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286)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5072)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Total13,479,898
Today122
Yesterday279

여진구, 김소현, 박유천, 유승호 그리고 윤은혜까지

 

좋은 작품은 좋은 캐릭터를 만들고, 좋은 캐릭터는 좋은 연기자를 발견한다. <보고싶다>는 딱 그런 작품이다. 주역으로서의 아역(여진구, 김소현)에서부터 성인역(박유천, 유승호, 윤은혜)까지, 그리고 조역이지만 든든한 기둥을 세워주는 중견(송옥숙, 한진희, 전광렬, 김미경)까지 <보고싶다>는 말 그대로 연기 보는 맛이 나는 작품이다.

 

'보고싶다'(사진출처:MBC)

<해를 품은 달>을 통해 시청자들을 품은 여진구는 <보고싶다>에 와서 더 단단해진 연기의 무게감을 보여주었다. 누가 그를 보고 아역이라고 하겠는가. 김소현과 함께 보여준 풋풋한 멜로 연기는 물론 <해를 품은 달>에서부터 정평이 나 있었던 것이지만, 그녀를 홀로 버려두고 도망친 후 죄책감과 그리움이 뒤엉켜 울부짖는 모습은 여진구만의 아우라를 만들기에 충분했다. 아이지만 아이 같지 않은 감성 연기는 앞으로 그가 하는 작품에 여진구 프리미엄을 만들 것으로 보인다.

 

여진구와 함께 절절한 멜로 연기를 보여준 김소현도 마찬가지다. 아역으로서 성인들의 감성까지 울리는 여자배우로 여진구가 <해를 품은 달>에서 함께 연기한 김유정이 거의 유일하다 여겼다면 이제 김소현도 그 자리 하나를 차지한 셈이다. 하지만 김유정과는 달리 더 갸냘픈 그녀만의 선은 보는 이들의 보호본능을 자극한다. 이건 김소현이라는 준비된 아역(사실 아역이란 표현이 어설프다)과 함께 여진구라는 든든한 상대역이 서로 시너지를 만든 결과이기도 할 것이다.

 

보통 이런 정도의 아역들의 존재감은 그 바톤을 이어받는 연기자들을 곤혹스럽게 만들어버리기 일쑤다. 하지만 여진구와 김소현의 바톤을 이어받은 박유천과 윤은혜는 놀랍게도 그 감성을 더 깊게 만들면서 아무런 이물감조차 느끼지 못하게 만들어버린다. 무려 14년을 미친놈처럼 잃어버린 그녀를 찾아온 그 절절한 그리움은 박유천이라는 몰입 좋은 배우의 깊은 눈빛으로 되살아났고, 상처를 지우려 과거를 지워버렸지만 다시 나타난 그로 인해 옛사랑 앞에 흔들리는 그녀는 윤은혜의 눈물 연기 속에서 절절해졌다.

 

그 둘 사이에 서 있는 해리이자 강형준(유승호)은 분열된 두 개의 자아를 가진 인물이다. 그에게 과거는 지워야할 상처이면서 동시에 복수해야할 대상이기도 하다. 그래서 이수연(윤은혜) 앞에서는 한없이 부드럽다가도 돌아서면 차가운 복수와 욕망에 시달리는 양면성을 가진 캐릭터다. 류승호에게 이런 캐릭터는 이중의 어려움을 만들어낸다. 즉 유승호가 가진 너무 앳된 동안은 진중한 성인역과 부딪칠 수밖에 없다. 그 위에서 그는 이중성격의 소유자를 연기해야 한다.

 

하지만 바로 이 어려움이 유승호에게서 아역의 딱지를 떼어내주는 역할을 해주고 있다. 이수연을 소유하려는 욕망과 어머니에 대한 복수를 하려는 그 욕망은 서서히 어린아이처럼 웃는 유승호의 이면에 놓여진 섬뜩함을 기대하게 만든다. 아마도 앞으로 유승호가 걸어갈 연기세계에서 <보고싶다>는 그에게 대단히 중요했던 전기를 제공한 작품으로 기억될 것이다.

 

물론 이 젊은 배우들이 마음껏 감정의 폭발을 할 수 있는 든든한 바탕을 만들어주는 중견들을 빼놓을 수 없다. 거칠지만 대단히 인간적인 엄마상을 그려내고 있는 송옥숙은 아마도 이 드라마의 반 정도의 지분을 갖고 있는 연기자일 것이다. 그가 있어서 맘껏 울 수 있고 어리광부릴 수 있는 박유천과 윤은혜의 공간이 만들어졌다. 한진희는 이 드라마의 동력을 만들어내는 악역이고, 전광렬은 이 어른과 아이들의 대결구도 속에서 어른이면서 아이의 마음을 가지려 했던 어찌 보면 드라마의 주제와 맞닿는 캐릭터를 보여준 연기자다. 물론 짧지만 강렬한 인상을 남긴 피해자 어머니 역할의 김미경도 빼놓을 수 없다.

 

<보고싶다>는 바로 이 든든한 중견의 바탕 위에서 젊은 연기자들을 재발견해준 드라마다. 아마도 훗날 제 각각의 연기 영역을 펼쳐나갈 이들은 어쩌면 <보고싶다>를 떠올리게 될 지도 모르겠다. 그들의 연기 가능성을 최대치로 뽑아내준 이 작품은 그래서 그들의 성장과 함께 훗날 자꾸 더 보고 싶어질 지도 모를 일이다. 다시 말하지만 좋은 연기자는 좋은 작품을 통해 발견된다.

Posted by 더키앙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