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피고인'도 '역적'도 왜 이렇게 지지부진해졌나
    옛글들/드라마 곱씹기 2017. 2. 22. 10:06
    728x90

    드라마가 늘어지는 걸까, 시청자가 못 기다리는 걸까

    SBS <피고인>의 전개가 늘어진다는 건 진즉부터 지적되었던 이야기다. 박정우(지성)의 아내가 차민호(엄기준)에게 참혹하게 살해당하고 박정우 역시 딸을 살리기 위해 자신이 살인자 누명을 스스로 쓰는 그 상황은 벌써 여러 차례 반복되어 보여진 바 있다. 물론 박정우의 기억이 조금씩 되찾아졌다는 설정이 있어, 한 번에 그 살인자가 차민호라는 걸 드러내지 않고 조금씩 보여주었기 때문에 그 반복에는 나름 이유가 있었다 말할 수 있을 것이다. 

    '피고인(사진출처:SBS)'

    하지만 <피고인>을 집중해서 보고 있는 시청자들 입장에서 보면 이야기가 그 자리에 계속 머물고 있다는 느낌을 지울 수 없다. 무려 9회까지 진행되었지만 그간 박정우의 행적을 되새겨보면 이런 느낌에 분명한 근거가 있다는 걸 알 수 있다. 여전히 박정우는 감옥에 있고 살인자인 차민호는 이제 감방에까지 들어와 박정우의 기억을 저울질하고 있다. 박정우는 탈옥을 결심하고 있지만 그게 언제 이뤄질지 지금도 가늠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감옥에서 빙빙 도는 이야기는 그래서 시청자들에게 드라마의 지지부진함을 느끼게 만드는 가장 큰 이유다. 

    그런데 <피고인>과는 달리 폭풍 전개를 보였던 MBC <역적> 역시 7회에 이르자 갑자기 이야기 전개가 느려진다. 길동(윤균상)은 저 <피고인>의 박정우가 그렇듯이 사고로 기억을 잃게 되고 그를 되살려준 장녹수(이하늬)와의 멜로 이야기를 그려간다. 갑자기 <서편제>를 떠올리게 하는 노랫가락을 장녹수와 길동이 함께 부르고, 두 사람의 달달한 관계가 이어지는 상황에서 시청자들은 왜 갑자기 이렇게 지지부진한 전개가 이어지는가에 대한 의구심을 갖게 된다. 

    그러고 보면 <역적>을 전면에서 끌어온 그 힘은 역시 아모개(김상중)였다는 게 분명해진다. 그가 겪게 된 비극적인 일들과 그걸 통해 각성한 그가 동료들과 새로운 삶을 개척해가는 이야기. 그러다 다시 참봉부인 박씨(서이숙)의 등장으로 아모개가 죽을 위기를 맞고 길동의 가족이 모두 뿔뿔이 흩어지게 되는 그 상황까지 숨 쉴 틈 없는 전개가 이어졌다. 아마도 그런 폭풍전개 이후에 생겨난 느린 전개라는 점에서 그 지지부진함이 더욱 느껴졌을 게다. 그래도 갑작스런 멜로와 예인을 등장시키는 <서편제> 같은 엉뚱한 이야기는 사족처럼 여겨질 수밖에 없다.

    사실 요즘 드라마 전개에 대한 이런 시청자들의 요구를 들여다보면 확실히 과거와는 달라진 양상을 눈치 챌 수 있다. 그래도 한두 회 정도는 기다려주던 그 참을성이 요즘은 단 한 회의 지지부진함도 견딜 수 없어하는 양상을 보인다는 것이다. 이렇게 된 건 시청자들의 드라마를 보는 수준이 달라졌다는 걸 뜻한다. 그만큼 꽉 짜인 드라마를 원하고 괜히 시청자들을 이리저리 미끼로 끌고 다니기보다는 군더더기 없이 빠르게 진행되는 전개를 원한다. 

    어딘지 같은 자리를 빙빙 돌고 있는 듯한 <피고인>이나 갑자기 목표를 향해 달려가던 걸 멈추고 머뭇대는 듯한 <역적>에 대한 아쉬운 목소리가 생겨나는 건 그 때문이다. 드라마가 늘어지고 있다는 것도 분명한 사실이고, 시청자들 역시 더 이상은 기다려주지 않는다는 것도 달라진 현실이다. 

    이런 경향은 최근 장편드라마에 대해 대중들이 그다지 호감을 주지 않는 이유이기도 하다. 50부씩 이어지는 장편드라마의 경우 제 아무리 많은 이야기들을 포진시킨다 해도 어느 정도는 늘어질 수밖에 없다. 심지어 우리도 미드나 일드처럼 10부작 정도로 압축시키고 대신 시즌제를 겨냥하는 새로운 드라마 제작 풍토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오기도 하는 상황. 엿가락처럼 늘리기보다는 좀 더 압축적인 이야기 전개가 필요한 시점이다.

    댓글 2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