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무한도전', 남들 쉴 때 노동으로 쌓아온 10년
    옛글들/명랑TV 2015. 5. 25. 08:32
    728x90

    휴가는 무슨.. 역시 <무한도전>다운 극한 선택 

     

    <무한도전> 10주년. 출연자와 스텝들에게 내려진 휴가는 믿기지 않는 일로 다가왔다. 출연자들은 공항에 와서도 주변을 살피며 휴가를 떠난다는 사실을 의심하는 모습이었다. 그럴 수밖에 없을 것이다. 어디 한두 번이던가. 휴가처럼 떠난 해외여행이 사실은 생고생의 서막이 됐던 것이.

     

    '무한도전(사진출처:MBC)'

    지난 방콕 특집에서 그들은 방콕에 가지 못했다. 공항까지 가서 티켓팅까지 했지만 다시 되돌아온 그들은 작은 옥탑방에 콕 박혀 마치 방콕에 온 것 마냥 휴가를 즐기는(?) 모습을 보여줘야 했다. 휴가라기보다는 몸 개그를 위한 게임 같은 상황들이 벌어지면서 이 방콕 특집은 시청자들에게 의외의 큰 호응을 얻기도 했다. 굳이 해외에 나가지 않아도 방 한 칸에서도 충분히 웃길 수 있다는 <무한도전>의 저력을 보여준 셈이었다.

     

    그러니 휴가랍시고 공항까지 와서도 의심할 수밖에. 그런데 이번에는 진짜 짐을 부치고 비행기에 탄 그들이 방콕 공항에 내리는 모습까지 보여주었다. 그러니 출연자들로서는 이 휴가가 거짓이 아니라는 것을 믿을밖에. 하지만 반전은 여기서부터 시작되었다. 갑자기 제작진이 지난 극한알바특집에서의 약속을 꺼내들었던 것. 지인에게 자신들이 했던 알바를 추천해서 성공하지 못하면 또 다른 극한알바를 할 것이라는 약속이었다.

     

    방콕은 이번에는 휴가지가 되지 못하고 경유지가 되었다. 전 세계로 가는 허브로서 방콕 공항에 내란 그들은 거기서 각각 팀을 이뤄 세계로 가는 극한알바를 떠나게 되었다. 출연자들은 이번에도 속은 걸 알고는 분통을 터트렸다. 하하는 이럴 거면 처음부터 극한 알바라고 하던가라며 분노했다. 이 휴가를 오려고 몇주 간 했던 생고생이 못내 억울했을 것이다. 유재석도 김태호 PD를 거론하며 걔 인터폴에 수배해야 한다고 했고 박명수는 콩밥 먹여야 한다고 말했다.

     

    사실 10주년 정도 됐으면 휴가를 보내줘도 뭐라 할 사람은 없을 것이다. 그간 <무한도전> 출연자들이 시청자들을 위해 얼마나 생고생을 해왔는가를 모르는 바가 아니기 때문이다.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김태호 PD는 독한 선택을 했다. 왜 그랬을까. 그것이 <무한도전>이라는 프로그램의 본분이기 때문일 것이다. 결국 <무한도전>의 존재 근거는 시청자들의 즐거움에서 비롯되는 일이다. 그러니 출연자들의 노고는 어쩔 수 없는 일이라는 것.

     

    극한 알바<무한도전>이 다시금 초심을 다지는 계기를 보여줬던 아이템이다. 고층빌딩의 창문을 닦으며, 지하 갱도에서 탄가루를 뒤집어쓰며, 밤새도록 굴을 까고 택배상자들을 차에 싣고 또 텔레마케터로서 감정노동의 피로를 겪으며 그들은 치열한 노동의 현장을 보여주었다. <무한도전> 역시 마찬가지라는 것. 노동의 강도로 세워진 프로그램이 바로 <무한도전>이 아닌가.

     

    그들은 결국 이번에도 방콕에 가진 못했다. 설사 방콕 공항에 내리긴 했어도 그건 진정한 의미에서의 휴가지 방콕이 아니었다. 모두가 휴가를 생각할 때 <무한도전>은 노동의 현장을 선택했다. 이것은 <무한도전> 10주년이 그냥 만들어진 것이 아니라 그들이 흘린 땀으로 이뤄진 거라는 걸 잘 보여준다. 우리가 모두 TV 앞에서 웃으며 잠시 간의 여유를 보낼 때, 그들은 노동의 현장 속에 늘 자신들을 세우고 있었다.

     

    댓글 0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