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360)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5145)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Total13,497,970
Today276
Yesterday400

'삼시세끼', 차승원·유해진과는 확연히 다른 이서진의 존재가치

 

게스트로 왔지만 게스트라기보다는 본래 주인 같은 그런 느낌이다. tvN 예능 <삼시세끼-어촌편 시즌5>의 마지막 게스트로 등장한 이서진은 그가 이 <삼시세끼>라는 프로그램의 원조(?)라는 걸 확실히 보여줬다. "게스트가 하긴 뭘 해요?" 너무 아무 것도 안하는 것 아니냐는 차승원과 유해진의 농담에 그렇게 대꾸하는 이서진은 새삼 그것이 <삼시세끼>의 본래 기획의도였다는 걸 깨닫게 만들었다.

 

'7년 짬바'로 소개된 이서진은 등장부터가 예사롭지 않았다. 배를 타고 죽굴도로 들어오면서부터 순순히 따르기보다는 투덜대며 "괜히 왔다"고 말하는 그는 어차피 세 끼 먹으면 되는 거니 빨리 먹고 빠져나와야겠다고 농담을 던졌다. 사실 방송에서 보면 죽굴도에서의 차승원, 유해진, 손호준의 일상은 너무나 부럽기까지 한 힐링으로 다가오지만, 실상은 배를 타고 가야하고 어쨌든 동네가게 하나 없는 그 곳에서 삼시 세 끼를 해먹으며 버텨야 하는 다소 고단함이 있기 마련이다.

 

그런데 워낙 부지런하고 또 낙천적이기까지 한 유해진, 차승원, 손호준이기 때문에 이들은 물고기 한 마리 잡히지 않는 날에도 어딘지 풍족한 느낌을 준다. 물론 이번 죽굴도에서는 수확까지 꽤 좋았다. 첫날부터 거대한 전복을 잡았고, 5년 만에 참돔을 낚은 데다, 대왕문어, 쏨뱅이 같은 풍족한 물고기들이 세 끼 밥상 위에 올라올 수 있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그런 풍족함 뒤에는 쉴 새 없이 요리를 고민하는 차승원과 바다에 나가 입질 없는 낚시에 노심초사하는 유해진 그리고 그들 사이에서 충실한 보조로 쉴 틈이 없는 손호준이 있었다.

 

이서진이 가져온 휴대용 선풍기가 풍로에 연통을 붙여 만든 '강력햐'를 대체하는 광경은 그가 얼마나 이들과는 다른 캐릭터인가를 단적으로 보여준다. '강력햐' 역시 손으로 돌려 불을 피우는 것이지만, 이서진은 그 대신 휴대용 선풍기를 찾아냈고 그것도 들고 있기 귀찮아 벽돌로 고정시켜 놓는 아이디어를 내놨다. 귀찮은 건 딱 질색으로 여기는 그의 성격이 그럼에도 불구하고 해야 할 일은 또 하는 젠틀함과 더해져 만들어낸 노련한 아이디어가 아닐 수 없다.

 

<삼시세끼>가 지금처럼 시즌을 거듭하고 어촌편에 산촌편까지 연달아 성공하는 스테디셀러가 될 수 있었던 데는 이서진이라는 귀차니스트 캐릭터의 공이 컸다. 그간 나영석 PD가 예능 프로그램에서 그토록 많은 미션들을 내주고 출연자들을 애써 움직이게 했던 것과는 달리, <삼시세끼>는 애초부터 그 정반대를 추구하던 예능이었다. 뭘 자꾸 하는 예능이 아니라 되도록 뭘 하지 않는 예능이 그것이었다. 거기에 시키면 시키는 대로 하지 않고 투덜대는 귀차니스트 이서진은 맞춤이었다. 그 귀찮음 때문에 세 끼를 차려 먹는 일도 그토록 재미있을 수 있었으니 말이다.

 

죽굴도에 들어온 이서진은 확실히 남다른 그만의 매력을 끄집어냈다. 유학 갔다 막 고향으로 온 휴대용 선풍기라는 신문물(?)을 들여온 도시남자의 면면은 풍로를 돌리고 있던 시골사람 같은 유해진과 대비되어 웃음을 주었고, 불을 피우는데 있어서도 한쪽에 불이 잘 붙지 않자 손호준에게 "포기해"라며 그걸 포기하고 대신 붙어있는 불을 활용하는 그만의 스타일을 보여줬다. 설거지 할 때조차 늘 앉는 자리와 동선이 정해져 있어 자리를 바꿔야 한다고 손호준은 말했지만, 이서진은 간단하게 밥상 같은 도구를 옮겨 줌으로써 그럴 필요가 없다는 걸 알려줬다. 귀차니스트로서 좀 더 효율적으로(?) 움직이려 하던 데서 나오는 <삼시세끼> 7년 짬바 노련함이 엿보이는 대목이다.

 

죽굴도에 이서진이 게스트로 합류하면서 나영석 PD는 새삼 <삼시세끼>의 농촌편, 어촌편 그리고 산촌편이 하는 정상회담 같다고 말했다. 이서진이 마침 산촌편 대표인 염정아로부터 가져가서 같이 먹으라고 육포를 보내왔다는 걸 말해줘서였다. 그러고 보니 같은 <삼시세끼>라도 농촌편, 어촌편 그리고 산촌편이 조금씩 다른 재미와 스토리가 있었다는 게 느껴졌다. 그건 결국 출연자들의 개성에 따라 달라진 재미들이었다.

 

귀차니스트의 매력이 빛나는 이서진의 농촌편이 있었다면, 열심히 노력하지만 때론 수확이 없는 날도 나름 웃으며 풍족함을 보여주는 차승원, 유해진, 손호준의 어촌편이 있었고, 누가 시키지 않아도 척척 돌아가던 염정아의 산촌편이 있었다. 캐릭터마다 저마다 주는 재미가 달랐지만, 그 중에서도 이서진은 확실히 <삼시세끼>가 가진 본래의 공기를 떠올리게 하는 면이 있다. 때론 아무 것도 하지 않고 그냥 쉬고만 싶은 그런 시청자들의 마음을 툭툭 건드리는.(사진:tvN)

Posted by 더키앙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