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860)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4649)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Total13,286,632
Today0
Yesterday1,420

‘놀면 뭐하니?’, 드디어 김태호 PD가 움직이기 시작했다

 

드디어 김태호 PD가 움직이기 시작했다. 그런데 그 첫 발이 유튜브를 통해서였다. <놀면 뭐하니?>라는 제목의 이른바 ‘릴레이 카메라’다. 물론 이건 김태호 PD가 밝혔듯 일종의 테스트 버전이라고 볼 수 있다. “방송에 낼 수 있는 정도의 퀄리티”는 아니지만 “기다려 주신 분들, 응원해주신 분들께 잠시나마 보실 것을 드릴 겸” 시도했다는 것. 일종의 ‘팬 서비스’ 차원의 영상이라는 것이다.

 

하지만 <놀면 뭐 하니?>가 공개되고 반응은 폭발적이다. 구독자가 하루만에 10만 명을 넘어섰고 김태호 PD와 유재석이 처음 만났던 첫 회는 조회수가 100만을 돌파했으며 댓글은 무려 2,100여개가 달렸다. 그만큼 김태호 PD의 새로운 행보에 대한 기대감을 엿볼 수 있는 대목이다.

이 영상이 특이한 건, 한 마디로 ‘무계획’이라는 점이다. 본래 <무한도전>도 무정형의 예능 프로그램이라는 특징을 갖고 있었지만, <놀면 뭐 하니?>는 덩그러니 카메라 한 대를 유재석에게 넘겨주고 아무런 미션 제시도 하지 않는 것으로 오히려 더 기대감을 만들어냈다. 도대체 유재석이 무엇을 찍을 것이고, 또 어떤 의외의 일상들을 보여줄 것이며 나아가 누구에게 카메라를 전달할 것인지가 궁금해지기 때문이다.

 

결국 유재석은 조세호에게 카메라를 넘겼고, 조세호가 태항호에게 넘긴 카메라는 유병재, 딘딘, 유노윤호를 거쳐 약 한 달 만에 다시 김태호 PD에게 돌아왔다. 그 안에는 의외의 에피소드들이 담겼다. 방송과는 사뭇 다른 편안한 느낌의 유재석의 일상적인 모습이 담겨졌고, 특히 조세호와 식사를 하며 가족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보이는 유재석의 모습은 방송인이 아닌 아빠로서의 유재석을 만나게 해줬다.

 

조세호를 통해 연결된 태항호는 이 ‘릴레이 카메라’를 통해 깜짝 결혼 소식을 밝히게 되었고, 절친들인 이규형, 유일한, 김대곤과의 낮술 풍경도 흥미롭게 전개되었다. 카메라를 넘기고 도망쳐버린 유병재 때문에 카메라를 받게 된 딘딘은 유노윤호를 불러 일종의 ‘위인전’을 방불케 하는 그에 대한 ‘찬양’을 늘어놓았다. ‘열정의 아이콘’ 유노윤호는 배구경기장을 찾아 안 되는 스파이크를 하는 모습을 담기도 했고, 찜질방에서 아주머니들과 친근하게 교류하는 모습을 보여주기도 했다. 
 
즉 이 릴레이 카메라가 흥미로웠던 건, 단 하나의 카메라에 의외의 스타들의 일상이 리얼하게 담겼기 때문이었다. 한 대의 카메라라는 미니멀한 장치는 스타들도 크게 의식하지 않고 일상을 담을 수 있는 새로운 틀이 되어주었다는 것. 하지만 이게 끝이 아니었다. 말미에 김태호 PD는 다시 유재석을 만나 이번에는 카메라 두 대를 내놓았다. 두 대의 카메라에 이번에는 어떤 영상들이 담길지 또 그건 어떤 변수들을 만들지 궁금해지는 대목이다.

 

김태호 PD가 이번 유튜브에 <놀면 뭐 하니?>라는 창구를 만들고 거기에 릴레이카메라라는 영상 실험을 올려놓은 건 여러 가지 의미를 갖는다. 그것은 이제 김태호 PD가 7월부터 예정되어 있는 방송에 슬슬 시동을 걸고 있다는 뜻이다. 이 창구는 김태호 PD가 밝힌 대로 향후에도 대중들과의 소통 창구로서 방송과 계속 공조해나갈 가능성이 높다. 김태호 PD가 고민했던 방송과 인터넷의 공조가 기대되는 대목이다.

 

또한 릴레이 카메라는 향후 김태호 PD가 들고 올 예능 프로그램의 색깔을 예감하게 만드는 대목이기도 하다. 물론 <무한도전> 시절에도 실험을 통한 리얼 미션은 자주 시도된 것이지만, 그보다도 더 리얼하게 실제상황을 담기 위한(이를테면 릴레이 카메라의 미니멀한 시도처럼) 노력을 할 것이란 이야기다. 그 안에 좀 더 출연자들의 일상을 담아내는 시도 또한.
 
김태호 PD가 드디어 움직이기 시작했다. 아직 본격적인 방송은 시작되지도 않았지만 벌써부터 기대감이 모아진다. 유튜브를 통해 공개된 짧은 영상들은 이제 새로 시작하는 김태호 PD의 예능 월드에 대한 예열처럼 보인다. 과연 7월부터 본격화될 김태호 PD의 프로그램은 어떤 신선한 충격을 줄까.(사진:유튜브 캡쳐)

Posted by 더키앙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