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194)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4981)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Total13,431,483
Today119
Yesterday278

‘놀면 뭐하니?’, 텅 빈 객석 콘서트를 가득 채운 건

 

텅 빈 객석 앞에 서는 아티스트들의 마음은 어떨까. 아마도 착잡함을 넘어 참담함 기분까지 들을 수 있을 게다. 하지만 MBC 예능 <놀면 뭐하니?>가 마련한 방구석 콘서트의 텅 빈 관객은 그런 쓸쓸함이 보이지 않았다. 그 빈자리를 이 프로그램을 기획한 제작진들과 관객을 만나고 싶어도 코로나19로 만날 수 없는 아티스트들의 진심이 꽉 채워줬기 때문이다.

 

코로나19로 인해 공연계는 모든 게 정지되어버린 상태다. 그래서 봄날의 공연을 준비해오던 아티스트들은 무산된 콘서트 앞에 허탈해질 수밖에 없다. 그런 허탈함을 누구보다 잘 들여다본 게 바로 <놀면 뭐하니>다. 이 프로그램은 콘서트가 무산되어 설 무대가 사라진 아티스트와, 그런 무대를 고대했던 팬들을 이어주겠다는 취지에서 기획되었다.

 

관객 없는 공연을 방구석에서 관람하게 해주겠다면 사실 스튜디오에서 혹은 녹음실에서 촬영해도 큰 문제는 없었을 기획이었다. 하지만 굳이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이 콘서트를 진행한 데서 이 기획의 진심이 느껴졌다. 그건 설 수 없게 된 무대에 대한 아티스트들의 마음을 배려한 것이고, 제목은 ‘방구석 콘서트’지만 더 웅장한 무대를 선사하겠다는 다짐과 같은 것이니 말이다.

 

유산슬의 응원봉 ‘짬봉’을 일일이 3천여 개의 빈 객석 하나하나에 세워 둔 데서도 그 마음이 느껴졌다. 관객의 환호를 그 응원봉의 불빛을 통해서나마 전하겠다는 의도다. 그리고 이 콘서트를 진행하는 유재석, 유희열, 이적, 김광민이 아티스트가 무대에 올라 공연할 때 보여준 리액션들도 콘서트를 더욱 흥이 돋게 만들었다.

 

이런 제작진의 마음이 느껴져서일까. 텅 빈 객석을 뒤로 하고 선 아티스트들의 무대 역시 최선을 다하는 모습이 역력했다. 첫 무대에 오른 장범준은 ‘흔들리는 꽃들 속에서 네 샴푸 향이 느껴진 거야’와 ‘벚꽃엔딩’을 불러 코로나19로 멈춰서 버린 봄을 느끼게 해줬다. 이 노래를 들으니 봄이 왔다는 게 느껴진다는 유희열의 말처럼.

 

뮤지컬 맘마미아팀은 유재석의 첫 뮤지컬 도전(?)과 함께 신영숙이 ‘The winner takes it all’을 불렀고 홍지민, 박준면과 환상적인 앙상블까지 총동원되어 ‘Dancing queen’, ‘Waterloo’ 같은 아바의 명곡들을 들려줬다. 최근 온라인에 ‘아무노래’ 챌린지 열풍을 일으켰던 지코는 이 노래를 댄스에 맞춰 원 테이크로 찍어내는 놀라운 무대를 선보였다. 마치 한 편의 완벽한 뮤직비디오를 보는 듯한 완성도 높은 무대였다.

 

그리고 드디어 ‘공연의 신’ 이승환이 무대에 올랐다. 텅 빈 객선이지만 이승환은 영화 <엑시트>의 삽입곡이었던 ‘슈퍼히어로’를 오케스트라 연주가 더해진 웅장한 무대로 선보이며 세종문화회관을 가득 채웠다. 하지만 이건 끝이 아니었다. 다음 주 예고에는 이승환의 무대와 힙합 레이블 AOMG, 혁오, 잔나비, 선우정아와 새소년, 이정은이 함께 하는 뮤지컬 <빨래>팀, 소리꾼 이자람 그리고 유산슬과 송가인의 무대까지 준비되어 있었다.

 

<놀면 뭐하니?>의 방구석 콘서트는 코로나19로 인해 ‘사회적 거리두기’가 캠페인으로 이어지고 있는 상황에서 역발상이 돋보인 기획이었다. 방구석에 관람하는 콘서트지만, 공연은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펼쳐짐으로써 그 의미는 더해졌다. 그것은 마치 가뭄에 기우제를 올리듯 코로나19로 오지 않는 공연의 봄을 재촉하는 무대가 아닐 수 없었다. 그 진심은 아마도 머지않아 텅 빈 객석 가득 열광할 관객들을 부르는 단비로 채워지지 않을까 싶다.(사진:MBC)

Posted by 더키앙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