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약한 영웅’, 결코 약하지 않은 학원액션물
    카테고리 없음 2022. 11. 21. 09:28
    728x90

    ‘약한 영웅’, 웨이브의 다양한 색깔 보여준 미친 드라마

    약한 영웅

    뭐 이런 미친 드라마가 다 있나. 웨이브 오리지널 시리즈 <약한 영웅>을 보다 보면 절로 이 드라마 속 안수호(최현욱)가 연시은(박지훈)과 농담처럼 주고받는 “넌 진짜 또라이야”라고 하는 그 말 속의 감정에 빠져들게 된다. 오로지 공부만을 위해 사는 것 같은 공부벌레에, 이른도 어딘가 연약해 보이는 연시은이지만, 이 약해 보이는 고교생이 보는 내내 감정을 쥐고 흔든다. 

     

    피가 끓고 분노가 치밀어 오르고 그러다 절규처럼 쏟아내는 주먹질에 무언가 카타르시스가 느껴지지만 그 뒷 끝에 남는 건 지독한 쓸쓸함과 어딘가 잘못되었다는 뒤틀어진 감정이다. 연시은의 허무로 가득 채워진 눈빛에 빨려 들어가 그 감정을 따라가다 보면 어느새 이 약해 보이는 인물이 안수호의 말처럼 무언가에 의해 미쳐버린 광기를 내뿜는 인물로 보이기 시작한다. 그 즈음 알게 된다. <약한 영웅>이라는 제목의 진짜 뜻을. 그건 연약한 영웅 연시은이 아니라, 시쳇말로 ‘약 빤’ 영웅이라는 것. 

     

    무엇이 그저 평범하게 공부하며 살아가려던 이 인물을 ‘약 빨게’ 만들었을까. 겉으로 보이는 건 ‘학교 폭력’이다. 이 학교 교실은 폭력이 일상이다. 주먹질은 물론이고 술과 담배 나아가 심지어 펜타닐 같은 마약 패치를 하기도 한다. 오범석(홍경)처럼 어딘가에서 왕따를 당하다 전학 온 친구는 여지없이 또 다시 먹잇감이 된다. 격투기를 배워 싸움 잘 하는 안수호는 그나마 약한 애들을 돕는 정의파지만, 그는 할머니를 혼자 부양하기 위해 갖가지 아르바이트를 하는 것도 바쁜 친구다. 

     

    그런데 이 겉으로 보이는 ‘학교 폭력’의 이면을 파고 들어가면 이들을 방치하거나 이들을 이용하고 자신의 이익을 위해 은폐하는 어른들이 있다. 부모가 있지만 없는 거나 마찬가지로 방치하며 살아가는 연시은의 부모가 그렇고, 자신의 이미지 세탁을 위해 입양해 놓고 이용해먹기만 하려는 오범석의 국회의원 아버지가 그렇다. 안수호는 아예 자신을 보호해주는 보호자 자체가 없고 오히려 부양해야할 할머니만 있지만 이를 들여다봐주는 어른은 없다. 

     

    학교 선생님들도 모두 이 폭력들을 알고 있지만 거기에는 관심을 주지 않는다. 오로지 성적과 학교 정문에 플래카드로 붙는 명문대 명단에만 관심이 있을 뿐이다. 폭력이 터져도 오범석의 국회의원 아버지와 결탁해 사건을 덮어버리는 게 다반사다. 또 길수(나철) 같은 인물은 아이들을 대상으로 아이들을 이용해 범죄를 저지른다. 도박 게임에 빠지게 만들고 돈을 빌리게 해서 고리대금을 뜯어내며 그걸 빌미로 부모까지 협박한다. 전석대(신승호)나 영이(이연)처럼 집 밖으로 나온 아이들은 길수 같은 인간이 쳐놓은 거미줄에 걸려 범죄의 길로 들어선다. 

