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736)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5519)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Total13,694,743
Today82
Yesterday119
728x90

'오케이 광자매', 지지고 볶는 가족극에 살인사건까지

 

문영남 작가가 KBS 주말드라마 <오케이 광자매>로 돌아왔다. 이로써 지난해부터 관심과 우려를 동시에 갖게 만들었던 문제적 작가 3인방, 즉 김순옥, 임성한, 문영남 작가의 드라마 세 편이 모두 공개됐다. 워낙 파격적이고 자극적인 드라마들로 정평이 나 있어서인지, 세 작가의 작품들은 일단 시청률에 있어서는 놀라운 성취를 거두고 있다.

 

가장 먼저 SBS <펜트하우스>로 돌아온 김순옥 작가가 특유의 마라맛 복수극에 빠른 전개로 시즌1에 이은 시즌2도 파죽지세 시청률을 이어가고 있고, 임성한 작가의 TV조선 <결혼작사 이혼작곡>은 자극적인 불륜 미화 소재로 8%대 시청률을 유지하며 시즌1을 마무리했다. 문영남 작가의 <오케이 광자매>도 시작부터 예사롭지 않다. 2회 만에 26%(닐슨 코리아) 시청률을 기록하며 가파른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오케이 광자매>의 동력은 문영남 작가 특유의 지지고 볶는 가족극을 빠른 속도로 전개하는 데다, 특이하게도 가족극에는 어울리지 않아 보이는 살인사건이라는 소재까지 더해 벌써부터 남다른 화력을 예고하고 있다. 문영남 작가표 가족극의 전매특허라고 할 수 있는 '고구마 캐릭터들'이 <오케이 광자매>에는 줄줄이 등장한다.

 

마치 가부장적인 인물이 아닐까 싶었던 이철수(윤주상)라는 아버지는 알고 보니 개념 없는 세 딸, 이광남(홍은희), 이광식(전혜빈), 이광태(고원희)라는 인물들의 선입견이 만든 오해였다. 엄마가 딸 셋을 낳아 구박을 받았고 그래서 이혼을 요구하는 걸 아버지에게 받아들이라고 딸들은 얘기했지만, 사실 그 엄마는 가정에 충실하지 않았고 심지어 외도를 하고 있었다.

 

죽고 싶은 심정의 이철수의 마음은 아랑곳없이 만나기만 하면 엄마 편을 들며 아버지를 쏘아대는 세 딸의 무개념은 문영남 작가 특유의 극성을 만들어내는 힘이다. 시청자들은 고구마 백 개를 입에 넣은 것 같은 답답함과 분노를 느끼면서도 세 딸이 실제 사실을 알게 됐을 때 겪을 후회와 반성을 기대하며 계속 보게 된다.

 

흥미로운 건 보통 주말극에서 다루는 내용들이 주로 '핍박받는 여성들'이었던 반면, <오케이 광자매>는 거꾸로 '곤경에 처한 남성들'을 다룬다는 점이다. 바람까지 피며 이혼을 요구하지만 그것이 자신의 잘못 때문이라고 몰아붙이는 딸들 앞에서 무너지는 이철수와, 그와 형동생하는 사이로 모든 걸 쏟아 부었던 맏아들에게 결혼식에 오지 말라는 통보를 받는 한돌세(이병준), 그리고 아는 동생이 아기 둘을 놓고 도망쳐 어쩌다 육아의 늪에 빠져버린 한돌세의 둘째 아들 한예슬(김경남) 같은 남성들이 그렇다.

 

하지만 무엇보다 <오케이 광자매>가 특이한 건, 주말극에 '살인사건'이라는 코드를 넣었다는 사실이다. 바람난 이철수의 아내가 교통사고로 사망하고, 그 죽음이 누군가 타이어에 펑크를 낸 '살인'의 징후가 드러나며 범인을 찾게 되는 코드가 들어가 있는 것. 결국 누가 살인을 저질렀는가에 대한 의심이 이어지면서 그로 인해 적나라하게 드러날 이 가족의 민낯은 보다 자극적인 이야기로 펼쳐질 가능성이 높아졌다.

 

보통 KBS 주말드라마는 가족드라마 최후의 보루로 여겨지고, 그래서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행복하며 단란한 가족의 모습을 그리는 것이 그 공식 같은 것이었다. 하지만 <오케이 광자매>는 그와는 정반대의 양상을 보여준다. 문영남 작가 특유의 지지고 볶는 가족들의 '진상'이 적나라하게 등장하고 여기에 살인사건이라는 파격까지 더하고 있는 것. 과연 이건 이미 패턴화되고 있는 주말드라마의 파격적인 변신일까 아니면 주말드라마조차 패륜적인 내용까지 담는 자극이 필요해졌다는 신호일까. 앞으로의 행보가 궁금해지는 대목이다.(사진:KBS)

Posted by 더키앙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