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905)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4694)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Total13,316,326
Today187
Yesterday589

'봄밤'이 대사 없이도 내밀한 마음을 드러내는 방식

 

도서관에서 유지호(정해인)에게 아들 유은우(하이안)와 함께 슬쩍 빠져나가라는 이정인(한지민)의 말에 유지호는 발끈한다. 마침 도서관을 찾은 이정인의 남자친구 권기석(김준한)을 피해 나가라는 뜻이었지만, 유지호는 아들 은우까지 그렇게 죄라도 지은 양 피해가야 한다는 걸 받아들이고 싶지 않다. 자신은 어떤 취급을 받아도 좋지만 그 누구라도 아들이 그런 취급을 받게 하는 건 용서하지 않겠다는 것.

 

그 말은 이정인의 가슴에 콕 박힌다. 그래서 결국 찾아온 권기석에게 “미안하다”며 유지호의 뒤를 따라간다. 그것은 자신이 유지호를 만나고 있다는 사실을 남자친구가 알게 되더라도, 자신의 마음이 유지호를 향하고 있다는 걸 보여주는 대목이다. 권기석은 그런 사실을 직접 듣지는 않았지만 그 상황만으로도 모든 걸 파악한다. 그래서 이정인에게 뭐라 한 마디 하지 않고 그 자리를 떠나버린다.

 

이것은 MBC 수목드라마 <봄밤>이 인물들의 감정과 생각을 드러내는 방식이다. 특이하게도 이들은 대사로 그 속내를 드러내지는 않는다. 대신 이들은 어떤 행동을 한다. 그 행동들은 그들의 속내를 담아낸다. 직접적인 대사가 아닌 이런 방식으로의 감정 전달은 <봄밤>의 이야기를 거칠지 않고 세련되게 만드는 이유다. 게다가 대사로 꺼내놓지 않는 갈등 국면은 그렇기 때문에 더 긴장감을 주기도 한다.

 

무엇보다 이런 대사가 아닌 행동으로 처리되는 감정표현이 가진 중요한 효과는 유지호와 이정인 사이의 멜로를 더 깊이 있게 만든다는 점이다. 그렇게 다툰 후 이정인은 핸드폰을 만지작거리며 유지호에게도 또 남자친구에게도 전화통화를 하는 일이 두려운 이유를 밝힌다. 유지호는 더 이상 만나지 말자고 할까봐 전화 하는 게 두렵고, 남자친구는 전화가 올까봐 두렵단다.

 

하지만 마침 그 때 유지호가 전화를 하고 그렇게 만난 두 사람이 공원을 걸으며 나누는 이야기에서는 서로에 대한 절절한 마음이 느껴진다. 자신의 잘못 때문에 눈치를 보는 이정인은 무슨 할 말이 있어서 온 게 아니냐고 묻고, 유지호는 그게 아니라 “보고 싶어서 왔다”고 말한다. 그러면서 이정인은 슬쩍 자신의 핸드폰에 붙여진 공룡스티커를 유지호에게 보여준다. 그건 도서관에서 급히 나가던 유지호의 아들 은우가 준 스티커다.

 

그 작은 공룡스티커 하나에 수백 마디의 대사로도 채워지지 않을 이정인과 유지호의 마음이 담긴다. 유지호는 먹먹해져 벤치에 앉아 고개를 숙이고, 그런 유지호를 이정인은 쪼그리고 앉아 올려다본다. 그들의 눈은 이미 촉촉해져 있다. 특별한 부연설명이 대사로 등장하지 않는 장면이 시청자들의 가슴에는 더더욱 깊이 다가온다.

 

공룡스티커 한 장이지만, 그것은 유지호가 아들이 있다는 사실을 담고 있는 것이고, 그걸 자신의 핸드폰에 붙였다는 건 이정인이 그것조차 받아들이며 유지호를 사랑하겠다는 뜻이기 때문이다. 두 사람의 앞날이 결코 쉽지만은 않다는 걸 그들은 알고 있다. 그래서 두 사람의 눈은 촉촉이 젖어 있지만 그럼에도 서로 미소를 띠운다.

 

물론 톡톡 튀는 대사 중심으로 흘러가는 멜로드라마가 주는 묘미도 분명히 있다. 하지만 <봄밤>처럼 대사로 직접 전달하는 것이 아니라, 마음이 묻어나는 특별한 행동들로 채워지는 멜로의 묘미는 더 깊이 있게 다가온다. 별 사건이 벌어지지 않는 것처럼 보이지만 마치 숨은그림찾기 하듯, 작은 행동들 하나에서도 내밀한 마음의 소리가 들리는 드라마가 바로 <봄밤>이다.(사진:MBC)

Posted by 더키앙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