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555)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5338)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Total13,596,505
Today328
Yesterday1,110
728x90

'60세 미만 출입금지', 관찰카메라란 이런 것이다

 

EBS 다큐프라임이 2회 분량으로 담아낸 <60세 미만 출입금지>는 60대의 독거여성 세 명의 셰어하우스 한 달 살기를 담았다. 사는 곳도 다르고 살아온 방식도 다른 세 사람. 62세 사공경희씨는 결혼을 하지 않은 미스로 지금껏 홀로 살아왔고, 65세 김영자씨는 함께 가족과 살아오다 이제 혼자 산지 두 달째를 맞이했다고 한다. 반면 영자씨와 나이가 같은 이수아씨는 13년째 혼자 살아오며 어딘지 삶이 '엉망진창'이 됐다고 토로한다. 가족도 친구도 점점 사라졌다고.

 

첫 날 셰어하우스에서 만난 세 사람은 어색하기가 이를 데 없다. 너무 다른 삶을 살아왔기 때문이다. 하지만 하루하루가 지나면서 이들은 급속도로 가까워지고 한 달을 지내고 나서는 거의 친자매이자 평생 친구 같은 정을 느끼는 사이가 된다. 이들은 60세 이상, 여성, 독거라는 공유지점을 갖고 있어 금세 친해진다.

 

사실 관찰카메라 형식을 하고 있지만 <60세 미만 출입금지>는 너무나 편안하게 흘러가는 일상들을 담담하게 담아낸다. 세 사람이 함께 와인을 마시는 장면에서 제대로 코르크를 따지 못해 안으로 밀어 넣으며 깔깔 웃는 모습은 여느 관찰카메라 프로그램에서라면 뭐 그리 대단할까 싶지만, 이 프로그램에 보는 이들이 미소 지을 정도의 감흥을 준다. 그것은 60세 이상, 여성, 독거라는 공유지점이 그 웃음 하나에도 남다른 느낌을 선사하기 때문이다.

 

어딘지 대장역할을 하는 영자씨와 그 관계 자체가 너무나 소중해 잘 받아주는 수아씨 그리고 똑 부러져 보이는 모습에 동생으로서 언니들을 잘 챙겨주는 경희씨. 소소한 셰어하우스의 일상들 속에서 이들이 왜 이런 성격을 갖게 됐는가도 조금씩 드러난다. 점점 가까워지면서 혼자만 갖고 있었던(어쩌면 가족들에게도 하지 않았던) 속내 이야기들을 이들을 풀어놓는다.

 

큰 아이 초등학교 2학년 때부터 아이들을 위해 이혼은 안했지만 사실상 남편과 따로 살며 혼자 아이들을 키웠다는 영자씨는 그래서 엄마처럼 나서서 리더역할을 하고 있었고, 어려서부터 가족들도 다 서울로 가고 혼자 남아 아버지와 전학까지 가면서 친구도 없어져 점점 말을 못하게 된 것이 자아로 형성되었다는 수아씨는 혼자 사는 게 익숙하지만 그게 힘들기도 하다. 그래서 밤이면 TV를 켜놓고 잔다고. 물에 들어가는 것도 또 병원에 혼자 가는 것도 무서워하는 경희씨는 언니들이 있어 든든해한다.

 

<60세 미만 출입금지>가 관찰카메라 치고는 너무나 담담하지만 그러면서도 남다른 삶의 의미와 진한 감동을 주는 건, 나이 들어 혼자 사는 삶이 함께 하게 되면서 서로가 서로에게 주는 긍정적인 변화야 영향을 극적으로 담아 보여주기 때문이다. 영자씨는 이 경험을 통해 '말 없이 기다려주는 것'을 이 새 친구들을 통해 확실히 배웠다고 했고, 수아씨는 엉망진창이라 여겼던 삶 속에서 자신이 점점 괜찮은 사람이라는 걸 이번 경험을 통해 알게 됐다고 했다. 경희씨는 언니들과 함께여서 수영도 하고 병원에서 검진도 받을 수 있었고 요양보호사 자격증을 따서 그 길을 가게 됐다.

 

이 관찰카메라 형식의 프로그램에서 가장 압권인 순간은, 함께 지내기로 한 한 달이 훌쩍 지나버리고 그 마지막 날 평상에 세 사람이 누워 별을 보는 장면이다. 영자씨와 수아씨는 서로 얼굴을 보고 손을 매만지며 소녀들 같은 우정을 드러냈고, 경희씨는 그 언니들과 어우러져 든든해하는 동생의 모습 그대로였다.

 

이른바 관찰카메라 전성시대다. 방송을 틀면 어디서나 관찰카메라가 누군가의 일상을 비춘다. 그런데 관찰 예능들을 보면 점점 그 수위는 높아지고 자극은 강해진다. 아마도 자극은 더 큰 자극을 이끌어낼 것이 분명하다. 이런 시대에 들어와 있어서인지 <60세 미만 출입금지>가 보여주는 관찰카메라는 이 어지러운 자극 속에서 담담하게 마음을 정화시켜주는 느낌마저 제공한다. 이런 것이 본래 관찰카메라가 아니었던가. 그저 엿보는 게 아니라 그걸 통해 우리가 삶을 공감하고 어떤 가치들을 발견할 수 있어야 하는 것. 지금의 관찰예능들이 한번쯤 생각해봐야할 지점이 아닐 수 없다.(사진:EBS)

Posted by 더키앙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