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002)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4791)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Total13,358,376
Today104
Yesterday372

‘슈퍼밴드’의 탈락자 선별 기준이 모호하다는 건

 

JTBC <슈퍼밴드>는 요즘 보기 드문 음악 프로그램이다. 오디션이라는 형식을 취하고 있지만 승패보다, 특별한 조합으로 구성된 밴드들이 어떤 무대를 보여줄 것인가가 시청자들이 매료되는 지점이다. 밴드 오디션이기 때문에 다양한 악기들이 등장하고, 이들이 한 팀으로 묶여 만들어내는 음악은 실험적인 성격을 띤다.

 

이미 알고 있는 애드 시런의 ‘Castle on the hill’ 같은 노래도 아일, 김영소, 홍진호, 노마드가 하면 달리 들리는 건, 그 악기 구성과 프로듀싱에 따라 완전히 다른 해석이 가능해지기 때문이다. 또 디폴 같은 미디어 아티스트의 참여는 영화 <고스트 버스터즈>의 주제가를 독창적으로 해석하게 해주고, 과학선생 안성진 같은 개성 강한 참가자에 의해 화학식을 가사로 담아낸 ‘대리암’ 같은 노래가 열광적인 반응을 얻기도 한다.

 

어떤 조합이 새로운 밴드가 되고, 그들이 어떤 음악을 들고 나올지 전혀 예상이 되지 않기 때문에 <슈퍼밴드>는 그 기대감이 계속 유지된다. 또한 참가자들도 무대를 보며 함께 하고픈 멤버와 음악적인 구상을 상상한다. 게다가 일종의 평가를 하는 프로듀서들도 거의 호평 일색이다. 그러니 경쟁이 앞서는 오디션이라는 생각은 별로 들지 않을 수밖에 없다.

 

하지만 이런 다양성과 실험 가득한 밴드 음악의 축제 같은 분위기가 한 순간에 지워지고 대신 이것이 결국은 오디션이었다는 현실이 드러나는 지점을 피할 수는 없다. 애초 오디션 형식이 아니었다면 모를까 피할 수 없는 현실이다. 결국 누군가는 탈락해야 한다는 것.

 

본선 3라운드에서 패배한 케빈 오 팀, 이나우 팀, 디폴 팀, 이종훈 팀, 박지환 팀, 신현빈 팀이 전원 탈락 후보가 된 건 그들이 못해서가 아니다. 그들은 저마다 구성된 팀으로 최선의 무대를 선보였고, 충분히 박수 받을 만한 성취를 보였다. 다만 1대1 팀 대결을 하다 보니 상대적으로 약하게 보였던 팀으로 떨어졌을 뿐이다. 디폴 팀이나 박지환 팀이나 다 잘했지만 프로듀서들의 취향적 선택이 그들을 뽑지 않았을 뿐.

 

그래서 <슈퍼밴드>는 탈락자 발표가 더더욱 충격으로 다가올 수밖에 없다. 심지어 같이 경쟁해서 이긴 팀도 진 팀에서 탈락자가 나온 사실에 마음 아파한다. 박지환을 라이벌로 지목해서 이긴 벤지가 박지환보다 더 눈물을 흘린 건 그래서다. 이번 무대를 선보인 박지환 팀에서 아코디언 연주자 이자원과 클래식 기타리스트 김우탁이 모두 탈락했기 때문이다.

 

물론 워낙 저마다의 개성이 뚜렷하고 확실한 실력을 갖춘 음악인들이기 때문에 누가 탈락을 맞게 되도 충격이 클 수밖에 없다. 그만큼 탈락자들에게도 참가자들이나 프로듀서들 그리고 시청자들까지 그만한 애정이 생겼기 때문에 생겨나는 충격이다. 하지만 아쉬운 건 이렇게 큰 충격을 주는 탈락자 선정이 거의 대부분 프로듀서들에 전적으로 의존하고 있다는 점이다.

 

프로듀서들은 저마다 자신들의 소신과 취향이 반영된 기획적 마인드로 향후 구성될 밴드의 그림을 그릴 것이고, 그래서 그 그림에 다소 맞지 않는 이들을 탈락자로 선정할 것이다. 물론 그들도 탈락자를 선정한다는 것 자체를 안타깝게 여기겠지만 오디션이라는 룰이 그렇고 프로듀서라는 롤이 그렇기 때문에 어쩔 수 없이 그런 선택을 해야 한다.

 

하지만 이들에게 온통 탈락자 선정의 짐을 지우는 일은 이 정도로 관심과 애정이 커진 상황에서는 너무 큰 부담으로 다가온다. 예를 들어 박지환 팀에서 연주자 두 명이 탈락하게 된 건 프로듀서들이 생각하는 그림에 어울리지 않는다는 이유겠지만 이를 보는 시청자들은 의아하게 느껴질 수 있다. 다양한 연주자들이 있어 더 <슈퍼밴드>를 재밌게 본 시청자들이라면 더더욱 그렇다.

