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963)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4752)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Total13,340,097
Today478
Yesterday2,449

‘골목식당’ 백종원과 방송의 힘으로 문전성시, 과연 온당한 일인가

 

말도 많고 탈도 많던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여수 꿈뜨락몰편이 끝났다. 처음 시작할 때 점심시간에도 두 세 테이블밖에 차지 않던 몰은 이제 사람들이 줄을 서서 기다리는 풍경으로 바뀌었다. 몰려오는 손님들을 한꺼번에 들이게 되면 아비규환이 벌어질 수도 있을 정도였다. 그래서 제작진이 조금씩 손님들을 들어가게 통제하는 상황까지 생겼다.

 

사실 이번 편은 가성비 높고 지역색까지 얹은 새로운 파스타를 개발해 백종원도 놀라게 만든 양식집과 삼치 앤 칩스로 메뉴를 바꿔 금세 자리를 잡은 돈가스집을 빼놓고 이렇다 할 준비가 되어 있는 가게가 없었다. 꼬치집은 기본이라고 할 수 있는 위생 상태도 엉망이었고, 심지어 거짓말까지 해 백종원을 분노하게 만들었다. 다코야끼집은 갑자기 만두집을 하겠다고 업종을 바꿔 생각과는 달리 결코 쉽지 않은 현실을 마주하게 됐다. 수제버거집은 줏대 없이 이리저리 휘둘리고 변명하는 모습을 보였고, 문어집은 음식을 만드는 능력도 일천한데다 문어를 고집함으로써 갈피를 잡지 못했다. 그래서 백종원은 심지어 “무슨 이유식 떠먹이듯 떠먹일 일 있냐?”고 말하기도 했다.

 

하지만 마지막에 이르러 백종원은 결국 마음 약한 모습을 보였다. 도무지 감을 잡지 못하고 있는 문어집을 찾아가 문어를 이용한 라면 레시피를 가르쳐주었다. 돼지고기와 갖은 양념을 넣어 만든 양념장을 넣은 라면을 끓이고 그 위에 삶아놓은 문어를 편으로 썰어 얹는 방식이었다. 그렇게 하자 맛도 좋아졌고 미적으로 보기도 훨씬 나아졌다. 결국 문어집은 백종원이 처음부터 끝까지 모든 솔루션을 제공해 해결책을 찾게 되었다.

 

만두집으로 바꾼 다코야끼집도 사실상 백종원이 모든 솔루션을 준 것이나 마찬가지였다. 시제품을 사다 쓰던 만두피도 백종원의 조언대로 직접 반죽으로 만들었고, 만두를 빚는 방법까지 일일이 알려줬으니 말이다. 게다가 혼자서는 도무지 감당할 수 없는 속도 때문에 정인선이 시종 투입되어 만두 빚는 걸 도와줬다.

 

돈가스집은 본래 하려고 했던 삼치 삼합 돈가스에서 백종원의 조언대로 돈가스가 아닌 피쉬 앤 칩스로 바꿈으로써 새로운 전기를 마련했다. 수제버거집도 고기에 다양한 것을 첨가하려는 사장님의 엉뚱한 선택을 바로잡아 기본에 충실한 수제버거로 거듭날 수 있었다. 백종원은 거짓말을 한 후 눈길도 주지 않았던 꼬치집에도 결국 솔루션을 제공했다. 고기에 소스가 잘 배지 않는다는 문제를 새로운 양념 레시피를 알려준 후, 바르는 방식이 아니라 담그는 방식으로 해야 잘 밴다고 가르쳐준 것.

 

백종원의 솔루션에 방송의 힘을 더해 손님들이 몰려들어 꿈뜨락몰은 활기를 띠게 됐지만, 이번 편이 남긴 뒷맛은 영 씁쓸했다. 애초 ‘이유식’까지 이야기하며 “떠먹여주지 않겠다” 했지만 결국은 준비 안 된 집들에 하나하나 솔루션을 떠먹여준 결과가 됐으니 말이다. 무슨 행운으로 이들이 이렇게 특혜를 받는 것인지 시청자들로서는 납득하기가 쉽지 않다.

 

이렇게 일시적으로 사람들이 몰려든다고 한들 과연 감당이 될까. 솔루션은 모두에게 제공되었지만 그것이 과연 온당한 일일까. 방송의 힘이 손님들을 찾아오게 만들었지만, 어째서 이들이 이런 행운을 가져야 하는지는 공감하기 어려운 부분이었다. 백종원 혼자 고군분투해서 준비도 기본도 되어 있지 않은 가게들까지 살아나는 과정을 왜 시청자들이 봐야할까.(사진:SBS)

Posted by 더키앙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