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써치', 좀 더 보완된 시즌2를 기대하는 이유
    옛글들/드라마 곱씹기 2020. 11. 21. 14:35
    728x90

    '써치', 비무장지대 좀비 시도 참신했지만 남는 아쉬움들

     

    비무장지대라는 전 세계 유일한 공간을 가져와 그 속에서 탄생한 괴생명체와의 사투를 다룬 OCN 드라마틱 시네마 <써치>는 이제 마지막 10회만을 남겨 놓고 있다. 좀비라고 말할 수는 없지만 그 장르의 특징들을 가져온 '유사 좀비'로서 괴생명체는 그 탄생 자체가 남북한의 분단 상황이 빚어낸 것이라는 점에서 흥미롭다. 남측으로 귀순하려는 북한의 핵 전문가가 갖고 내려오던 물질에 의해 탄생한 괴생명체가 군부대는 물론이고 민간인 마을까지 공격해 들어오는 상황은 여러모로 우리네 분단의 비극을 은유하는 면이 있어서다.

     

    결국 괴생명체는 하나가 아니라 둘이었고, 그 중 하나는 1997년에 있었던 비무장지대에서의 총격사건 이후 월북한 것으로 되어 있던 용동진(장동윤) 병장의 아버지 조민국(연우진)이었다. 조민국이 월북으로 처리되면서 용동진의 어머니 용희라(김호정)는 아들을 동생의 자녀로 입적했다. 성장한 용동진이 군대에서 말년 병장이 됐을 때 비무장지대에서 임무를 수행하는 특임대에 들어가게 됐고 그 곳에서 그는 드디어 괴생명체가 되어 있는 아버지를 마주하게 된다.

     

    그리고 1997년에 있었던 총격사건이 사실은 이혁(유성주) 국방위원장이자 대권을 꿈꾸는 국회의원에 의해 자행된 것이었고 당시 조민국을 쏜 이도 바로 이혁이었다는 사실이 뒤늦게 발견된 당시를 찍은 영상에 의해 밝혀졌다. 궁지에 몰린 이혁은 그것이 정치적 조작이라고 주장하며 비무장지대로 들어와 괴생명체를 탄생하게 만든 그 '물질'을 찾아내 악용하려 한다.

     

    아직 엔딩이 어떻게 나올지 알 수 없지만, 이러한 특이한 물질의 존재와 이로써 또 다른 괴생명체가 탄생할 수도 있고 이를 이용하려는 이들이 있다는 사실은 <써치>가 시즌2를 만들어도 충분히 이야기를 이어갈 수 있다는 걸 드러낸다. 또한 남북한 분단상황의 비극을 그 저변에 깔아 놓고 있다는 점은 이 작품이 단순한 유사 좀비 장르의 틀을 넘어설 수 있는 좋은 소재라는 걸 말해준다. 무엇보다 비무장지대라는 공간에서 군인들과 괴생명체가 벌이는 대결은 그 자체로도 시청자들을 몰입시키는 이 드라마만의 강점이 아닌가.

     

    하지만 시즌2로 돌아오게 된다면 시즌1에 남는 아쉬운 점들을 보완해야할 필요가 있어 보인다. 먼저 가장 큰 약점으로 지목되는 건 작위적인 설정이다. 즉 이 드라마는 특임대에 들어오게 된 용동진, 손예림(정수정) 그리고 이준성(이현욱)에 이들이 마주하게 된 괴생명체가 된 조민국까지 모두 1997년의 총격사건과 연결되어 있다. 용동진은 당시 사망한 조민국의 아들이고, 손예림은 당시 남측으로 귀순하려 내려오다 사망하게 된 여인이 안고 있던 아기이며, 이준성은 당시 사건을 일으킨 이혁의 아들이다. 현실적으로 이런 우연이 가능할 수 있을까.

     

    또한 군대를 소재로 가져왔기 때문에 좀 더 리얼리티를 살리기 위한 노력 또한 필요해 보인다. 물론 다큐가 될 필요는 없지만, 그래도 최소한의 상명하복의 군대체계나 비무장지대에 대한 리얼리티 정도는 살려줄 필요가 있다. 특히 삼엄한 군병력들이 통제하고 있는 비무장지대를 너무 쉽게 일반인도 들락날락하는 상황들은 이야기를 위한 설정이라고 해도 그만한 개연성이 필요하지 않을까.

     

    이런 약점들이 보였지만 <써치>는 그 시도만으로도 충분히 가치 있는 작품이다. 전 세계적으로 소비될 수 있는 유사 좀비 장르를 비무장지대라는 특수한 우리네 상황으로 재해석한 것만으로도 그렇다. 그래서 좀 더 다양하게 변주되는 시즌제 드라마가 될 수 있다. 약점들을 충분히 보완해낼 수 있다면, 더 흥미로운 시즌2가 가능할 수 있다 여겨지는 그런 드라마가.(사진:OCN)

    댓글 0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