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개훌륭' 강형욱이 통제도 못하는 둔감한 견주에게 날린 일침
    옛글들/명랑TV 2020. 5. 1. 10:52
    728x90

    ‘개훌륭’ 난폭견은 없다, 다만 둔감한 보호자가 있을 뿐

     

    “보호자님은 예민한 보호자가 돼야 해요. 둔감한 보호자가 되면 안돼요. 절대 키울 수 없어요. 누구보다 촉이 좋아야 돼요. 다들 그래요. 개들이 개 물면 우리 개가 물 줄 몰랐대요. 왜 물 줄 몰라? 자기가 둔감한 거지.” 강형욱은 견주에게 강한 어조로 그렇게 강조했다. 지금껏 KBS <개는 훌륭하다>에 나왔던 그 어떤 개들보다 역대급 공격성을 보이는 개였지만, 이들을 견주는 제대로 통제하지 못하고 있었기 때문이다.

     

    카네코르소 종인 메리는 일명 ‘마피아 견’으로 불릴 정도로 보는 것만으로도 위압감을 주는 개였다. 이 견종의 특성상 보호자와는 관계가 좋았지만, 사회성 교육을 전혀 받아본 적이 없어 보이는 메리는 타인이나 다른 개가 접근하면 괴력을 발휘하며 공격하는 모습을 보였다. 달려와 물려고 부딪칠 때는 보기에도 아찔할 정도였다.

     

    그런데 이 집에는 메리만이 있는 게 아니라 함께 지내는 레트리버 땡이와 진돗개 뭉치가 또 있었다. 어려서는 사이가 좋았지만 이사를 한 후부터 뭉치와 메리는 서로 물어뜯을 정도로 보기만 하면 공격하는 모습을 보였다는 것. 그래서 뭉치는 2층에서 지내고, 메리와 땡이는 1층에서 지내는 상황이었다.

     

    강형욱도 만만찮은 미션이 아닐 수 없었다. 덩치가 워낙 크고 힘이 좋아 공격해오는 걸 몸으로 막아내며 통제 훈련을 해야 했기 때문이다. 지금껏 한 번도 통제를 받아본 적이 없어 보이는 메리는 강형욱을 향해 달려들었고, 줄을 끊고 입마개를 망가뜨릴 정도로 맹렬하게 공격했다.

     

    그런 공격에도 끄덕 없다는 걸 보여줘야 했고, 실제로 물러서지 않는 강형욱으로 인해 조금씩 메리도 차분해지기 시작했다. 타인이 아닌 견주에게 집중하게 하는 훈련을 시켰고, 그래서 타인이 다가와도 덤벼들지 않는 놀라운 변화를 보여줬다. 심지어 보기만 해도 싸우던 뭉치와 나란히 걷는 모습을 연출하기도 했다.

     

    이번 사례가 보여준 교훈은 제 아무리 사랑하는 반려견이라고 하더라도 보호자가 통제할 수 없으면 키울 수 없다는 사실이었다. 강형욱은 맹견이 나쁜 친구들이 아니라 내 보호자를 너무 좋아하는 애들이라고 했다. 하지만 그런 아이들이 통제가 되지 않으면 도살장 같은 좋지 않은 곳으로 갈 수밖에 없게 된다고 말했다. 그 누구도 통제할 수 없는 상황에 이르면 위험해지기 때문이다.

     

    그 말에 보호자는 눈물을 보였지만, 강형욱의 이런 조언이 아니었다면 어떤 상황이 발생했을지 알 수 없는 일이다. 이 날 강형욱의 솔루션은 기존과 달리 완전한 것이 아니었다. 다만 메리의 공격성을 보호자가 조금 통제하는 훈련을 했을 뿐이다. 그래도 다행스러운 건 일찍 이들이 처할 수 있는 상황을 미리 알아 미연에 방지할 기회를 얻었다는 것이었다.

     

    가끔 신문지상에서 개가 사람을 물어 상해를 입혔다는 기사를 접하곤 한다. 그럴 때 먼저 떠오르는 생각은 그 개가 난폭해서 그런 일이 벌어졌을 거라는 추측이다. 하지만 이번 <개는 훌륭하다>를 통해 생각해보면 그건 개의 문제가 아니라 견주가 제대로 통제하지 못했을 정도로 둔감했기 때문에 생겨난 일이었다. 반려견을 사랑하고 함께 생활하는 건 좋지만, 기본이라고 할 수 있는 통제와 관리가 얼마나 중요한가를 잘 말해주는 대목이 아닐 수 없다.(사진:KBS)

    댓글 0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