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360)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5145)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Total13,497,980
Today286
Yesterday400

<내성적인 보스>, 스토리는 과했고 연기는 부족했다

 

티저 예고편이 준 기대감은 어째서 조금씩 허물어져 갔을까. tvN 새 월화드라마 <내성적인 보스>에 대한 기대감은 그 어느 때보다 높았다. 직원들이 퇴근하지 않아서 그 눈치를 보느라 퇴근 못하는 보스. 그 상황을 보며 그 이야기가 나 같다는 팀장들도 꽤 있었을 법 하다. <내성적인 보스>는 이처럼 이 주인공 캐릭터가 주는 우스꽝스런 모습에 대한 묘한 공감대 위에서 빵빵 터지는 로맨틱 코미디를 기대하게 만들었다.

 

'내성적인 보스(사진출처:tvN)'

하지만 <내성적인 보스>의 첫 회는 그 스토리의 과함으로 인해 오히려 몰입이 잘 되지 않는 결과를 만들었다. 시작부터 건물 옥상 위에서 투신자살하는 채지혜(한채아)의 모습은 별다른 설명 없이 툭 던져졌고, 그것이 결국 주인공인 은환기(연우진)의 내성적인 성격(사실 이건 내성적이라기보다는 거의 병적인 수준이다)의 이유와 관련이 있을 거라는 걸 후에 암시하게 해줬다. 그가 채지혜의 동생인 채로운(박혜수)이 뮤지컬을 할 때마다 꽃다발을 가져다 줬다는 사실이 그렇다.

 

하지만 상큼 발랄하고 웃음이 빵빵 터지는 로맨틱 코미디를 기대하게 하는 작품에서 시작부터 투신자살 신을 보여주는 건 과도한 시선끌기처럼 보였다. 물론 그 후 이어진 브레인 홍보회사의 대규모 오페라 홍보를 따내기 위한 PT에서 은환기와 그의 친구이자 공동대표인 강우일(윤박)의 흥미로운 관계가 등장했다. 사실상 천재적인 능력으로 실질적인 힘을 발휘하는 건 은환기였지만 누구 앞에 나서는 걸 하지 못하는 그를 대신해 강우일이 사실상의 대표 역할을 대신하고 있었던 것.

 

그렇지만 이런 캐릭터들의 관계를 설명하는 PT 신에서도 역시 과도한 상황 설정이 눈에 띄었다. PT 자리에서 보고서를 찢어버리고 완전히 새로운 콘셉트의 PT를 하는 장면은 과장되게 그려졌다. 물론 그것이 가능했다는 전제는 1시간 전 은환기가 메모로 간략하게 적어준 새로운 PT 콘셉트 덕분이라는 설명이다.

 

물론 과한 장면들을 빼놓고 보면 이런 이야기들이 납득가지 않을 리 없다. 하지만 <내성적인 보스>는 전반적으로 스토리나 캐릭터에 있어서 너무 과한 상황들을 반복해서 보여줬다. 예를 들어 채로운에게 꽃다발을 전해주며 팬입니다라고 말하러 가는 도중 마침 그녀의 차를 들이받은 은환기가 내성적이라는 이유로 차창도 내리지 않고 도망치는 장면이나, 그를 회사까지 추격해 와 사장실에 난입해 서랍을 뒤지는 채로운의 이야기는 현실성이 거의 느껴지지 않는다. 도대체 어떤 신입사원이 이런 행동을 마구 할 수 있겠나.

 

게다가 신입사원 환영회처럼 벌어진 회식자리에서 사장인 강우일에게 채로운이 거의 반말에 가깝게 말을 건네며 순식간에 친해지는 장면도 쉽게 납득되기 어렵다. 결국 이런 납득되지 않는 과한 상황 설정들의 반복은 심지어 채로운을 연기하는 박혜수의 연기력 논란으로까지 불거지고 있다. 제 아무리 연기를 잘 하는 배우가 이 상황을 연기한다고 해도 그걸 납득시키기는 어려웠을 게다. 비현실적인 상황의 반복이기 때문이다.

 

물론 <내성적인 보스>는 이런 과한 상황 설정 자체를 코미디 특유의 과장으로 연출하려 의도했을 수 있다. 비현실적으로 과장되었지만 그것을 아예 코미디 설정이라고 내놓고 보여주려 했을 수 있다는 것. 하지만 이런 의도를 갖고 있었다면 연출에 있어서 더 현실을 뭉그러뜨리는 만화적 연출법이 들어가거나 연기에 있어서 대놓고 캐릭터를 과장하는 연기가 들어갔어야 한다. 하지만 결과적으로 보면 그 대본과 연출, 연기의 조화는 잘 이뤄지지 않았다.

 

코미디적 상황을 의도한 대본이었을 수 있지만 연출은 좀 더 과감하지 못했고 연기는 그걸 받쳐줄 만큼 능숙하지 못했다. 결국 스토리는 과하고 연기는 부족하게 느껴진 건 그래서다. 첫 회 만에 연기력 논란까지 갖게 되었지만 <내성적인 보스>는 향후라도 어떤 하나의 선택을 해서 이 문제를 보완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연출을 과감하게 하던가, 다소 과한 설정의 대본을 피하던가. 그나마 괜찮았던 로맨틱 코미디의 기대감을 되살리려면.

Posted by 더키앙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20.06.04 21: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3년이지난 지금 처음 봤는데 헐~
    남자배우들은 진지한데 박혜수씨는 분위기 깨는 재주가있네요 연기력은 그당시는 아닌듯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