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슈퍼스타K6'의 곽진언, 읊조려도 최고인 까닭
    옛글들/명랑TV 2014. 10. 11. 09:03
    728x90

    <슈퍼스타K6>의 새로움, 곽진언이다

     

    곽진언이 심상찮다. Mnet <슈퍼스타K6> 첫 회에 등장하면서부터 화제가 되었던 곽진언. 그가 만들어낸 콜라보레이션은 심사위원들의 극찬을 받으며 그의 존재감을 한껏 알렸다. 대중들의 반응은 폭발적이다. 임도혁, 김필과 함께 부른 벗님들의 당신만이, 김필과 부른 들국화의 걱정말아요는 지금 음원차트 상위권에 모두 랭크되어 있다.

     

    '슈퍼스타K6(사진출처:Mnet)'

    김동률과 서태지 그리고 윤하 같은 쟁쟁한 가수들의 음원이 발표된 시점에서 한 오디션 프로그램의 콜라보레이션 곡이 이처럼 힘을 발휘한다는 건 놀라운 일이다. 물론 그것은 임도혁이나 김필 같은 절정의 가창력을 보여주는 이들의 하모니가 조화를 이뤘기 때문이다. 김필이 갈고 닦여져 듣기 좋은 목소리로 시원스럽게 고음을 찍어준다면, 임도혁은 거기에 소울풀한 감성을 덧붙여준다. 결코 곽진언의 개성 강한 저음만으로는 나올 수 없는 결과일 것이다.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 전체 콜라보레이션의 핵심으로 칭찬받는 이는 단연 곽진언이다. 도대체 그 힘은 어디서 나오는 걸까. 윤종신은 그것을 곽진언이 가진 프로듀싱 능력이라고 말했다. 노래를 재해석해내는 능력이 어떤 곡이든 곽진언화해낸다는 것이다. 그래서 김필은 11 대결 미션에서도 자신이 승자가 되었으면서도 못내 곽진언에 대한 미안함을 감추지 못했다. 곽진언이 만들어 놓은 판이 있어 김필의 보컬이 더 돋보일 수 있었기 때문이다.

     

    곽진언의 특별함은 노래를 한다기보다는 마치 읊조리듯 이야기를 건네는 그 특유의 감성에 있다. 그가 처음 <슈퍼스타K6> 무대에 올라 부른 후회라는 곡은 단 몇 분만에 나르샤의 눈에 눈물을 맺게 할 정도로 강력한 곽진언만의 감성을 보여주었다. ‘아무리 원한다 해도 안되는 게 몇 가지 있지로 시작한 노래가 사랑하는 우리 엄마 다시 살아나는 것으로 절정을 이룰 때 듣는 이들의 마음은 한없이 허물어질 수밖에 없었다.

     

    이것은 마치 김민기나 정태춘을 듣는 듯한 감성이다. 노래란 듣기 좋은 소리이기도 하지만 마음과 마음을 전하는 일종의 소통이자 교감이기도 하다. 그런 면에서 곽진언의 노래는 마치 얘기를 전해주듯 상대방의 마음을 뒤흔드는 힘이 있다. 이런 힘은 콜라보레이션에서도 그대로 발휘된다. 김필과 부른 걱정말아요 그대에서는 시작과 함께 깊은 한숨을 내뱉으며 하나 둘 셋을 읊조리는 곽진언에 의해 그 노래의 감성이 먼저 만들어진다. 당신만이에서도 임도혁과 곽진언이 만들어낸 그 낮은 감성 위에 김필의 하이톤의 목소리가 날아가듯 얹어진다.

     

    즉 겉으로 들려오는 화음 속에는 고음들이 먼저 들리기 마련이지만 그 고음을 어떤 울림으로 만들어내는 건 곽진언의 저음이라는 점이다. 마치 베이스가 뒤로 물러나 있으면서도 음악 전체를 끌어안는 힘을 발휘하는 것처럼, 곽진언의 목소리는 낮게 읊조려도 음악 전체의 느낌을 다르게 만들어내는 매력이 있다.

     

    존박처럼 중저음이 좋은 가수들이 나오긴 했지만 곽진언처럼 낮은 톤에도 고음 못지않은 감성 전달을 가진 출연자는 아마도 <슈퍼스타K>에서도 처음이 아닐까 싶다. 만일 역대의 <슈퍼스타K>가 그 시즌마다 저마다의 특색을 갖고 진화해왔다면 이번 시즌은 어쩌면 곽진언이나 김필 같은 싱어 송 라이터들의 제전이 그 특색이 되지 않을까.

     

    그 중에서도 곽진언 같은 싱어 송 라이터의 탄생은 그가 우승을 하든 못하든 상관없이 <슈퍼스타K6>가 이미 어느 정도의 성과를 가졌다는 성급한 판단마저 하게 만든다. <슈퍼스타K6>의 새로움은 단연 곽진언이다.

     

    댓글 0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