     

    그래서 의지할 데 없고 심지어 살아남아야 했던 연시은과 안수호 그리고 오범석은 그 과정에서 친구가 된다. 단 한 번도 웃음을 보이지 않던 연시은이 유일하게 웃음을 보이는 건 친구들 앞에서 뿐이다. 하지만 이미 폭력적인 상황 속에서 연약해질 대로 연약해진 아이들의 그 빈 틈이 조금씩 균열을 만든다. 아버지의 상습적인 폭력에 노출되어 자존감이 없고 지독하게 외로운 오범석은 친구들을 통해 조금씩 회복되는 듯 보이지만 금세 그 연약한 감정 속에 억눌려져 왔던 분노가 엉뚱한 방향으로 터져 버린다. 

     

    이미 부산국제영화제에서도 뜨거운 반응을 받았던 <약한 영웅>은 그 자극의 강도가 상상 그 이상이다. 과거 넷플릭스가 오리지널 시리즈로 만들어 큰 반향을 일으켰던 <인간수업>이 고등학생이 등장하는 드라마지만 청소년 성매매부터 학교 폭력까지 적나라하게 다룸으로써 센세이셔널한 반응을 이끌어냈다면, <약한 영웅>은 그보다 한 발 더 나간 느낌이다. 학교폭력이 소재이고 그 이면에 깔린 부조리한 어른 사회들에 대한 비판의식이 담겨 있지만, 하나의 ‘하드 보일드 액션 드라마’로 봐도 될 정도로 강렬한 인상과 몰입감을 주는 작품이다. 

     

    특히 이 작품은 그간 웨이브라는 OTT에 선입견처럼 드리워져 있던 ‘지상파’ 이미지를 일소할 만큼 강렬한 인상을 준다. 마치 <영웅본색>의 한국식 고교생 버전처럼도 느껴지는 이 작품은 원작이 가진 탄탄한 스토리와 감정을 차곡차곡 쌓아가는 연출 그리고 무엇보다 말 그대로 ‘약 빤’ 연기를 보여주는 연기자들을 칭찬하지 않을 수 없다. <스물다섯 스물하나>의 최현욱이나 <D.P.>, <환혼>의 신승호는 이미 대중들에게 눈도장을 찍은 배우들이지만, 연시은 역할의 박지훈이나 오범석 역할의 홍경은 말 그대로 엄청난 잠재력을 폭발시킨 연기를 보여준다. 특히 박지훈은 워너원 출신의 아이돌이라는 게 믿기지 않을 정도로 깊이 있는 감정 연기를 보여줌으로써 극에 끝까지 밀고 나가는 추진력을 만들어냈다. 

     

    “넌 진짜 또라이야”라고 안수호가 연시은에게 말할 때마다 연시은은 “네가 할 말은 아닌 거 같은데”라고 응수하곤 한다. 하지만 드라마 말미에 안수호가 연시은의 상상 속에서 “넌 진짜... 진짜 또라이야. 알아?”라고 물을 때 연시은이 “미안해”라고 말하고, 안수호 또한 자기도 미안하다고 말하는 장면은 너무나 아프고 슬프다. 그건 이들을 이렇게 극으로까지 몰고 왔지만 이들에게 그 누구도 미안하다고 말하지 않는 현실을 보여주고 있어서다. 그래서 이들은 서로에게라도 미안하다고 말하며 버텨내고 있는 게 아닐까. 드라마가 끝나고 나서도 이들이 나눈 이 대화가 주는 먹먹한 감정이 긴 여운으로 남는다. 

     

    드라마는 8부작으로 <약한 영웅 Class 1>이라는 제목을 붙였다. 그건 Class 2를 기대할 수 있다는 뜻이기도 하다. 실제로 다른 학교로 전학을 가게 된 연시은은 또 다시 그 곳에서 똑같이 이어지고 있는 학교폭력을 마주하게 되는 것으로 ‘Class 1’을 끝맺는다. Class 2로 돌아온다면 연시은은 다시금 안수호와 오범석과 함께 보내며 잠깐 동안 가졌던 그 행복한 웃음을 되찾을 수 있을까. 이제 막 공개된 작품이지만 벌써부터 다음 이야기를 기다리게 된다.(사진:웨이브)

    댓글 0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