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680)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5463)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Total13,675,397
Today253
Yesterday453
728x90

'괴물', 신하균과 여진구가 변두리에 만나게 될 괴물의 정체는

 

문주시 만양이라는 변두리 동네의 파출소. JTBC 금토드라마 <괴물>은 다소 거창하게 느껴지는 제목과 달리 소박한 공간의 소박한 인물들을 배경으로 한다. 보통 연쇄살인범이 등장하는 형사물의 단골은 강력계 형사가 아니던가. 하지만 이동식(신하균)은 만양 파출소의 경사다.

 

물론 한 때는 그도 서울에서 잘 나갔던 강력계 형사였다. 그래서 어쩌다 좌천되어 만양 파출소로 오게 됐지만, 어딘지 이 조그만 마을에서 벌어지는 소소한 사건들조차 예사롭지 않게 처리하는 모습을 보인다. 그런 그의 앞에 이런 파출소와는 전혀 어울리지 않는 한주원(여진구) 경위가 나타난다. 경찰대를 수석 졸업해 만양 파출소로 온 그는 사실 자신이 수사하고 있는 사건의 용의자로 이동식을 의심하고 있었다.

 

20년 전 이 동네에서 벌어졌던 끔찍한 살인사건. 라이브 카페에서 일하던 방주선(김히어라)이 살해됐고, 같은 날 이동식의 여동생 이유연(문주연)이 잘려진 열 손가락 마디만 남긴 채 실종됐던 그 살인사건과 유사한 사건을 수사하던 한주원은 당시 용의자로 지목됐던 이동식을 의심하고 있었던 것. 이동식은 지금까지도 실종된 여동생을 찾고 있는 중이었다.

 

그런데 갈대밭에서 손가락이 잘린 백골 시신이 발견되고 그 현장에 함께한 이동식과 한주원은 둘 다 충격에 빠진다. 백골로 나타난 그 시신이 누구인지는 확실히 알 수 없지만, 손가락이 잘린 건 이동식에게는 실종된 이유연을 떠올리게 했을 것이다. 하지만 그 순간 한주원은 그 잘려진 손가락에 채워진 반지를 보며 다른 누군가를 떠올린다.

 

남다른 직감을 가진 이동식은 그 낌새를 바로 알아차린다. 그래서 한주원의 멱살을 잡고 이 여자가 누구냐고 묻는다. 하지만 한주원은 거꾸로 이동식을 의심한다. 어떻게 백골 시신만으로 이 사체가 여자라는 걸 알았냐고 되묻는다. 서로가 서로를 의심하는 상황, 과연 한주원과 이동식은 어떤 비밀을 갖고 있는 걸까.

 

<괴물>은 '누가 괴물인가' 라는 질문을 던지며, 어느 변두리 작은 마을에서 벌어진 끔찍한 살인사건을 추적하는 두 인물을 다루고 있다. 이동식과 한주원은 서로를 의심하지만, 그러면서 함께 연쇄살인범을 추적할 것으로 보인다. 한주원의 아버지 한기환(최진호)이 20년 전 이유연 실종사건 수사를 중단시킨 인물이라는 점과, 이동식이 실종된 여동생을 혼자 20년이나 찾아온 인물이라는 점은, 이들 앞에 놓인 연쇄살인사건 수사 과정에서 흥미진진한 '심리극'이 전개될 거라는 걸 예고한다.

 

"이유연씨 진짜 경사님이 안 죽였어요?"라는 한주원의 질문에 섬뜩한 미소를 지어보이는 이동식. 사건이 어디로 튈지 알 수 없지만, 아버지에 대한 반항심과 불신을 숨기고 있는 한주원이 하필이면 이 사건에 집중하고 있는 이유가 궁금하고, 사건과 연관되어 있는 이가 바로 여동생이라는 점 때문에 언제 감정이 폭발할지 알 수 없는 이동식의 행보가 궁금해진다.

 

무엇보다 <괴물>에 대한 기대감을 높여주는 건 이동식과 한주원 역할을 연기하고 있는 신하균과 여진구의 연기에 대한 신뢰감이다. 이들은 첫 회부터 팽팽한 대결구도를 그리며 서로를 의심하고 부딪치는 긴장감을 만들어내고 있다. '괴물은 과연 누구인가'라는 질문의 답은 좀 더 지나야 그 윤곽을 드러내겠지만, 적어도 신하균과 여진구가 연기괴물인 것만은 분명하다는 걸 첫 회는 보여줬다. 단순한 연쇄살인사건을 다루는 형사물에 심리극의 묘미를 더하고 있으니.(사진:JTBC)

Posted by 더키앙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