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콩트보다 과정, ‘무도’와 ‘코빅’의 콜라보가 보여준 것

MBC 예능 <무한도전>은 말이 씨가 되는 프로그램. 뗏목 타고 한강 종주 미션을 하던 도중, 박명수에게 양세형이 “코빅 막내부터 다시 하셔야 되겠다”고 한 말이 씨가 되어, 박명수와 정준하는 tvN <코미디 빅리그> 콩트 도전을 하게 됐다. 하&수로 콤비를 맞춰온 두 사람이 새로운 콩트 코너를 짜서 무대에 올리는 것. 관객들의 투표가 50%를 넘으면 <코미디 빅리그>에서 방영하며, 만일 넘지 못하면 <무한도전>에서 방영하겠다는 조건을 달았다. 

물론 과거 박명수는 데뷔시절 콩트 코미디를 했었고 정준하 역시 <노브레인 서바이버>를 통해 바보 캐릭터로 사랑받은 바 있다. 하지만 그 때와 지금은 같은 콩트라도 상황이 다르다. 공개 코미디이기 때문에 관객과 호흡을 맞춰야 하고, 또 무엇보다 트렌드가 많이 달라졌기 때문이다. 결국 우여곡절을 겪었지만 두 사람이 올린 코너는 관객 투표 50%를 넘겨 <코미디 빅리그>에서 방영되게 됐다. 

<무한도전>이 <코미디 빅리그>와 콜라보를 하는 건 그 자체로 의미가 있었다. 그것은 최근 개그맨들의 터전이라고 할 수 있는 공개 코미디가 갈수록 힘이 빠지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KBS <개그콘서트>는 과거만큼 대중들의 반응을 얻지 못하고 있고, SBS <웃찾사>는 아예 프로그램이 사라져버렸다. MBC는 과거 <개그야>를 통해 개그맨들이 설 자리가 있었지만 일찌감치 프로그램은 사라졌다. 그나마 여전히 힘을 발휘하고 있는 공개 코미디가 <코미디 빅리그>다. 그 곳은 지상파 개그맨들이 다시 모여드는 공간이 되고 있다. 

결국 박명수가 ‘코빅 막내’가 된다는 그 한 마디로 시작된 도전처럼 보이지만 그 이면을 들여다보면 <무한도전>의 개그맨들에 대한 배려가 그 안에는 들어 있다고 생각된다. 실제로 이들이 <코미디 빅리그>의 개그맨들이 모여 있는 사무실을 찾아가면서 슬쩍 사라진 MBC의 개그프로그램에 대한 아쉬움을 드러내는 대목은 <무한도전>이 이번 도전을 통해 하려는 이야기의 정서를 읽어낼 수 있다. 

그래서 옛날 개그를 여전히 툭툭 던지는 박명수나 자신감이 별로 없어 잔뜩 긴장한 정준하가 현재의 콩트 트렌드 앞에서 당황해하는 모습은 <무한도전>의 웃음 포인트가 되었다. 개그맨 후배들이 그 곳에서는 고참이 되어 박명수와 정준하에게 한 마디씩 조언이나 지적을 하는 대목도 흥미로울 수밖에 없었다. 그것은 그 어려운 초보 시절로 그들을 되돌려 초심을 다시 찾아보게 하는 시간이 되는 것이니 말이다. 

하지만 그것보다 중요한 건 우리가 그저 웃어넘기던 그 콩트 코미디를 만드는 과정이 만만찮다는 걸 박명수와 정준하를 통해 확인하는 것이었다. 시청자들에게 웃음을 주기 위해 노력에 노력을 더하는 그들의 잘 알려지지 않은 모습은 <무한도전>을 통해 집중 조명되었다. 그것이 결코 쉽지 않은 일이라는 걸 드러내준 것.

그런데 그런 기획의도와는 상관없이 그 과정 속에서는 콩트 코미디가 왜 어려워졌는가가 부지불식간에 드러나는 장면이 있었다. 그것은 박명수가 콩트를 할 때는 하나도 웃기지 않다가 콩트 바깥으로 나와 후배 개그맨들과 대화하며 툭탁대는 그 애드립성의 실제 이야기에서는 빵빵 터졌다는 점이다. 즉 박명수는 콩트 코미디의 어려움을 드러내면서도 동시에 그것이 지금의 리얼리티 예능의 코드와는 사뭇 다르다는 걸 그 과정에서 보여줬다.

안타까운 일이지만 짜서 하는 콩트 코미디의 시대가 조금씩 저물어가고 있는 건 현실이다. 그것은 시청자들이 변화했기 때문이다. 의도적이고 기획적인 웃음보다 우리는 어쩌면 더 자연스럽게 일상에서 흘러나오는 웃음을 원하게 되었다. 그런 점에서 보면 박명수가 왜 콩트를 하면 냉랭했던 반응들이 콩트 바깥으로 나오면 빵빵 터졌는지 충분히 이해되는 대목이다. 물론 콜라보의 의미는 콩트 코미디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는 것이었지만, 결과적으로 보면 콩트 그 자체보다는 그 과정을 담은 리얼리티 카메라가 더 흥미로웠다고 보인다. 

이것은 그래서 10여 년 간 지속되어온 콩트 코미디 역시 어떤 변화가 필요한 시점이라는 걸 보여준다. 무대만이 아니라 좀 더 일상 속으로 들어와 그 과정까지 리얼하게 보여주는 ‘리얼리티 콩트 코미디’가 어쩌면 대안이 될 수도 있지 않을까. 이미 유튜브 같은 공간에서 벌어지고 있는 일들이지만.(사진:MBC)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