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써치', 전 세계 유일한 DMZ 괴생명체를 등장시킨 이유
    옛글들/드라마 곱씹기 2020. 11. 2. 12:06
    728x90

    '써치' 장동윤·정수정, 어른들이 만든 비극을 자식들이 겪는다는 건

     

    비무장지대(DMZ)에서 출몰한 괴생명체. 인간의 형상을 하고는 있지만 총에 맞아도 잘 죽지 않고 엄청난 속도로 이동하며 괴력을 보이는 이 괴생명체는 인간이라 보기는 어렵다. 그래서 OCN 토일드라마 '써치'는 마치 유사 좀비 장르처럼 보인다. 비무장지대에 나타나 수색하는 군인들과 군견을 공격하던 괴생명체가 이제는 비무장지대에 있는 마을을 습격한다. 가축들을 공격하던 괴생명체는 군인들을 공격하고 나아가 마을 사람들까지 위협하는 상황을 만든다.

     

    이 이야기 구조는 우리가 익숙하게 봐왔던 좀비 장르의 틀이다. 야수성을 가진 알 수 없는 존재들의 습격으로 인해 공포에 휩싸이는 사람들의 이야기. 하지만 '써치'에는 이러한 유사좀비 장르와는 다른 확실한 차별점이 존재한다. 그것은 이런 사건이 벌어지는 공간이 다름 아닌 비무장지대라는 점이다. 전 세계에 유일한 공간.

     

    비무장지대는 남북한으로 나뉘어 있는 한반도 상황을 끄집어내고 그것은 이곳에서 벌어지는 비극이 가진 은유를 만들어낸다. 1997년에 비무장지대에서 벌어졌던 총격전이 이 마을에서 벌어지는 비극의 시작점이다. 북에서 남으로 아이를 안고 귀순하려 했던 한 여인을 두고 남북한 군인들이 대치할 때, 그 긴장감을 이겨내지 못한 한 군인에 의해 시작된 총격전. 그 곳에서 다리 하나를 잃었지만 살아남아 영웅 대접을 받으며 국회의원이자 국방위원장이 된 이혁(유성주)이 바로 그 때 총을 먼저 쏜 인물이다. 그리고 역시 그 총격전의 생존자였던 한대식(최덕문)은 국군사령관이 됐지만 그 때의 트라우마를 여전히 겪고 있다.

     

    흥미로운 건 현재 비무장지대에 갑자기 출몰한 괴생명체를 잡기 위해 꾸려진 특임대의 군인들이 그 때 총격전 속에 있던 인물들과 연관되어 있다는 사실이다. 특임대의 브레인인 손예림(정수정) 중위는 그 때 북에서 귀순하려 했던 여인의 아이이고, 용동진(장동윤) 병장은 그 총격전에서 죽은 한 군인의 아들이다. 특임대 팀장 송민규(윤박)는 한대식이 심어 놓은 인물이고, 부팀장 이준성(이현욱)은 이혁의 아들이다.

     

    그렇다면 괴생명체는 도대체 누구일까. 1997년도 비무장지대에서 벌어진 총격전에서 살아남아 어떤 이유(아마도 이건 첫 회에 북에서 남으로 내려오던 한 군인이 들고 있던 가방과 연관되어 있을 듯 싶다)로 괴생명체가 된 것이라면, 이 작전에 투입된 특임대 중 누군가와 괴생명체가 연관이 있을 수도 있지 않을까.

     

    우연히 발견되어 용동진 병장의 손에 들어간 당시 총격전 상황이 촬영된 캠코더는 그래서 향후 괴생명체와의 대결과 더불어 조금씩 드러나게 될 1997년 총격전의 진실을 끄집어내주는 중요한 단서가 될 것으로 보인다. 용동진 병장은 과연 자신의 아버지가 어떻게 죽음을 맞이하게 됐는가에 대한 진실에 접근할 수 있을까.

     

    '써치'가 단순한 유사좀비 장르의 틀을 넘어서게 해주는 건 바로 이런 비무장지대를 배경으로 어른들과 그 후세들이 엮어진 비극을 그려내고 있다는 사실 때문이다. 그것은 남북한으로 갈라진 한반도의 비극을 은유적으로 담아낸다. 어른들이 만든 비극을 고스란히 후세들이 겪고 있다는 점이 그렇다.

     

    그래서 '써치'라는 제목에 담겨 있는 이들이 찾는 대상은 괴생명체만이 아니다. 그것을 탄생시킨 과거의 비밀을 찾는 것이고, 그 비밀이 은유하는 우리네 한반도 상황의 비극이라는 메시지를 찾아내는 것이기도 하다.(사진:OCN)

    댓글 0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