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736)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5519)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Total13,694,743
Today82
Yesterday119
728x90

김소현을 빼고 '달뜨강'의 성공을 어찌 말할 수 있으랴

 

학교폭력 논란으로 남자주인공이 교체되는 최악의 사태를 맞았지만 KBS 월화드라마 <달이 뜨는 강>은 금세 안정화 됐다. 나인우가 온달 역할로 재빠르게 교체 투입됐고, 다른 출연자들과 제작진의 배려와 희생이 더해지면서 오히려 응원의 목소리가 커졌기 때문이었다.

 

그런데 <달이 뜨는 강>의 빠른 안정화에는 단연 주목되는 인물의 공을 빼놓을 수 없다. 바로 평강 역할을 연기하고 있는 김소현의 공이다. 사실 온달 역할의 배우 교체 상황에서도 <달이 뜨는 강>이 흔들리지 않을 수 있었던 건, 김소현이 평강 역할로서 굳건히 드라마를 지탱해줬기 때문이다.

 

온달 역할의 나인우가 극에 적응해가는 와중에, <달이 뜨는 강>의 스토리는 평강(김소현)이 풀어나갔다. 태자의 탕약에 독약을 넣는 것처럼 꾸며 이를 지적한 평강을 오히려 궁지로 몰아넣은 고원표(이해영)는 이제 평강을 자신의 아들 고건(이지훈)과 국혼시켜 사실상 볼모로 잡으려는 계략을 꾸민다.

 

평강은 이에 반발하지만, 고원표는 심지어 평원왕(김법래)마저 겁박함으로써 국혼을 반대하지 못하게 만든다. 하지만 마침 부마도위 선발에 참석한 온달(나인우)을 본 평강은 그가 자신과 혼인한 낭군이라고 거짓말을 하고, 평원왕은 평강의 국혼을 피하게 하기 위해 궁 밖으로 내쫒는다. 그런 속내를 알고 있는 평강은 온달과 귀신골로 돌아와 가짜 같지 않은 가짜 혼인 생활을 시작한다.

 

본래 <달이 뜨는 강>은 전래 설화에 등장하듯이 평강의 역할이 중요하지만, 이 드라마에서 평강은 거의 모든 문제들을 홀로 떠안고 헤쳐 나가는 인물이다. 그는 아버지 평원왕과 동생 태자를 고원표의 마수로부터 지켜내기 위해 정치적으로도 중신들과 싸우는 인물이고, 온달을 평범한 약초꾼, 사냥꾼에서 장수로 성장시키는 인물이다. 그는 심지어 자신을 애모하는 고건을 다독여 자기편으로 끌어들일 줄 알고, 또 만만찮은 신라의 스파이인 해모용(최유화)도 자기편으로 세워 이용하려 하는 인물이다.

 

이토록 모든 일들에 관여하는 평강이라는 역할을 맡은 김소현의 어깨는 무거울 수밖에 없다. 더욱이 상대역인 온달의 배우 교체까지 있었으니 그 부담은 더 크지 않았겠나. 하지만 그래서일까. 이런 위기 상황 속에서도 드라마가 흔들리지 않고 있다는 사실은 오히려 김소현이라는 배우가 가진 저력을 드러낸다. 그는 천주방 자객으로서 액션 연기는 물론이고, 온달과의 달달한 멜로 연기 그리고 평원왕과 고원표 사이에서 정치 대결을 벌이는 연기까지 제대로 소화해내고 있다.

 

다행스러운 건 그래도 새로 교체 투입된 나인우가 그 역할에 빠르게 적응하고 있다는 사실이다. 가짜 혼인 생활을 하는 평강과 온달의 꿀 떨어지는 '썸'에서 순수한 온달의 모습이 설렘을 주고 있고, 무엇보다 전면에서 드라마를 이끌어가느라 어깨가 무거운 평강을 어딘지 이 덩치 큰 온달이 잘 지지해주고 있는 모습이 극 중 스토리와도 적절히 어우러지고 있어서다.

 

과연 귀신골로 내쳐진 평강은 어떻게 다시 궁으로 돌아와 고원표와 그 무리들을 대적해나갈까. 평강의 고군분투와 온달의 든든한 지원은 마치 이 드라마가 겪은 위기 상황을 극복해가는 김소현과 나인우의 모습과 중첩되며 시청자들을 몰입시키고 있다. 달이 바뀌어도 강은 계속 흔들림 없이 흘렀고, 그 강 위로 새로운 달이 떴다.(사진:KBS)

Posted by 더키앙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