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024)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4813)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Total13,367,556
Today0
Yesterday472

어쩌다 ‘놀면 뭐하니?’가 음악 다양성을 이끄는 프로그램이 됐나

 

최근 벌어진 Mnet <프로듀스X101> 투표조작 사건의 이면을 보면 아이돌에게만 집중된 기형적인 우리네 가요계가 만들어낸 과잉 경쟁이 어른거린다. 그토록 국내 가요계에 음악 다양성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쏟아져 나왔지만, 그다지 변화한 것처럼 보이지 않는 게 현실이었다. 그러니 음악 다양성이 보장되지 않아 아이돌만 양산하려 하는 기획사의 난립은 그 경쟁에서 어떻게든 살아남기 위한 욕망을 만들어내고, 그건 방송사의 엇나간 욕망과 만나 이런 사건으로 이어졌다고도 볼 수 있다.

 

그렇다면 방송사들이 여전히 아이돌 중심의 음악 프로그램들을 전면에 세우고, 어떻게든 그 무대에 들어가기 위해 월요일만 되면 매니저들을 방송사 앞으로 출근하게 만들었던 건 과연 대중들의 요구에 부응한 일이었을까. 그렇지 않다. 대중들이 이미 좀 더 다양한 음악적 장르를 보고 싶은 욕망을 갖고 있다는 걸 드러내는 징후가 적지 않기 때문이다.

 

대표적인 건 최근 방영되어 화제를 모으고 있는 MBC 예능 <놀면 뭐하니?>다. 릴레이 카메라로 형식 실험을 하던 이 프로그램은 유재석의 드럼 비트에 다양한 아티스트들이 참여해 음악을 만들어가는 과정을 담은 ‘유플래쉬’로 세간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단순한 드럼 비트가 릴레이 형식으로 여러 아티스트에게 넘어가면서 그 성향과 장르에 따라 음악의 다채로운 결을 들여다보게 해줬기 때문이다.

 

그 비트는 그래서 힙합이 되기도 했고, 재즈가 되기도 했으며, 달달하고 감성적인 듀엣 발라드가 되기도 했고, 웅장한 록 오페라를 연상케 하는 곡이 되기도 했다. 마지막 드럼 독주회는 그래서 음악적 다양성이 폭발하는 무대가 됐다. 심지어 故 신해철의 추모곡으로 이승환과 하현우가 참여해 만들어낸 ‘STARMAN’은 내레이션에 덧붙인 음악으로 대중들에게 깊은 여운이 남는 감동을 선사하기도 했다.

 

‘유플래쉬’가 드럼 독주회로 마무리된 후 이어진 ‘뽕포유’는 유산슬이라는 예명을 갖게 된 유재석이 트로트 가수가 되는 과정을 담아내며 트로트라는 장르의 묘미를 새롭게 끄집어내고 있다. 물론 TV조선 <미스트롯>이 배출한 송가인 신드롬이 이미 트로트 열풍을 예고했지만, ‘뽕포유’는 가수만이 아닌 작곡자, 작사가, 편곡자, 연주자들까지 트로트의 전 과정에 참여하는 이들을 재조명함으로서 이 장르를 좀더 깊게 들여다본 면이 있다.

 

그런데 생각해보면 <놀면 뭐하니?>는 음악 프로그램이 아니다. 그런데 아이러니하게도 음악 프로그램이 해야 할 음악 다양성을 오히려 이 프로그램이 추구하고 있는 것처럼 보인다. 이것은 과거 <무한도전> 시절부터 김태호 PD가 갖가지 가요제를 통해 보였던 일관된 흐름의 연장선에 있다. 음악 프로그램들이 외면해온 획일화된 가요계의 기울어진 운동장을 <놀면 뭐하니?> 같은 예능 프로그램이 오히려 관심을 두고 있다는 사실은 아이러니한 일이 아닌가.

 

KBS <뮤직뱅크>나 SBS <인기가요> MBC <쇼 음악중심> 같은 프로그램들은 물론 아이돌 음악에 맞춰진 음악 프로그램이라고 할 수 있다. 그러니 그 프로그램들이 그리 잘못됐다 말하긴 어렵다. 하지만 이런 프로그램 말고 좀 더 다양한 음악의 스펙트럼을 담을 수 있는 레귤러 음악프로그램들은 여전히 부족하거나 프라임 타임대는커녕 밤 시간대로 편성되어 잘 보이지도 들리지도 않는 현실이다.

 

그나마 공영방송인 KBS는 <불후의 명곡>이나 <유희열의 스케치북> 같은 좀 더 다양한 아티스트들이 설 자리를 마련하고 있지만 타방송사들은 과연 이런 고려들을 하고 있는지 의문이다. 하지만 방송사들이 고려하지 않는 음악적 다양성의 문제는 최근 벌어진 조작사태를 통해 알 수 있듯이 그 결과가 큰 파장으로 돌아온다는 걸 생각해봐야 할 때가 아닐까.(사진:MBC)

Posted by 더키앙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