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누가 임성한 작가에게 권력을 부여했나
    옛글들/드라마 곱씹기 2013. 10. 19. 08:55
    728x90

    드라마보다 더 드라마틱한 임성한 월드의 농단

     

    사실 <오로라공주>를 보지 않는다. 드라마를 비평하는 게 직업이지만 처음 몇 회를 보고는 또 다른 임성한 월드의 반복일 것이 불을 보듯 뻔했기 때문이다. 아니나 다를까 임성한 월드에서는 끝없는 잡음들이 쏟아져 나왔다. 임성한 월드에서 비상식적인 인물들이 등장해 비상식적인 관계를 보여주는 건 이제 그다지 놀라운 일도 아니게 되었다. 으레 임성한 월드는 그러려니 받아들이는 눈치다. 눈에서 레이저가 안 나오는 것만 해도 어디인가.

     

    '오로라공주(사진출처:MBC)'

    자기 드라마에 자기 친조카를 연거푸 출연시켰다는 것은 임성한 월드의 뻔뻔한 권력적 구조를 잘 말해준다. 백옥담이라는 예명을 가진 임성한의 조카는 <아현동 마님>, <신기생뎐>에 이어 <오로라공주>까지 출연했다. 흔히들 작가와 배우의 사단을 얘기하면서 ‘패밀리’ 운운하지만 진짜 패밀리가 이렇게 계속 캐스팅 됐다는 것은 실로 놀라운 일이다. <오로라공주>에서는 중요한 배역도 아니면서 주연급 못지않은 분량을 할애 받았다고 한다. 특혜도 이런 특혜가 없다.

     

    반대로 이 드라마의 출연자들은 알 수 없는 이유로 계속 하차를 거듭했다고 한다. 오로라(전소민)의 오빠 역할을 연기한 박영규, 손창민, 오대규를 비롯해 김정도, 송원근 등 무려 8명의 배우가 하차했다는 것. 무슨 전쟁드라마나 호러물도 아닌데 이렇게 주요배역들이 갑작스럽게 외국으로 떠나는 식으로 드라마에서 하차하게 되는 건 상식적으로 이해하기가 힘들다. 항간에는 ‘서바이벌 드라마’ 아니냐는 비아냥 섞인 농담까지 나오고 있다.

     

    드라마는 물론 작가가 구상해 내놓는 세계지만 일단 캐릭터와 관계가 주어져 대중들에게 보여지고 나면 작가도 맘대로 해서는 안되는 세계다. 이것은 작가가 이미 캐릭터를 선보였을 때 대중들과 어떤 식으로든 함께 가겠다는 약속을 한 셈이기 때문이다. 즉 갑자기 캐릭터를 하차시키거나 심지어 죽이거나 하는 건 드라마를 통한 대중들과의 약속을 일방적으로 파기하는 일이다. 무려 9명이나 하차시킨 임성한 작가는 그 행위만으로도 대중들에게 횡포를 가한 것이나 마찬가지다.

     

    <오로라공주>에서 하차하게 된 손창민은 YTN라디오에서 “황당하다”고 하차의 소감을 전했다. 물론 임성한 작가를 콕 집어 비판한 건 아니지만 그의 진술은 하차 과정조차 정상적이지 않았다는 것을 미루어 짐작하게 한다. “어저께 밤까지 녹화를 하고 새벽에 끝났는데 그 다음날 12시쯤에 방송사의 간부가 전화를 해 '이번 회부터 안 나오게 됐다'고 하더라. '이유가 뭐냐, 명분이 뭐냐'고 물었지만 '없다, 모른다'고 하더라.”

     

    출연료 문제가 아니었냐고 묻는 앵커의 질문에 손창민은 “그런 것도 없지 않아 있다. 그리고 아마 모든 이번 일의 키포인트는 오로지 한 사람이다”라고 답한 후 “내가 지적을 안 해도 다 아실 거다”고 밝히기도 했다. 결국 드라마 대본 전개를 통한 하차이기 때문에 손창민 말대로 굳이 이름을 거론하지 않아도 이 모든 문제가 임성한 작가에서부터 비롯되었다는 것은 누구나 알 수 있는 일이다.

     

    최근에는 한 보도매체에 의해 <오로라공주>의 미리보기 서비스가 제공되지 않는 것이 임성한 작가의 요청 때문이라는 기사가 나왔다. 도대체 왜 드라마의 홍보에도 도움이 되는 미리보기 서비스를 굳이 제공하지 않으려 하는 것일까. 관계자 측의 말로는 “미리보기를 통해 정확하지 않은 내용이 확산되는 것을 막기 위함”이라고 하지만 상식적으로 납득이 가는 이유는 아니다. 사실 어디로 튈 지 알 수 없는 작가 기분에 따라 제멋대로인 드라마이기 때문에 미리보기는 오히려 논란의 빌미가 될 수 있다는 게 진짜 이유가 아닐까.

     

    사실 임성한 작가에게 중견이라는 말이 어울리는지는 모르겠지만 연수로 보면 분명 드라마계의 선배인 것만은 분명하다. 그런데 이런 위치에 있는 작가가 이렇게 드라마를 제 맘대로 농단해도 과연 괜찮은 걸까. 임성한 작가의 비상식적인 일련의 행동들도 문제지만 이것을 아무런 제재나 조치 없이 방치하고 있는 방송사의 문제는 더 크다고 보인다.

     

    결국 방송사는 시청자들과의 약속으로 그 신뢰를 유지하는 곳이 아닌가. 그런데 이토록 자신만의 세계에서 제 맘대로 권력을 휘두르는 작가를 시청률이 나온다는 이유로 방치하는 건 방송사의 직무유기가 아닐까 싶다. 혹 이것은 임성한 월드의 권력이 방송사를 압도하고 있다는 얘기일까. 시청률도 결국은 시청자들이 부여하는 것이다. 드라마보다 더 드라마틱한 논란들만 쏟아져 나오는 임성한 월드에 그 누가 권력을 부여한단 말인가.

    댓글 0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