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612)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5395)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Total13,643,110
Today229
Yesterday744

'출포판'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21.01.11 '개천용', 이 땅의 모든 '출포O'들을 위한 헌사
728x90

'개천용'의 질문, 어떤 판사·검사·형사·변호사·기자여야 할까

 

조기수 대법원장(조성하)에 의해 '재판 거래'가 공공연하게 지시되고, 그 상명에 복종하지 않으면 출세는 포기해야 하는 현실. 그래서 억울하게 옥살이를 지낸 김두식(지태양) 재심 재판을 맡게 된 최동석(류연석) 판사는 갈등한다. 만일 박태용(권상우)의 말대로 "법대로만 심판"한다면 김두식의 무죄를 선고해야 하지만, 그렇게 하면 자신의 판사로서의 미래는 끝장나는 현실을 알기 때문이다.

 

그런데 SBS 금토드라마 <날아라 개천용>에서 그 재심의 변호를 맡은 박태용이 가진 무기는 단 하나 '진정성'이다. 그는 진범인 이재성(윤정일)의 마음을 돌리기 위해, 그가 과거 끔찍한 살인을 저질렀지만 그 후로 사회에 봉사하며 살았던 삶을 끄집어냈다. 그를 믿어주는 이웃들의 시선 앞에 양심의 가책을 느끼게 하려는 거였고, 그래서 이재성은 실제로 눈물을 흘리지만 결국 진범은 자신이 아닌 김두식이라고 증언했다.

 

하지만 박태용의 진정성에 마음을 움직인 건 최동석 판사였다. 그는 결국 김두식의 무죄를 선고하는 소신을 지켰고, 사직서를 제출했다. 그 사실을 알고 찾아와 법원 안에서 싸우는 것도 좋지 않았겠냐고 묻는 박태용에게 최동석 판사는 '출포판'이란 말을 아느냐고 되묻는다. 출세를 포기한 판사. 그는 현 법원의 문제를 이렇게 꼬집는다. "법원에 있는 고위직들이 출포판들을 제일 무서워해요. 얘네는 말을 안 듣거든. 대부분의 판사들은 말을 엄청 잘 들어. 왜냐하면 출세를 해야 되니까. 그래서 내부에서는 절대로 못 바꿔요."

 

그러고 보면 <날아라 개천용>의 박태용이라는 변호사도 출세는 물론이고 성공을 포기한 변호사가 아닐 수 없다. 재심 변호사라는 것이 승소가 어렵기도 한데다 그 과정도 꽤 오래 걸려 돈이나 성공을 바라고 할 일은 아니기 때문이다. 현실적인 성공을 원한다면 김병대(박지일) 같은 검사장 출신으로 최대 로펌 대석의 고문을 맡고 있는 변호사로 사는 일이지만, 박태용은 그런 선택을 하지 않는다. 

 

박삼수(배성우) 기자나 이유경(김주현) 기자는 또 어떤가. 오로지 진실 보도를 위해 현장을 뛰어다니지만 문주형(차순배) 같은 언론사 사장에 의해 기사는 편집되기 일쑤다. 그래서 이들은 선택한다. 기성 언론에 편입되어 성공의 길을 가는 기레기가 되기보다는 그 바깥으로 나와 진정한 기자의 길을 가기로. 

 

형사도 다르지 않다. 재심 사건에서 안영권(이철민) 오성시 경찰서장 같은 인물은 과거 김두식을 무고한 살인범을 몰아넣는 일로 승승장구해 서장이 되었지만, 그 사건을 끝까지 파헤치려 했던 한상만(이원종)은 지구대로 좌천된다. 검사는 또 어떤가. 장윤석(정웅인)처럼 정치 검사로 승승장구하는 인물이 있는 반면, 소신을 지키다 검사직을 그만두고 변호사가 된 황민경(안시하) 같은 인물도 있다. 

 

결국 <날아라 개천용>을 보면 양극단으로 나뉘는 판사, 검사, 형사, 변호사, 기자들이 등장한다. 이들은 각각 서로 다른 직종에 있는 인물들이지만, 드라마가 보여주는 것처럼 모두가 하나로 얽혀있다. 암담하게 느껴지는 건 출세해 이른바 잘 나간다는 이들은 모두 하나같이 양심과 소신을 지키기보다는 이익을 위해 그것을 저버린 이들이다. 반면 양심과 소신을 지킨 이들은 힘겹게 그것을 지켜내기 위해 조직 바깥에서 저들과 싸운다. '출포판'만 있는 게 아니라 '출포검', '출포형', '출포변', '출포기' 등 어떤 직종에서도 '출포O'이 존재한다는 말이다. 그저 드라마로만 보기 어려운 현실이 아닌가. 과연 어떤 판사, 검사, 형사, 변호사, 기자여야 바람직할까. <날아라 개천용>은 그 극명한 대결구도를 통해 이런 질문을 던지고 있다.(사진:SBS)

Posted by 더키앙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