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벌써 끝? '하이에나' 시즌2 요구 목소리가 매우 타당한 까닭
    옛글들/드라마 곱씹기 2020. 4. 14. 17:48
    728x90

    ‘하이에나’, 이번엔 정&윤으로 시즌2 안될까요?

     

    SBS 금토드라마 <하이에나>가 종영했다. 시청자들은 벌써 끝났냐며 시즌2를 기다린다는 목소리를 내고 있다. <하이에나>는 송&김의 송필중(이경영)이라는 법 위에 선 권력자와 맞서는 정금자(김혜수), 윤희재(주지훈)의 대결을 그렸다. 대법관을 세우고, 사업체를 마음대로 인수합병해 이익을 극대화하기 위해 법까지 바꾸는 무소불위의 권력자 송필중은 사람을 사냥개처럼 부리다 버리는 인물. 그런 인물에 뭐든 물어뜯는 하이에나의 방식을 살아온 정금자와 그에게 빠져들며 그의 길을 함께 걷게 된 윤희재가 날리는 속 시원한 한방은 시청자들에게 통쾌한 카타르시스를 선사하기에 충분했다.

     

    <하이에나>가 특히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던 건, 이른바 ‘정금자의 방식’이라는 조직에 휘둘리지 않고 독자적인 노선을 추구해가는 그 방식이 시대적 코드와 맞아떨어졌기 때문이다. 이미 가진 자들이 더 많이 가지고 못 가진 자들을 마음대로 쓰다 버리는 현실이 아닌가. 정금자는 그런 현실과 맞서 자신의 것을 지켜내기 위해 저들의 약점을 파고드는 치열함을 보여줬다.

     

    이 드라마의 전체 기조가 대결구도에 치중되어 있었지만, 팽팽한 긴장감을 유지하면서도 끝까지 유쾌한 코미디의 분위기를 가져갈 수 있었던 것도 정금자라는 독특한 캐릭터 덕분이었다. 모두가 양복을 입고 모인 주총 자리에 혼자 트레이닝복을 입고 나타난 그 모습 자체만으로도 정금자라는 캐릭터의 유쾌함이 담겨진다. 뻔지르르하게 입고 잘난 척 하지만 그 실체는 다를 수 있다는 걸 정금자의 그 도발적인 패션만으로도 드러내주기 때문이다.

     

    정금자와 윤희재의 멜로 또한 독특했다. 지금껏 봐왔던 멜로의 구도란 주로 남성이 이끌어가곤 했지만 이 드라마에서 그 주도권은 정금자가 쥐고 있었다. 오히려 사랑을 잊지 못하고 정금자를 ‘배알도 없이’ 찾아와 그 주변을 맴도는 윤희재 역시 지금껏 봐왔던 어떤 남성 캐릭터들과는 다른 매력을 보여줬다. 치열한 삶 때문에 결코 곁을 내주지 않던 정금자가 조금씩 윤희재에게 마음을 여는 그 과정은 질척임 없이 너무나 쿨하게 그려져 시청자들을 더욱 매료시켰다.

     

    드라마는 후반부로 가면서 케이퍼무비의 진용을 갖추었다. 정금자와 윤희재가 중심에 서고 로펌 송&김에서 나와 이들에 합류한 김창욱(현봉식), 부현아(박세진), 나이준(정지환), 박주호(홍기준)와 늘 정금자와 함께 했던 이지은(오경화) 그리고 윤희재의 절친 가기혁(전석호)까지 함께 모여 일종의 팀플레이를 통해 문제를 해결해가는 과정을 보여준 것.

     

    갖가지 법률 사건들이 흥미진진하게 전개되고, 정금자와 윤희재라는 매력적인 캐릭터와 그들의 멜로가 그려지며 나아가 이들과 함께 하는 팀플레이의 진용까지 갖추게 된 <하이에나>. 시즌2 요구가 생겨나는 건 당연한 일이다. 이들 캐릭터와 진용 그대로 색다른 사건들을 풀어내고, 사회적 공분을 이끌어낼 만한 새로운 빌런을 세워두기만 해도 시즌2는 충분히 흥미로워질 것이기 때문이다.

     

    최근 들어 OTT 시장이 열리면서 넷플릭스 등을 통해 해외의 드라마들을 보는 일은 익숙해졌다. 그래서 그들이 운용하는 시즌제를 우리도 고민해봐야 할 시점이라고 생각된다. 그런 점에서 보면 <하이에나> 같은 드라마는 바로 그 시즌제에 가장 적합한 틀을 갖고 있다고 보인다. 벌써 끝이냐며 시즌2를 요구하는 시청자들을 생각한다면 더더욱 그렇다. 송&김 같은 법 빌런과 대적하는 정&윤으로 다시 돌아오기를.(사진:SBS)

    댓글 0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