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809)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4598)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Total13,267,797
Today24
Yesterday287

'2019/05/04'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9.05.04 '현지먹3', 어째서 이연복보다 존박이 주목받게 됐을까

‘현지먹3’, 존박의 발견이 말해주는 소통 포인트의 중요함

 

tvN 예능 <현지에서 먹힐까>는 시즌3를 하고 있다. 태국에서 했던 첫 시즌은 홍석천이 메인 셰프를 맡아 현지에서 팟타이를 파는 도전을 시도했지만 예상보다 잘 되지 않았다. 먼저 관전 포인트가 생각만큼 주목되지 않았다. 태국에서는 국민푸드인 팟타이 팔기라는 콘셉트가 특별한 지점이 없었고, 물론 국내에 태국음식점을 알렸고 요리도 잘하지만 셰프로서의 존재감이 생각보다 크지 않았던 홍석천도 첫 시즌을 어렵게 만들었다. 최고 시청률 1.8%(닐슨 코리아)로 2% 시청률을 넘기지 못했다.

 

하지만 장소를 중국으로 옮기고 셰프로 이연복으로 교체했던 시즌2는 최고 시청률 5.3%(닐슨 코리아)를 기록할 정도로 화제가 되었다. 주효했던 건 ‘중국에서 짜장면을 판다’는 기획 포인트였지만 그것 못지않게 더 무게감을 준 건 이연복 셰프의 출연이었다. 중국인들이 짜장면을 잘 먹고 좋아한다는 사실은 신기하긴 했지만 놀랄만한 일은 아니었다. 다만 갑자기 생겨나는 변수들에 척척 임기웅변으로 대처하고, 매일 신선한 재료를 준비하는 기본이 맛의 핵심이라는 이연복 셰프의 면면이 시청자들의 호감을 이끌었다. 역시 관찰카메라 형식의 프로그램에서 가장 중요한 건 인물이다.

 

시즌2의 큰 성공으로 시즌3를 맞게 된 <현지에서 먹힐까>는 시작 전부터 정준영 사태가 터지면서 난항을 겪었다. 또 방송 전에 불거진 ‘한국인 거부’에 대한 논란은 오해에서 비롯된 일이라고 해도 프로그램에 좋지 않은 영향을 미쳤다. 게다가 너무 많이 쏟아져 나온 외국인 먹방은 시청자들에게 피로감을 주기도 했다.

 

물론 미국인들도 좋아하는 짜장면과 만두 그리고 짬뽕, 볶음밥은 흥미로운 기획 포인트였고, 그들이 중국인들처럼 스스럼없이 합석을 하고 음식이 나오길 기다리며 대화를 나누는 그런 문화는 보기에 훈훈했다. 또 푸드트럭들이 모여 있는 곳에서 그 트럭들이 서로 음식을 주고받아 먹으며 일종의 ‘동료의식’을 갖는 모습도 보기 좋았다. 하지만 거의 반복적으로 음식을 주문하고 만들고 먹는 모습을 보는 일은 처음엔 시선을 끌어도 점점 감흥을 잃어가기 마련이다.

 

결국 외국인 먹방이라는 포인트는 <현지에서 먹힐까> 시즌3의 강점이라고 말하기는 어렵게 됐다.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프로그램에 훈훈한 호감을 주는 포인트가 없는 건 아니었다. 그건 바로 존박이라는 인물이 주는 호감이다. 노래 잘 하고 가끔 예능 프로그램에서 엉뚱한 모습으로 웃음을 줬던 그지만, 이 프로그램에서는 ‘손님 응대’를 전담하며 드러나는 몸에 배인 듯한 매너가 시청자들의 시선을 잡아끈다.

 

한국음식이 낯선 미국인들에게 음식을 친절히 설명해주고, 먹는 방법까지 알려주며 나아가 무언가 필요한 게 있으면 먼저 나서서 챙겨주는 세심한 배려. 환하게 웃으며 손님이 밀려 늦은 음식을 전해줄 때마다 “기다리게 해서 미안하다”는 말을 꼭 전하는 그 모습은 보는 이들마저 푸근하게 만드는 구석이 있다. 또 처음 만나도 스스럼없이 말을 거는 미국인들 특유의 친화력에 몇 번 이야기를 나누는 것만으로 마치 친구 같은 편안함까지.

 

역시 관찰카메라에서는 인물이 주는 힘이 훨씬 강력한 면이 있다. <현지에서 먹힐까> 시즌3는 ‘복스푸드’를 찾는 외국인들의 면면이 그래서 관전 포인트가 된다. 혼자 왔다가 우연히 다른 혼자 온 손님과 합석하면서 그 곳에 오게 된 사연이나 하는 일에 대한 이야기들을 하는 미국인들이나, 평범해 보이는 가족의 단란한 저녁 한 때의 풍경 같은 것들이 그것이다. 하지만 그런 소소하고 특징적인 이야기들이 아닌 단순히 음식이 맛있었는가에 집중하는 ‘외국인 먹방’은 이제 생각보다 흥미가 떨어지기 시작했다.

 

그래서 이런 현지인들과 소통하는 존박의 존재가 더 두드러진다. 메인 셰프인 이연복이나 이전 시즌에서 웃음을 줬던 허경환 그리고 <삼시세끼>의 요리사(?)였던 에릭의 존재감이 상대적으로 잘 보이지 않는 건 바로 그 소통 지점에서 존박 만큼 가까이 있지 않기 때문이 아닐까. 이전 시즌에 이연복이 주목되었다면, 이번 시즌은 존박이 단연 두드러지는 이유도 여기에 있다.(사진:tvN)

Posted by 더키앙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