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화성인' 시스터보이, 왜 논란을 자초할까
    옛글들/명랑TV 2013. 6. 30. 08:09
    728x90

    예정된 논란을 먹고 사는 이상한 방송, <화성인>

     

    지난 27일 방영된 tvN <화성인 X파일(이하 화성인)>에 나온 이른바 ‘시스터보이’는 도를 넘은 이 논란 방송의 정체를 보여주었다. ‘시스터보이’. 마마보이에서 따온 이 작명은 누나들이 동생의 엄마 역할을 하는 것으로 포장되었지만, 그 실체는 ‘선정성’ 그 자체였다. 다 큰 남동생을 거의 업어 키우다시피 하고, 1분마다 뽀뽀를 해대며 엉덩이를 만지고 가슴에 입바람을 불어 넣는 등 지나친 스킨십을 보여주었다. 심지어 잠잘 때까지 꼭 껴안고 자는 모습은 이게 친 남매가 맞는가 하는 의구심마저 자아내게 만들었다.

     

    '화성인X파일(사진출처:tvN)'

    사실 누나가 아니라 엄마라고 하더라도 다 큰 아들이라면 이러한 스킨십 자체가 어색했을 것이다. 물론 <화성인>이라는 프로그램 자체가 이렇게 ‘특이한 사람들’을 보여주는 프로그램이지만, 그래도 어느 정도의 넘어서지 않아야 할 선은 있는 법이다. 조작 논란까지 나오는 이유는 당연하다. 그것이 제 아무리 ‘다른 사람들’이라는 화성인이라고 하더라도 도무지 상식적으로 이해되지 않기 때문이다.

     

    <화성인>의 조작 논란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출연자들의 상당 부분이 쇼핑몰 관련된 일들을 하는 경우가 많아 끊임없이 홍보 목적의 노이즈 마케팅이라는 논란이 생겨왔던 게 사실이다. 이번 시스터보이 논란에서도 이 대목이 빠지지 않는다. 시스터보이 도한봉씨가 2012년부터 인터넷 얼짱 출신으로 피팅모델 경력이 있다고 네티즌들은 주장하고 있는 것. 결국 ‘다른 목적’으로 조작방송을 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는 이유다.

     

    SNS 상에 조작을 주장하다가 이를 다시 부인한 것에 대해서 문태주 PD는 직접 만나 확인한 결과 “악성 댓글에 상처를 받아서 사실을 부인했다고 하더라”고 밝혔다며 방송은 조작이 아님을 설명했다. 또 문태주 PD는 모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화성인들은 일반인들로, 평범하게 살던 분들이다. 방송이후 악플에 시달리다보면 항상 논란을 벗어나는 방법으로 부인을 하는 것”이라며 “<화성인>이 조작 논란에 왕왕 휩싸이는 이유가 바로 이 때문”이라고 말했다고 한다.

     

    이 문태주 PD의 인터뷰 내용 속에는 이 프로그램의 성격이 은연 중에 드러나 있다. 즉 <화성인>은 그 방송 자체가 조작 논란이 생길 수 있고, 또 방송 이후에 출연한 일반인들이 악플에 시달릴 수 있다는 것이다. 즉 시스터보이 역시 방영되었을 때 이 정도의 노이즈가 만들어질 것은 충분히 예상할 수 있었다는 얘기다. 이는 PD의 인터뷰를 통해서도 이미 밝혀진 얘기다.

     

    하지만 그렇다면 왜 굳이 그렇게 한 일반인에게 집중적인 악플이 쏟아질 수 있는 내용을 방송하는 것일까. 그것이 이 프로그램의 정체성이기 때문이다. 논란을 먹고 자라는 프로그램. 그리고 이들은 논란이 나올 때마다 원론적인 이야기로 문제를 덮으려고 한다. 즉 <화성인>은 ‘남다른 사상과 가치관을 가진 분들이 출연하는 프로그램’이며, ‘다르다는 것이 나쁘다거나 틀린 것은 아니라는 것이 기본적인 생각’이라는 얘기다. 얼핏 들으면 다양성의 가치를 내세우는 것처럼 보인다.

     

    물론 다양성의 가치는 중요하다. 하지만 자칫 다양성을 빌미삼아 논란 방송을 일관하고 있는 것은 오히려 다양성의 가치를 호도하는 결과로 이어질 수 있다. 시스터보이라는 화성인은 물론 존재할 수 있다. 진짜 엄마를 대신해 애틋한 마음을 가진 누나를 다루는 건 어쩌면 훈훈한 일일 수 있다. 하지만 이 방송이 시스터보이라고 하면서 보여준 장면들을 보라. 대부분이 스킨십에만 집중적으로 맞춰져 있었던 것은 그 목적이 어디에 있었는가를 그대로 말해주는 대목이 아닌가. 다양성 운운하면서 적당히 포장해 선정적인 논란 방송을 추구하는 이 이상한 프로그램을 언제까지 참고 봐야 하는 것일까.

    댓글 0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