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493)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5276)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Total13,562,162
Today150
Yesterday814

‘슬의생’, 조정석과 정경호 같은 슬기로운 의사들이 있어

 

“오늘이 어린이날이라 그래요. 이 분 아들이 다섯 살인데 이름은 원준이고, 오늘 어린이날이라 아빠랑 짜장면 먹기로 했거든요... 근데 원준이 앞으로 평생 못하게 됐어요 그거. 우리 딱 10분만 기다려요. 10분만 있다가 시작해요. 애가 매년 어린이날마다 돌아가신 아빠 때문에 울면서 보낼 수는 없잖아요.”

 

tvN 목요스페셜 <슬기로운 의사생활>에서 익준(조정석)은 갑작스런 교통사고로 뇌사한 장기기증자의 수술을 10분만 있다가 하자고 말한다. 전날 퇴원한 환자가 교통사고를 당한 날이 마침 어린이날이었고 10분만 지나면 5월 6일이었다. 그래서 10분을 기다리자고 한 건 어린이날을 원준이에게 기일로 만들고 싶지 않은 익준의 배려였다.

 

사실 보통의 경우 10분은 그리 대단한 시간이 아닐 수 있다. 커피 한 잔 마시는 시간도 안되는 그런 시간이 아닌가. 하지만 <슬기로운 의사생활>은 그 소소한 10분이 누군가에게는 얼마나 큰 의미가 되는가를 익준의 사례를 통해 보여준다. 아마도 이건 이 드라마가 포착하고 있는 새로운 지점일 게다.

 

물론 병원은 삶과 죽음이 오가는 극적인 공간이지만, 그렇다고 이 드라마는 거대한 극적 사건들을 그리려 하지는 않는다. 대신 사람에 한 걸음 다가가 누군가에는 자잘해 보일 수 있는 일들이 가진 의외로 큰 이야기들을 담아낸다.

 

이런 사례는 의사들에게나 환자들에게나 까칠하기 그지없는 준완(정경호)의 이야기에서도 등장한다. 결혼을 앞두고 있는 딸 때문에 일주일만 수술을 미뤄달라는 아버지에게 냉정하게 안된다고 선을 긋고 심지어 “그러다 죽을 수도 있다”고 말하는 준완. 그건 의사로서 당연히 해야 하는 일들이지만 후배 의사들이나 환자가족들에게 모두 매정하게 느껴진다.

 

하지만 그 매정함이란 의사로서의 본분일 뿐, 그는 따뜻한 배려가 넘치는 진짜 얼굴을 숨기고 있었다. 재학(정문성)에게 양복을 빌려 입고 아무도 모르게 그 환자의 결혼식을 찾아가 나름의 축하를 해줬던 것. 이 드라마는 준완을 그려내는 것처럼 겉보기에 냉정해보여도 사람은 저마다 따뜻한 내면을 갖고 있다는 걸 포기하지 않는다.

 

심장수술을 받아야 하는 아기의 젊은 부부가 너무나 쿨하고 세게 행동하는 것에 대해 재학이 어떻게 저럴 수 있냐고 끊임없이 이야기를 늘어놓자, 준완이 그렇지 않다는 걸 알고 있다는 듯 재학을 나무라는 대목이 그렇다. 결국 아기 엄마는 준완 앞에서 눈물을 뚝뚝 흘리며 일부러 센 척했다고 토로했고, 준완은 아기 엄마에게 평소와 달리 “수술이 잘 될 것”이라며 다독이는 모습을 보였다.

 

<슬기로운 의사생활>이 시청자들을 빠져들게 만드는 건 거대한 사건들이 아니다. 그것보다는 병원에서 그냥 지나칠 수도 있는 자잘한 사건들 속에서 여기 등장하는 의사들이 어떤 ‘슬기로운’ 선택을 하고 있느냐에 집중한다. 그저 까불이처럼 보였던 익준의 ‘10분’이나, 매정하기 이를 데 없어 보였던 준완의 ‘배려’, 후배들이 긴장의 끈을 놓치지 않게 하기 위해 다소 혹독하게 질문 세례를 하는 송화(전미도)의 진심이나 병원의 후계자 자리 대신 VIP 병동의 수익을 통해 남모르는 키다리 아저씨 역할을 하는 정원(유연석)의 마음 같은 것들이 그것이다.

 

흉부외과에서 가장 훌륭한 의사가 누군 줄 아냐고 묻는 재학에게 이제 새내기들은 “지성(드라마 <뉴하트>에 나오는)”과 “낭만닥터 김사부”를 말한다. 그러자 재학은 말한다. “그런 훌륭한 의사들은 이 병원에는 없어” 그리고 이 대사는 이우정 작가가 이 드라마를 통해 그리려는 이야기가 어떤 것인가를 분명하게 해준다. 소박하고 소소해보이지만 슬기로운 의사들의 이야기가 그것이다.

 

그래서 그 일련의 소박해도 슬기로운 선택들이 만들어내는 나름의 행복감이 <슬기로운 의사생활>에 등장하는 인물들에 시청자들이 매료되는 이유다. 그건 어쩌면 우리가 사는 세상이 그래도 살만한 이유가 그런 ‘슬기로운 이들’ 덕분이 아닐까 하는 생각을 하게 만든다. 코로나19 같은 거대한 재난 속에서도 우리가 이를 이겨내고 어떤 희망을 가질 수 있게 되는 건 그런 분들이 있기 때문일 테니.(사진:tvN)

Posted by 더키앙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