론 이경규가 처음 몰래카메라를 시도할 때만 해도 이 정도의 상황들이 의심될 수 있는 여지는 없었다. 몰래카메라라는 것 자체가 잘 알려지지 않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지금은 상황이 달라졌다. 예능 프로그램에서 흔히 이상한 상황을 맞이하면 연예인들이 이거 몰래카메라 아냐?”하고 묻는 건 이제 예삿일이 될 정도다. 그러니 설현의 몰래카메라는 과거와 비슷하다고 해도 더 어설프게 느껴질 수밖에 없다.

     

    링고스타를 우연히 만나게 되고 동석하게 되는 설정의 몰래카메라를 시도한 이적의 경우는 더 어색했다. 일단 분장 자체가 너무 티가 났다. 보는 시청자들 역시 몰입이 잘 안될 정도. 중간에 이적이 의심을 하는 순간은 그래서 긴장감을 높이긴 했지만 그건 이 상황 자체가 얼마나 부자연스러운가를 드러내는 장면이기도 했다. 그래서 마지막에 급 전개하며 일찍 몰래카메라임을 밝히고 끝을 맺는 장면도 더 오래 지속할 수 없는 상황처럼 여겨지게 만들었다.

     

    이경규가 했던 몰래카메라가 힘을 발휘할 수 있었던 건 그 시기가 이른바 연예인의 신비주의가 벗겨지던 시점이었기 때문이기도 했다. 인터넷으로 인해 연예인들의 탈신비화가 하나의 트렌드로 이어졌기 때문에 그것을 제대로 수행해내는 몰래카메라가 대중들의 박수를 받을 수 있었던 것. 하지만 지금은 심지어 셀프카메라 시대다. 연예인들이 스스로 자신들의 민낯을 올리는 상황이 아닌가. ‘탈신비같은 것이 갖는 재미가 예전 같을 수는 없다.

     

    그래도 연예인의 꾸밈없는 모습을 발견하게 해준다는 점은 <은밀하게 위대하게>가 갖는 가장 큰 재미의 지점일 수 있다. 하지만 첫 회를 통해 확인된 건 그것이 당사자들을 크게 놀라게 할 정도로 은밀하지도못했고 그들은 물론이고 시청자들에게도 어떤 감동을 줄만큼 위대하지도못했다는 점이다. 심지어 지금 같은 시국에 누군가를 속이는 콘셉트의 예능이 잘 어울리는가 하는 지적까지 나오게 된 것은 이런 약점들이 너무 많이 노출되었기 때문이다.

     

    <은밀하게 위대하게>는 단순한 연예인 몰래카메라라는 설정만으로는 힘을 발휘하기 어려울 수밖에 없다. 물론 과거에는 몰래카메라라는 설정 하나만으로도 충분히 재미있었다. 하지만 이제 몰래카메라가 그만큼 익숙해진 현재, 그 설정이 무언가 다른 스토리로 진화하지 못한다면 프로그램의 존재 이유를 발견하기는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댓글 0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