 

<슈퍼밴드>의 탈락자 선정이 특히 충격적으로 다가오는 건 그들에 대한 애정이 그만큼 크고 우열을 가르기 힘든 기량들을 저마다 갖고 있기 때문이기도 하지만, 그 탈락 기준이 모호한 선정과정 때문이기도 하다. 향후 밴드 구성이 되고 그들이 경연을 벌이는 과정에서 좀 더 분명한 기준들이 필요해 보인다.(사진:JTBC)

Posted by 더키앙

댓글을 달아 주세요

‘슈퍼밴드’, 밴드 음악의 진수, 음악 실험이 이렇게 즐겁다니

 

그래 이것이 밴드 음악의 진수였지. JTBC 오디션 프로그램 <슈퍼밴드>를 보다 보면 새삼 떠오르는 생각이다. 조금 과장해서 표현하면 마치 1969년 우드스톡 페스티벌의 세련된 현재 버전 같은 그런 느낌. 전혀 어울릴 것 같지 않은 클래시컬한 악기와 밴드가 실험적으로 어우러지는 무대가 하나도 이상하지 않았던 그 시절의 음악적 자유로움이 느껴지는 밴드 오디션이라니.

 

물론 이미 KBS에서 <톱밴드> 같은 밴드 오디션을 치른 바 있지만, 그것과 <슈퍼밴드>는 형식적으로나 내용적으로나 완전히 다르다. <톱밴드>는 완전체 밴드들이 나와 오디션 무대에서 대결을 벌이는 형식이라, 경연의 대결구도가 중요한 포인트가 됐다. 하지만 밴드 음악처럼 자유분방하고 스타일도 다른 음악을 동일선상에 놓고 우열을 가린다는 것이 과연 가능하기나 한 일일까. 무엇보다 완전체 밴드가 등장해 끝까지 함께 간다는 구조는 우승한 밴드의 이름을 알리는 데는 효과적일지 몰라도 다양한 밴드 음악의 묘미를 들려주는 데는 한계가 있었다.

 

하지만 <슈퍼밴드>는 완전체 밴드가 아니라, 저마다 다양한 악기를 다양한 분야에서 연주하는 연주자들과, 다양한 스타일로 노래하는 보컬들을 모이게 만들고 그들이 스스로 조합을 해 밴드를 구성해가는 과정을 오디션 형식으로 담았다.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로 비유하면, <톱밴드>가 이미 완성한 그룹 퀸의 무대를 계속 보여주는 반면 <슈퍼밴드>는 퀸이 만들어지기 전 로컬 밴드에 프레디 머큐리가 만나는 그 과정을 담는 식이다.

 

이 과정을 <슈퍼밴드>는 한 번에 보여주지 않고 1라운드, 2라운드 식으로 나누어 여러 조합을 경험하면서 차츰 하나의 밴드로 구성되는 방식을 취한다. 그래서 본선 1라운드에서 매력적인 보컬리스트 아일이 드럼 김치헌, 색소포니스트 김동범, 기타리스트 박지환과 함께 방탄소년단의 ‘봄날’을 불렀을 때의 느낌은 기타리스트 김영소, DJ 노마드, 첼리스트 홍진호와 함께 앤드 시런의 ‘Castle on the hill’을 불렀을 때와는 완전히 다르다. 전자가 깔끔한 모던락의 느낌으로 재해석했다면 후자는 훨씬 더 감성적인 클래식이 얹어져 아이리시 락을 듣는 느낌을 줬다.

 

또한 클래식 피아노 전공자지만 록을 좋아하고 또 하고 싶어 했던 이나우가 2라운드에서 채보훈과 정광현 같은 록커들과 어우러져 놀라운 변신을 보여주는 맛은 <슈퍼밴드>에서만이 가능한 무대가 아닐까 싶다. 록과 클래식이 어떻게 어울릴까 싶지만, 의외로 웅장한 사운드가 가능하다는 걸 이들은 오아시스의 ‘Stop crying your heart out’을 편곡해 들려주는 것으로 입증했다. 특히 클래식 피아노 위에 신디사이저를 놓고 클라이맥스에서 신디사이저와 병행해 연주를 해낸 이나우의 변신은 밴드의 실험 정신을 다시금 떠올리게 만들었다.

 

흥미로운 건 <슈퍼밴드>가 그 구성적인 힘만으로도 조금씩 시청자들을 밴드 음악의 묘미에 빠뜨리고 있다는 점이다. 즉 첫 무대에서 각자 출연자들이 저마다의 악기와 음악을 들고 나와 피아노에서부터 기타, 첼로, 드럼 등등 밴드를 구성할 음악적 요소들을 소개하고 그 요소마다의 매력을 보여준 후, 본선 1라운드에 가서 이들의 조합을 통한 밴드 음악을 본격적으로 보여주는 방식이 그렇다. 이렇게 순차적으로 각각의 악기의 묘미를 먼저 느낀 후, 밴드 음악을 들으면 그 뭉쳐진 음악 속에서도 저마다의 악기 소리가 새삼 달리 들리는 걸 경험할 수 있게 된다.

 

프로듀서들은 ‘심사평’이 아니라 ‘감상평’을 한다고 했고, 오디션이라 어쩔 수 없이 당락이 결정되지만 그것은 우열이 아닌 취향일 뿐이라고 했다. 그만큼 저마다의 기량이 뛰어난 아티스트들이 모였고, 그들은 이런 저런 조합의 음악 경험을 통해 차츰 스스로를 성장시키는 모습을 보여준다. 우승자가 누가 될까는 이제 그다지 중요하지 않게 됐다. 다음에는 어떤 조합의 밴드가 나와 어떤 새로운 음악적 실험으로 우리를 놀라게 할 것인지가 궁금할 뿐. 그것이 <슈퍼밴드>에 자꾸만 입덕하게 만드는 요인이다.(사진:JTBC)

Posted by 더키앙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