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496)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5279)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Total13,564,264
Today925
Yesterday699

‘365’, 리세터들의 생존게임과 시청자들의 추리게임

 

할 수만 있다면 시간을 되돌리고 싶다. 아마도 누구나 한 번쯤 이런 생각을 가졌던 적이 있을 게다. 그런데 만일 그렇게 시간을 1년 뒤로 되돌릴 수 있다면 어떨까. 과연 그것으로 그는 운명을 빗겨나 새로운 삶을 살 수 있을까.

 

MBC 월화드라마 <365:운명을 거스르는 1년(이하 365)>은 시간을 1년 전으로 되돌릴 수 있다는 정신과 전문의 이신(김지수)의 리셋 초대로부터 시작된다. 뺑소니사고로 휠체어 신세가 된 잘 나가던 웹툰작가 신가현(남지현)이나, 자신이 잡아넣은 사내의 앙심으로 동료 형사가 잔인한 죽음을 맞게 되는 고통을 마주한 강력계 형사 지형주(이준혁)는 물론이고 그 같은 처지에 놓인 여러 인물들은 그래서 이신의 리셋으로 1년 전으로 돌아간다.

 

현재의 기억을 고스란히 가진 채 1년 전으로 돌아가게 된 이들은 그래서 인생을 역정시킬 기회를 얻게 되지만 어쩐 일인지 그 운명은 혹독한 대가를 요구하게 만든다. 가까스로 가현은 교통사고를 피하지만 대신 절친이자 웹툰 어시스트인 민주영(민도희)이 웹툰 회사 부팀장이자 가현의 남자친구인 한우진(임현수)과 깊은 관계라는 사실을 목격한다. 그래서 두 사람을 모두 내치지만, 민주영은 가현이 뺑소니를 당했던 그 시각에 똑같은 뺑소니를 당한다.

 

가현은 그 사고가 자신 때문에 벌어진 것이라 자책하며 이신을 찾아가 리셋한 걸 후회한다고 말한다. 이신은 최면을 통해 가현의 과거 사고를 들여다봄으로써 그 진범을 찾게 해주겠다고 한다. 그런데 그 진범은 놀랍게도 같이 리셋을 하게 된 서연수(이시아)이고, 그 사고차량을 폐차시킨 인물은 역시 같이 리셋을 한 배정태(양동근)다.

 

한편 리셋을 하고 한 달 만에 다시 만난 자리에서 돌아가자마자 마침 운전 중이었던 박영길(전석호)이 사망하게 됐다는 소식을 들은 데 이어, 로또로 인생 반전을 노리던 경비원 최경만마저 심장발작으로 갑자기 사망하자 리세터들 중 게임중독자인 고재영(안승균)은 이것이 일종의 서바이벌 게임이라고 말한다. 리세터들은 그렇게 하나씩 죽어 나갈 거라는 불길한 예감에 사로잡힌 가운데 지형주로부터 서형주까지 사망했다는 소식을 듣게 된다. 그리고 지형주는 그 용의자로 전날 만나 다퉜던 가현을 조사하겠다고 한다.

 

<365>는 타임리프 설정을 담은 드라마지만 그렇게 리셋된 이들이 하나씩 사망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일종의 생존게임을 그려내고 있다. 애초 시간을 되돌림으로써 운명을 바꿔보겠다 했던 이들은 오히려 더 큰 미궁 속에 빠져들고 그 새로운 운명 속에 갇혀버리게 된다. 가상설정이지만 운명을 거스르는 것이 과연 가능한 일인가 하는 진중한 질문이 던져져 있어 반전에 반전을 거듭하는 생존게임에 무게감을 더해준다.

 

걷잡을 수 없이 빠르게 사건이 전개되고 바꾼 운명에 따라 바뀌어진 또 다른 이야기가 반전을 이루면서 시청자들은 그 몰입감을 느끼게 된다. 하지만 과연 이 이야기가 진짜 시간을 되돌리는 타임리프나 리셋 판타지를 담고 있는 것인지 아니면 저 정신과 전문의 이신이 짜놓은 어떤 판에 의해 리세터들이 겪게 되는 일들인지는 알 수 없다.

 

따라서 사건은 계속 반전에 반전을 거듭하며 앞으로 나가지만, 시청자들은 스스로 사건을 이해하기 위해 여러 추리에 빠져든다. 그 추리가 맞아 떨어지면 어떤 카타르시스를 주지만, 배반당할 때 역시 반전의 쾌감이 주어진다. 그런 점에서 보면 <365>는 여기 등장하는 리세터들의 생존게임이면서 이를 보는 시청자들의 추리게임이 되는 셈이다.

 

과연 <365>는 그래서 어떤 이야기를 메시지로 전하게 될까. 그것은 운명은 도저히 거스를 수 없는 어떤 것이라는 것일까. 아니면 운명을 바꾸는 데는 그만한 대가가 필요하다는 것일까. 어쩌면 운명을 바꿀 수 있다는 그 욕망이 오히려 더 큰 비극을 만들어내는 이유가 되기도 한다는 이야기일 수도. 그것이 무엇이든 이 인물들이 앞으로 마주하게 될 운명에 대한 궁금증은 점점 더 커질 것으로 보인다.(사진:MBC)

Posted by 더키앙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