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나쁜 녀석들2’, 왜 박중훈이어야만 했는지 이제 알겠네

2회까지 보니 알겠다. 왜 OCN 드라마 <나쁜 녀석들 : 악의 도시>에 박중훈이 필요했는지. 오랜 만의 드라마 출연이지만 벌써부터 이 작품은 우리가 막연히 갖고 있던 박중훈에 대한 선입견을 여지없이 깨주고 있다. 어딘지 가볍고 코믹한 캐릭터로만 여겼던 박중훈이 아니었던가. 하지만 <나쁜 녀석들2>에서 박중훈은 드라마 전체에 묵직한 무게감을 부여하는 그런 연기를 보여주고 있다.

<나쁜 녀석들2>는 첫 회를 어느 허름한 선술집에서 마주한 이명득(주진모) 검사장과 조영국(김홍파) 현성그룹 회장의 대면으로 열었다. 아마도 한 때는 나쁜 짓도 꽤 했을 법한 이명득 검사장이 ‘적폐청산’을 이야기하며 선전포고를 하자, 조영국 회장이 검찰 역시 ‘적폐’라며 전면전을 예고하면서 드라마가 시작한 것.

흥미로운 건 2회의 시작 역시 그 선술집에 마주한 이명득과 우제문(박중훈) 검사의 대면으로 열고 있다는 점이다. 대통령이 바뀌자 적폐청산을 하려는 이명득에게 우제문은 노골적으로 반감을 드러낸다. “시대가 변해도 사람을 잘 안변하던데? 변한 척 하는 거지.”라는 그의 말투 속에는 그간 우제문이 얼마나 검찰 내 주류 사회에서 철저히 소외되고 배제되어 있었던가를 에둘러 보여준다. 

그럼에도 우제문에게 이명득이 조영국을 잡으라며 나선 건 그것이 유일한 방법이라는 걸 그 역시 알고 있기 때문이다. 즉 조영국의 허수아비로 세워진 서원시장 배상도(송영창)는 자신의 비리를 캐내려 하자 대놓고 검찰 내 자기 사람에게 전화를 해 이를 막으려 한다. 즉 검찰 내부 역시 조영국의 사람들이 있어 제대로 된 수사가 이뤄질 수 없다는 걸 이명득은 알고 있다. 그래서 우제문을 찾아온 것.

바로 이 지점이 <나쁜 녀석들2>가 그려내는 나쁜 놈들 잡는 ‘나쁜 녀석들’의 전제가 된다. 즉 우제문이 이렇게 거칠고 때론 나쁘게 보이게 된 까닭은 제대로 살려 했기 때문이다. 조영국의 사주를 거부하고 곧이곧대로 하려 했던 것이 자신의 고립을 만들었던 것. 그래서 이제 그 적폐를 청산하는 일도 믿고 맡길 수 있는 이들은 우제문과 그와 함께 하는 소외된 이들 뿐이다. 우제문은 이명득의 명령을 받으면서도 그것이 명령에 의한 것이 아니라는 걸 명확히 한다. “내가 뭐 할 수 있는 일 하겠어요? 해야 될 일을 하지.”

이런 설정이기 때문에 가장 중요한 건 바로 우제문이라는 인물의 역할이다. 어딘지 나빠 보이지만 더 나쁜 놈들을 잡아들이기 위해 반드시 필요한 존재여야 하고 그래서 검찰 조직 내부에서는 비뚤어진 인물로 보이지만 시청자들 입장에서는 소신 있는 인물로 다가와야 하는 역할. 게다가 그는 저마다 한 가락씩 하는 ‘나쁜 녀석들’을 이끌고 가는 팀장으로서의 카리스마와 리더십이 있어야 한다. 즉 그에게 어떤 정서적 동조를 할 수 있어야 이 드라마에 대한 몰입이 가능하다는 것.

그런 점에서 보면 박중훈은 그 연기 내력이 만들어내는 묵직함을 제대로 드러내면서 나쁜 놈들 앞에서 결코 주눅 들지 않고 오히려 그들을 압도하는 연기를 보여주고 있다. 조영국 역할을 연기하는 김홍파와 마주서거나, 또 상사지만 존경할 수는 없는 이명득 역할을 연기하는 주진모와 마주설 때 박중훈이 만들어내는 팽팽함은 이 드라마가 가진 양면적인 대결구도를 제대로 만들어낸다. 

적폐청산이 하나의 시대적 요청이 된 지금이지만 우리는 여전히 그걸 수행해내는 검찰에 대한 신뢰를 100% 보내지 못하고 있다. <나쁜 녀석들2>가 가능해진 건 바로 그 적폐의 대상들과 이를 청산해야할 검찰 사이에 존재하는 ‘소외됐던 인물들’이 오히려 하나의 희망으로 떠오르게 된 그 틈입 덕분이다. 적폐와 싸워나가며 또 내부적으로도 결코 타협하지 않는 우제문이라는 검사를 정서적으로 납득시키는 배우. 왜 박중훈이어야 했는지 절로 고개가 끄덕여진다.(사진:OCN)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