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동정과 비호감, MC몽 바라보는 양극단 시선
    옛글들/명랑TV 2014. 4. 13. 07:34
    728x90

    4년의 자숙기간 MC몽 복귀할 수 있을까

     

    <12>에서 MC몽의 활약은 대단했었다. 야생 원숭이 캐릭터로 거침없이 몸을 던지는 그 모습은 <12> 특유의 흥을 만들기도 했다. 또 발표하는 곡마다 히트를 치는 음악적인 재능을 보여주기도 했다. 하지만 바로 그런 유쾌한 그였기 때문에 그의 병역법 위반 논란의 충격은 더 클 수밖에 없었다. 군 기피를 위한 고의 발치의혹은 그 사안을 더욱 충격적으로 느끼게 만들었다.

     

    사진출처:JTBC

    이렇게 불거진 논란으로 20106월에 모든 프로그램에서 하차했으니 이미 4년의 세월이 지난 셈이다. MC몽은 2년 간 법정 공방을 계속 했다. 201011월 첫 공판이 있었고 20125월 대법원으로부터 병역법 위반과 관련해 무죄 판결을 받았다. 하지만 무죄판결을 받았다고 해도 여론이 달라진 건 아니었다. 유승준 사건을 통해 알 수 있듯이 군 기피 의혹이 일단 생긴 연예인을 바라보는 대중들의 시선은 세월이 흘러도 좀체 부드러워지지 않는 특성이 있다.

     

    보통 논란이 벌어진 연예인들의 자숙기간은 1년 안팎이다. 세금 탈루 의혹으로 잠정 은퇴를 선언한 강호동도 1년 후에 복귀했고, 과거 발언이 문제가 되어 자숙기간을 가졌던 김구라도 1년이 채 되지 않아 연예계에 복귀했다. 하지만 MC몽은 4년이다. 그간 대인기피증까지 생길 정도로 거의 두문불출하며 지냈다고 한다.

     

    사실 군대문제로 치면 작년부터 최근까지 계속 대중들을 들끓게 했던 이른바 연예병사논란도 만만찮다. 상추와 세븐의 안마시술소 출입하는 장면이 방송을 통해 보여지기도 했고, 마음껏 핸드폰을 사용하고, 사제 복장으로 거리를 활보하는 등 도무지 군 생활로는 보기 힘든 군기문란도 목격했다. 비는 논란이 터진 와중에도 전역해 버젓이 활동을 재개했다. 물론 논란이 여전히 남아 있지만 4년 간 두문불출한 MC몽과는 사뭇 다른 행보다.

     

    논란이 되어 연예병사 제도가 사라진 후에도 몇 명 전 연예병사들은 병원에서 군 생활을 보내기도 했다. 몸이 안 좋아 수술까지 받았다고 하는데, 군대 가기 전에는 멀쩡하던 그들이 왜 군대만 가면 몸이 고장 나는 지에 대해서 대중들은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이다. 그것도 나란히 연예인들만 그런 편의를 봐준다는 건 일반사병들의 상대적 박탈감마저 만들고 있다.

     

    MC몽의 최근 복귀설에 대해 대중들의 반응은 양극단으로 나뉘고 있다. 그 하나는 4년이면 충분한 자숙기간을 거쳤다는 쪽이다. 이 반응이 설득력이 있는 건 사실상 무죄 판결을 받았고 또 다른 논란 연예인들과 비교해 그의 자숙기간이 유독 길었다는 점 때문이다. 그 정도면 충분하니 이제는 복귀해 대중들에게 즐거움을 안겨주는 것이 그가 앞으로 해야 할 도리라는 것이다.

     

    하지만 다른 하나는 자숙기간과 상관없이 MC몽에 대한 비호감을 표하면서 그의 복귀를 바라지 않는다는 반응이다. 사실 MC몽이 군 기피를 했다는 심증을 확고히 믿는 이들에게는 그가 여전히 군대를 가지 않은 것이 불쾌함으로 남을 수밖에 없다. 결국 연예인은 대중들의 사랑을 받아야 그 존재근거가 생기는 법이다. 그러니 MC몽을 불편하고 불쾌하게 여기는 대중들에게는 자숙과 상관없이 그를 더 이상 보고 싶지 않은 마음이 당연할 수도 있다.

     

    과연 그는 연예계로 다시 돌아올 수 있을까. 동정적인 시각과 비호감의 시각이 공존하는 MC몽으로서는 선택을 하는 것 자체가 두려울 수 있다. 결국 그가 어떤 선택을 하느냐에 따라 결정될 일이지만, 문제는 그 다음부터일 것이다. 복귀를 한다고 해도 대중들의 싸늘한 시선을 받는다면 안하느니만 못한 결과가 될 수도 있기 때문이다. 과연 그는 어떤 선택을 할까.

    댓글 0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