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379)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5164)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Total13,507,216
Today241
Yesterday425

‘보좌관2’, 본격 시즌제 드라마의 성공적인 귀환

 

JTBC 드라마 <보좌관>이 시즌2로 돌아왔다. 지난 6월부터 7월까지 10부작으로 시즌1을 끝낸 후 어언 4개월 만이다. 이미 미드 같은 시즌제 드라마들을 우리네 시청자들도 경험하고 있지만, 한국 드라마가 이렇게 본격 시즌제를 운영하는 일은 여전히 낯설 게 다가온다. 특히 지난 시즌 이 드라마는 지속적인 시청률 상승을 거듭하다 10회에 드디어 5.3%(닐슨 코리아)로 자체 최고 시청률을 기록한 바 있다. 이런 흐름을 뚝 끊고 시즌2로 넘어간다는 건 여러모로 제작자들에게는 아쉬움이 남는 일이 아닐 수 없다.

 

게다가 지난 시즌 마지막회에서는 보좌관 장태준(이정재)이 그토록 마음으로 따랐던 이성민(정진영) 의원의 자살을 눈앞에서 보고 그 이면에 송희섭(김갑수)의 모략과 압력이 있다는 걸 알았지만, 그 앞에 무릎을 꿇는 모습을 보여준 바 있다. 와신상담하는 마음으로 법무부장관이 된 송희섭에게 무릎을 꿇어 결국 그는 국회의원이 된다. 그의 오랜 친구인 고석만(임원희)은 차 안에서 죽은 채로 발견되고 그의 정치적 동지이자 연인이었던 강선영(신민아) 의원은 그의 선택에 분노한다.

 

이 정도면 고구마 엔딩이 아닐 수 없다. 애초 꿈꿨던 새로운 정치에 대한 장태준의 꿈은 날아가 버렸고 존경하던 선배 의원과 친한 친구는 송희섭이라는 적폐에 의해 처참한 죽음을 맞이했으며 사랑했던 연인은 돌아서 버렸다. 그럼에도 장태준은 그 적폐 밑으로 들어가 금배지를 단다. 이런 너무나 처절한 현실적인 시즌1의 엔딩은 충격적이었다. 그렇게 시즌1을 끝낸다는 것이 무리수처럼 보일 정도로.

 

하지만 시즌2로 돌아온 <보좌관>은 이런 우려를 첫 회부터 한 방에 날려버렸다. 시즌1의 충격적인 엔딩이 남긴 강렬한 여운은 시즌2의 첫 회로 그대로 이어졌다. 꽉꽉 눌러놓은 감정이 오히려 시즌2의 시작점부터 폭발력을 만들었다고 보인다. 강렬한 오프닝과 함께 시작된 시즌2 첫 회는 4.5%의 높은 시청률을 기록했다.

 

무엇보다 시선을 끈 건 시즌2의 짧지만 압축적인 오프닝이었다. 일단의 무리들에게 두드려 맞고 피 흘리는 장태준의 모습은 아마도 앞으로 벌어질 일처럼 보였지만, 그건 또한 시즌1의 마지막의 그 처참한 장태준의 모습이 현재진행형이라는 걸 보여주는 것이기도 했다. 칼까지 맞고 장태준이 굴러 떨어진 곳에 있는 아무렇게나 버려진 현수막은 그의 모습을 은유하는 것처럼 보였다. 부당한 어떤 힘들에 대항하기 위해 누군가 들거나 세워졌을 그 현수막은 장태준처럼 무력에 의해 버려졌다.

 

하지만 장태준은 그 쓰레기더미에서 벗어나기 위해 안간힘을 쓰며 오르고 또 오른다. 드라마는 이 인고의 과정을 ‘껍질’을 벗고 날개를 펴려는 곤충에 비유한다. 그렇지만 드디어 꼭대기에 올라 그 껍질을 벗고 날아오르려 할 때 보호막이 사라져버린 ‘먹잇감’이 될 위기에 처한다는 걸 기다렸다는 듯이 그를 향해 달려오는 차량을 통해 보여준다.

 

이건 장태준이라는 독특한 캐릭터에 의해 가능해진 서사다. 보통의 정치드라마들은 대부분 선악을 구분해 이편과 저편의 진영을 갖춰 싸우고 성장하는 과정을 보여주지만, 이 드라마는 정치라는 것이 그리 호락호락한 게 아니란 걸 이 껍질의 비유를 통해 또 장태준이라는 캐릭터를 통해 드러낸다. 민심을 위한 정치를 꿈꾸지만, 그것을 쟁취하기 위해서는 힘을 가져야 하고 그러기 위해서는 손을 더럽히기도 해야 하는 그 이전투구의 장이 정치라는 걸 장태준은 보여준다. 껍질을 깨지 않은 순수한 상태로는 날개조차 펼 수 없는 정치 현실의 실상을.

 

그래서 <보좌관2>는 시즌1의 바통을 첫 회 강렬한 오프닝만으로도 제대로 이어받는다. 장태준이라는 독특한 캐릭터의 상황을 압축적으로 보여주고, 그가 이제 손에 피를 묻혀가며 해나갈 일들을 예고한다. 그건 가깝게는 송희섭이라는 뿌리 깊은 고목을 제거해가는 일이지만, 스스로에게는 자신의 껍질을 벗고 온 몸으로 정치 현실과 부딪치며 성장해가는 과정이기도 하다. 뻔한 선악 구도가 아닌, 현실정치의 처절함을 드러내는 장태준이란 캐릭터가 있어 <보좌관2>의 정치이야기는 더 실감나고 기대된다.(사진:JTBC)

Posted by 더키앙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