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360)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5145)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Total13,497,948
Today254
Yesterday400

'구해줘 홈즈'가 그리는 주택 판타지는 왜 긍정적일까

 

MBC 예능 <구해줘! 홈즈>가 제대로 시청자들의 로망을 건드렸다. 사실 의뢰인이 원하는 요구사항에 맞춰 어디든 어떤 집이든 대신 구해주는 게 이 프로그램의 애초 기획의도지만, 실상 시청자들이 보고 싶은 건 로망을 건드려주는 집이다.

 

그런 점에서 자신이 꾸밀 장미정원을 위한 단독주택을 원하는 의뢰인에 이어 이번 주 아파트 생활에 지친 부모님을 위한 전원주택을 찾는 의뢰인은 바로 그 로망을 건드리는 기획이 아닐 수 없다. 시청자들은 그런 으리으리한 단독주택이나 전원주택을 들여다보는 것만으로도 기분이 좋아지기 때문이다.

 

집에서 영화를 감상할 수 있는 대형 스크린이 설치된 이천의 시네마 하우스나 넓은 마당을 갖고 있으면서도 내부는 모던한 모던보이 하우스는 매매가가 각각 3억9,500만 원, 3억6,500만 원이었다. 지난 7일 방영된 반려견과 함께 살 남매가 원했던 강남의 집들과는 너무나 큰 대비가 아닐 수 없다. 입지조건이 완전히 다르지만, 당시 그 강남의 집들은 10평이 조금 넘는 집의 전세가가 5억 원을 호가했다.

 

물론 의뢰인마다 저마다의 현실은 다를 수밖에 없지만 적어도 시청자들이 보고픈 건 도심에서 조금 벗어나더라도 가성비 좋은 주택이 아닐 수 없다. 그건 시청자들이 이 프로그램을 통해 부동산의 현실을 보려는 게 아니라, 무언가 현실적으로 꿈꿀 수 있는 진짜 주택을 보고 싶기 때문이다.

 

장미정원을 위한 단독주택에 이어 아파트 생활을 탈출하기 위한 경기 북부에 위치한 전원주택 역시 시청자들의 로망을 건드리기에 충분했다. 포천의 아들 임영웅과 동두천에서 살았던 기억을 가진 김희재가 양세형과 함께 찾아간 첫 번째 집은 임영웅이 자신의 친구들도 살고 있는 동네라며 소개한 이른바 '포천 히어로' 하우스였다. 버스정류장까지 1분 거리에 위치한 그 집은 소나무가 한 가운데 자라있고 천천히 산책을 할 수 있을 정도로 잘 꾸며진 정원을 갖고 있었다. 특히 2층 유리통창으로 꾸며진 발코니는 아름다운 정원을 내려다 볼 수 있는 곳이었다.

 

그런데 이런 집이 매매가 4억 원이라는 사실은 우리가 그 실제를 몰랐을 때는 막연한 로망으로 여기던 것들이 원한다면 실제 현실이 될 수도 있다는 걸 말해준다. 장미정원을 위한 단독주택으로 소개된 무려 200평이 넘는 계피하우스의 경우 대저택에 가까웠지만 매매가는 5억이 채 되지 않았다. 이런 대비효과는 시청자들에게 집에 대한 인식을 새롭게 해주기도 한다. 지역과 부동산 가격으로만 인지되고 있는 집이 아니라 진짜 행복한 삶을 누릴 수 있는 집.

 

마침 요즘 대세인 임영웅과 김희재가 게스트로 출연해 전원주택을 찾아가는 과정은 그래서 더더욱 일요일 밤의 행복감을 더해준다. 간간이 노래를 불러주고 자신이 살았던 곳에 대한 이야기를 건네며 찾아가는 전원주택. 이런 기분 좋은 경험은 <구해줘! 홈즈>를 통해 접하는 '진짜 집들'에 대한 인식에도 영향을 줄테니.

 

그래서 <구해줘! 홈즈>라는 제목은 의뢰인이 구하는 집을 대신 찾아준다는 의미지만, 마치 아파트와 부동산으로서의 집에 매몰되어 묻힌 진짜 집을 구해달라는 의미처럼 보일 때가 있다. 이 프로그램이 보여주는 로망을 건드리는 집들이 긍정적인 느낌으로 다가오는 이유다.(사진:MBC)

Posted by 더키앙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