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953)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4742)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Total13,336,494
Today565
Yesterday997

tvN도 어쩔 수 없나, 기획은 좋은데 내용은 영

 

애초 기대감은 꽤 컸다. 하지만 회를 거듭할수록 기대감이 꺾이더니 이내 배신감이 느껴진다. 최근 tvN에서 주중에 방영되고 있는 두 드라마, <위대한 쇼>와 <청일전자 미쓰리> 이야기다. 그간 어느 정도 완성도에 대한 신뢰감을 갖게 된 tvN 드라마지만, 이 두 작품을 보다보면 tvN도 어쩔 수 없나 하는 생각을 하게 된다.

 

<위대한 쇼>는 시작이 괜찮았다. 위대한(송승헌)이라는 승승장구하던 젊은 정치인이 갑자기 나타난 아버지 때문에 ‘국민패륜아’가 되어 낙마하고, 다시 정치일선에 복귀하기 위해 자신의 딸이라며 나타난 한다정(노정의)과 아이들을 부양하는 ‘정치쇼’를 한다는 설정이 흥미로웠다. 물론 그 정치쇼는 점점 진짜 가족의 면면을 찾아가게 되는 것이지만.

 

정치쇼와 가족 소동극을 엮어 지금의 달라진 대안가족의 가능성을 보여주고, 또 중간 중간 미혼모 문제나 낙태, 학교 내 집단 따돌림 문제 같은 사안들을 담아내는 것도 나쁘지 않았다. 하지만 <위대한 쇼>는 어딘지 이야기가 진척되어간다기보다는 적당한 위기와 쉬운 해결을 반복하는 지지부진함으로 빠져들었다. 공천을 받느냐 못받느냐 하는 상황과 한다정이 친딸이 아니라는 일종의 ‘출생의 비밀’ 코드 같은 걸로 한 회가 채워진다. 코미디라고 해도 그 내용에 있어서는 치열해야 할 텐데 드라마가 너무 한가롭다는 느낌마저 든다. 결국 기대감은 점점 사라질 수밖에 없었다.

 

<청일전자 미쓰리>의 경우는 더 심각하다. 애초 예고편을 봤을 때만 해도 직장 내 말단 경리직원 이선심(이혜리)이 사장이 되어 벌어지는 시원한 반전 코미디 드라마인 줄 알았다. 하지만 막상 시작되자 이 드라마는 갑질에 망하기 일보직전에 처한 청일전자 사람들의 짠내 가득한 이야기로만 채워진다. 그저 착하기만 한 선심이 이 위급한 회사를 의외의 능력을 발휘해 살려낼 거라는 기대감을 갖기도 어렵게 됐다.

 

그나마 믿고 있던 유진욱 부장(김상경)도 결국 사표를 썼다. 그는 다시 돌아올 것으로 보이지만, 그가 사표를 쓰게 되는 과정이 한 회로 거의 채워졌다. 무언가 새로운 반전을 기대했던 시청자들은 또 그렇게 한 회가 지나가는 걸 보며 애초 <청일전자 미쓰리>라는 드라마를 오인했다고 생각하지 않았을까. 이건 사이다 코미디가 아니라 고구마만 가득한 지지부진한 드라마라고.

 

어째서 tvN처럼 괜찮은 기획력의 드라마들을 계속 포진해온 채널에서 연달아 이런 드라마들이 나오게 된 걸까. 그건 기획만 괜찮고 내용은 그걸 따라가 주지 못하는 시스템의 문제는 아닐까 싶다. 물론 최근 들어 드라마에서 기획이 차지하는 비중은 그 어느 때보다 높아졌다. 하지만 그 기획도 결국 작품으로 내용이 제대로 채워지지 않으면 완성도 높은 결과물이 나오기 어려운 일이다.

 

애초의 기대감이 컸기에 실망감이 나아가 배신감으로 돌아오게 되는 것일 게다. tvN 드라마가 그 브랜드를 유지하기 위해서는 이제 기획만이 아닌 내실을 다질 수 있는 내공 있는 작가들이 필요하지 않을까. 그래도 2~3% 정도로 평타를 치는 시청률이 나온다고 만족할 일이 아니라.(사진:tvN)

Posted by 더키앙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