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002)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4791)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Total13,358,515
Today243
Yesterday372

‘나의 나라’, 양세종의 아픔과 그 아픔을 바라보는 설현

 

세상에 설현의 연기에 가슴이 울컥해지다니. 어쩌면 JTBC 금토드라마 <나의 나라>의 시청자들은 적이 놀랐을 것 같다. 죽은 줄만 알았던 서휘(양세종)가 살아있다는 걸 확인한 한희재(김설현)의 눈은 한껏 커졌다. 자신의 존재를 드러내지 않아야 한희재가 안전할 수 있다는 걸 알고 있는 서휘가 서둘러 그 자리를 벗어나려 할 때, 한희재가 피 묻은 칼을 쥔 서휘의 손을 붙잡는다. 두 손을 꼭 쥔 손에 한희재가 그간 마음에 품어왔던 그리움과 연정, 걱정 같은 감정들이 묻어난다. 그리고 한희재의 눈에 눈물이 차오른다.

 

이 짧은 장면은 시청자들 또한 울컥하게 만든다. 그건 그 한희재의 시선에 서휘의 참혹한 운명이 담겨지기 때문이다. 서휘가 그간 겪었던 일들을 떠올려 보라. 가장 친한 동무였던 남선호(우도환) 때문에 사랑하는 동생을 두고 전장으로 나가야 했고, 요동 정벌군으로 나선 전장에서도 그는 오지 않는 지원군들에게 버려졌다. 그들은 지원은커녕 척살당할 위험 속에서 살아나왔다.

 

그렇게 살아 돌아와 자신을 전장을 내보낸 남선호의 아버지 남전(안내상)을 찾아가지만, 거기서 기억을 잃어버린 동생 연이(조이현) 때문에 아무 것도 할 수 없는 자신을 발견한다. 연이를 볼모로 자신을 수족으로 삼으려는 남전 앞에서 서휘는 동생을 위해 희생할 수밖에 없었다. 게다가 사랑하는 한희재 역시 그를 지켜주기 위해서는 자신의 존재를 숨겨야 하는 상황이었다. 자신을 위한 삶은 없고 오로지 주변인들을 위한 삶만이 놓여 있으며, 그것도 칼이 난무하는 사지 속에서 살아남아야 하는 것이 그가 감당해야 하는 삶이다.

 

그 누구도 그 삶을 들여다보려 하지 않고, 심지어 동무인 남선호조차 그를 이용하려 하지만, 유일하게 단 한 사람만이 그 아픈 운명을 들여다보고 눈물을 흘려준다. 바로 한희재다. 모두가 죽었다고 말할 때도 믿지 않고, 애써 외면하려 하는 그를 붙잡아 세운다. 한희재가 서휘를 잡아 세우는 그 짧은 장면이 특히 먹먹해지는 건 바로 그 장면 하나에 담긴 이런 많은 이야기들이 읽혀지기 때문이다.

 

연기는 연기자의 연기력만으로 빛을 보는 건 아니다. 물론 베테랑 연기자들이야 제 아무리 엉성한 캐릭터를 갖고 와도 스스로 해석해 만들어내기도 하지만, 보통의 경우 좋은 연기는 그걸 받쳐주는 대본과 캐릭터를 만났을 때 비로소 빛을 발하기 마련이다. 그런 점에서 보면 <나의 나라>는 이제 배우라 불러도 될 법한 연기를 보여주는 김설현에게는 소중한 작품이 될 것 같다. 한희재라는 캐릭터가 그의 연기 가능성을 끄집어내 줬으니 말이다.

 

한희재라는 캐릭터는 저 스스로 운명을 개척해가는 능동적인 여성이다. 특히 신덕왕후 강씨(박예진)를 보좌하는 모습에서는 대사 하나하나에도 매력적인 카리스마가 엿보인다. 남전과 팽팽한 기싸움을 보여주는 대목에서 “어린 세자를 바라는 건 비단 전하 뿐만은 아닌 듯싶다”며 남전의 야심을 정면에서 건드리며 “친절한 곁을 경계하십시오”하고 말하는 장면이나, “널 치마정승이라 부른다지”하고 남전이 말하자, “대감을 갓 쓴 왕이라 부른다더이다”고 말하는 장면이 그렇다.

 

한희재라는 캐릭터가 매력적으로 그려지는 건 이를 소화해내는 괜찮은 김설현의 연기와 더불어 <나의 나라>라는 작품의 스토리 속에서 그 대사 하나하나가 캐릭터에 매력을 부여해서다. <나의 나라>에 김설현이 여주인공으로 등장한다는 사실에 대한 선입견이 있었던 게 사실이다. 그간 너무 외모로만 부각되어 왔던 김설현이 아닌가. 하지만 그 선입견이 보기 좋게 깨져버렸다. 배우의 노력과 괜찮은 작품이 만나서 가능해진 일이다. 모쪼록 이 경험이 앞으로도 그에게 중요한 자양분이 되기를.(사진:JTBC)

Posted by 더키앙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