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354)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5139)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Total13,496,785
Today377
Yesterday1,647

‘하이에나’, 물고 뜯던 그들은 과연 공조할 수 있을까

 

“우리 사이가 뭔데?” “우리? 사랑했던 사이.” SBS 금토드라마 <하이에나>에서 정금자(김혜수)의 질문에 윤희재(주지훈)는 갑자기 그런 고백을 한다. 그건 윤희재가 정금자의 의도적인 접근과 연인행세를 ‘사랑’으로 받아들였다는 의미다. 쿨한 척 그 관계를 부정해온 정금자도 윤희재의 그 돌발발언에 멈칫한다. 물고 뜯던 두 사람 사이에 묘한 기류가 흐르기 시작한다.

 

사실 장르드라마에서 멜로는 언젠가부터 불필요한 사족처럼 여겨지는 면이 있다. 예를 들어 ‘무늬만 의학드라마’라 불리는 드라마들은, 본격적인 직업의 세계를 다루지 못하고 대신 ‘가운 입고 연애하는’ 이야기를 담았다는 의미에서 비판받곤 했다. 이것은 검사나 변호사가 등장하던 드라마에서도 멜로가 잘못 쓰이면 나오던 비판들이다. 그리고 이런 비판들은 대부분 실제로도 정당하다.

 

그래서 장르드라마에 멜로가 들어가면 또 엉뚱한 방향으로 가는 거 아니냐고 생각할 수 있다. 하지만 모든 드라마가 그런 건 아니다. 장르드라마라도 하려는 이야기에 따라 멜로는 절대적으로 필요하고 또 중요할 수 있다. <하이에나>가 그렇다. 정금자와 윤희재 사이에 조금씩 지펴지는 멜로의 기운은 어쩌면 이 드라마가 하려는 이야기에 꼭 필요할 수 있어서다.

 

정금자를 갑자기 송필중(이경영)이 송&김으로 끌어들인 이유는 뭘까. 그건 쓰다가 버릴 사람이 필요했기 때문이다. 송&김이 하는 일들은 지금껏 드라마에서 소개된 것처럼 늘 폼나게 법전을 통해서만 할 수 있는 일들은 아니다. 그런 금수저의 길을 걸어온 윤희재 같은 변호사들이 할 수 없는 일들, 일종의 편법까지 써야 하는 그런 일들을 송필중은 정금자에게 맡기려 한다. 그렇게 해서 적당히 이익을 얻은 후 팽하려는 것.

 

윤희재와 정금자가 비품실에 함께 숨어 들어가 나누는 각을 세운 대화에는 이들이 얼마나 다른 길을 걸어왔는가가 담겨있다. “여긴 네가 살던 세상이 아냐”라는 윤희재의 말에 “왜? 내가 검정고시 출신이라? 당신처럼 학벌, 인맥이 없어서?”라고 답하는 정금자의 말이 그렇다. 정금자는 학벌, 인맥도 없다. 그래서 윤희재가 말하듯 “쓰레기” 같은 방식, 즉 편법을 써서라도 무조건 이기려 달려든다.

 

가진 것 없는 이들이 이 태생부터 다른 송&김으로 대변되는 세상에서 살아남기 위해서는 어떻게든 싸워 이기고 실적을 만드는 것이다. 그것은 하이에나의 삶이다. 늘 모든 걸 가진 채 살아온 윤희재는 그것을 ‘쓰레기 같은 방식’이라 말하지만 그게 아니면 정금자 같은 인물이 그 곳에서 살아남을 수 없다는 걸 알고 있다.

 

이렇게 서로 다른 위치에 서 있기 때문에 정금자와 윤희재의 멜로는 의외로 중요해진다. 굳이 사랑이 아니라고 하더라도 정금자를 바라보는 윤희재의 인간적인 시선이 더해진다면, 쓰다 버리려는 송필중으로 대변되는 그 세계에서의 이들의 공조가 기대되기 때문이다. 따라서 멜로는 관계를 달리 보게 만드는 하나의 장치로 활용될 수 있다.

 

결국 이 드라마가 하려는 이야기는 어째서 가진 것 없는 이들은 하이에나의 삶을 살아갈 수밖에 없는가 하는 점이다. 그래서 정금자의 뭐든 뚫고 나가려는 저돌적인 행동을 지지하고 공감하는 마음이 생기고, 또 그를 다른 시각으로 바라보기 시작하는 윤희재에게도 매력이 생겨난다. 멜로가 사랑타령이 아닌 관계를 달리 보게 만드는 단초가 되기 때문이다.(사진:SBS)

Posted by 더키앙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