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140)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4928)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Total13,410,736
Today206
Yesterday351

'사전홍보'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6.08.23 '1박'의 박보검 효과, '구르미'에서도 이어질까

<12>, 박보검이 보여준 매력 그리고 매직

 

박보검 효과일까. KBS <12>의 시청률은 무려 19.9%로 뛰어올랐다. 지난 주 14.7%에서 5% 이상이 오른 것. 물론 이번 자유여행대첩특집에는 박보검과 함께 김준현도 게스트로 출연한 효과를 톡톡히 봤다. 하지만 프로그램에 등장만으로도 어떤 설렘을 만들어준 박보검의 존재감은 확실히 빛났다.

 

'1박2일(사진출처:KBS)'

박보검이 게스트로 출연하게 된 건 차태현 덕분이다. 친한 선후배 사이기도 하지만 박보검과 차태현은 같은 소속사다. 게다가 박보검은 이제 새로 KBS 월화에 방영되는 <구르미 그린 달빛>의 남자주인공이다. 그러니 KBS로서는 그가 <12>에 출연하는 것이 사전홍보에도 톡톡한 도움이 되는 일이다.

 

하지만 이런 홍보적 목적을 차치하고라도 박보검은 확실히 <12>에서 제 역할 이상을 해내는 매력 아니 나아가 매직(?)을 보여줬다. 특유의 환한 웃음과 긍정에너지는 짜증을 유발하는 폭염 속에서도 보는 이들마저 기분 좋게 만들었고, 그것은 또한 출연자들을 변화(?)시키는 놀라운 힘을 보여줬다.

 

고소공포증이 있어 높은 곳을 영 싫어하고 그래서 이전에 놀이기구를 타다 욕을 해 자체 심의로 편집된 경험이 있는 김종민에게 추억이라며 네 명이 함께 타는 놀이기구를 타게 하는 과정은 박보검이 아니었다면 나오기 어려운 장면이었다. 박보검의 설득에 김종민은 저도 모르게 놀이기구에 타고 있는 자신을 뒤늦게 발견하고는 화를 내다가 또 놀라워하다가 했다.

 

차태현이 박보검을 게스트로 데려와 굳이 자유여행에서 놀이기구를 타는 여행을 하려한 건 그런 점에서 보면 다분히 의도적이라고 볼 수 있지만 기분 좋은 웃음을 만들어 낸 것만은 분명하다. 예고편에서 패러글라이딩을 타러간 김종민을 박보검이 또 설득하는 장면은 이번 자유여행의 콘셉트를 확실히 보여준다. 놀이기구가 무서운 김종민이지만 박보검이 함께 함으로써 어쩔 수 없이 그걸 타는 모습을 통해 웃음을 준다는 것.

 

이것은 <12>이 게스트를 출연시켰을 때 그 게스트가 가진 특징과 개성을 활용하는 방식이기도 하다. 김준현이 게스트로 들어오자 먹는 양만큼 자동차 기름을 넣어주는 미션이 들어간 건 우연이라고 볼 수 없다. 김준현은 결국 무려 500ml 열 잔에 해당하는 냉차를 마시는 진풍경을 보여줬다. 그가 김준호와 오리배를 타는 미션 또한 그 몸무게 때문에 기울어지는 오리배만으로도 큰 웃음을 만들었다. 그리고 다음 주에는 본격적인 먹방이 시작될 예정이다.

 

박보검은 그 긍정에너지의 캐릭터가 이번 게스트 출연에서 빛을 발하고 있다. 힘겨워하고 또 피하려는 출연자들을 나서서 설득하고 즐겁게 받아들이는 그 긍정적인 모습은 이온 음료를 벌칙처럼 마시는 장면마저 CF로 만들고, 놀이기구를 타는 장면마저 즐거운 미션으로 바꿔놓고 있다.

 

물론 드라마의 성패를 한 연기자가 가진 이미지만으로 섣불리 말할 순 없다. 하지만 적어도 <구르미 그린 달빛>에 채널을 고정시키는 시청자들의 마음을 움직이는 큰 이유 중 하나는 바로 이 박보검의 기분 좋은 이미지가 아닐까. 그는 <12>에서 그랬던 것처럼 이 드라마 또한 긍정적인 결과로 이어나갈까. 못내 그 결과가 궁금해지는 대목이다.

Posted by 더키앙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