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강레오의 발언, 비난 받는 진짜 이유
    옛글들/명랑TV 2015. 6. 28. 09:00
    728x90

    대중화되는 요리는 과연 나쁜 건가

     

    요리사가 단순히 재미만을 위해 방송에 출연하면 요리사는 다 저렇게 소금만 뿌리면 웃겨주는 사람이 될 것이다.” “한국에서 서양음식을 공부하면 자신이 커갈 수 없다는 걸 알고 자꾸 옆으로 튄다. 분자 요리에 도전하기도 하고” “평범한 김치찌개 같은 요리를 왜 TV로 넋 놓고 봐야 하는지.”

     


    '강레오(사진출처:MBC)'

    채널예스와 자신이 낸 책에 대한 인터뷰를 하면서 강레오가 한 말들은 최근 쿡방에 열광하는 대중들에게 찬물을 끼얹었다. 그 발언 속에는 요리사가 방송에서 쇼를 하는 것에 대한 날선 비판이 들어 있었고, 쿡방에 나오는 요리사들을 떠올리게 하는 이야기도 들어 있었다. 쿡방을 통해 요리사들의 매력에 푹 빠져있는 대중들로서는 강레오의 의도치 않았다는 디스는 날카로운 칼끝으로 느껴졌다.

     

    그래서 저렇게 소금만 뿌리면 웃겨주는 사람에서 최현석을 떠올리게 됐고, “평범한 김치찌개 같은 요리를 하는 사람에서 백종원을 떠올리게 했다. 구체적으로 이름을 지목하지는 않았지만 분명 그 표현 속에는 지금 현재 쿡방에 소비되는 요리사들에 대한 비판의식이 담겨 있었다.

     

    요리사로서 자신의 생각을 얘기한 것이니 그것 자체가 잘못됐다고 말할 수는 없다. 사람마다 저마다의 생각은 다를 수 있는 것이니 말이다. 하지만 그런 생각을 얘기하는 강레오가 다른 사람의 요리에 대한 생각이나 입장을 배려했다고 볼 수 있을까. 내 생각이 다르다고 나만 옳고 다른 사람들의 생각과 행동이 잘못됐다고 말하는 건 자칫 독선에 빠질 수 있는 일이다.

     

    즉 강레오의 발언이 그 분들은 그렇게 생각하시지만 내 생각은 다르다고 말했다면 달랐을 거라는 것이다. 그 인터뷰 내용을 보면 강레오는 요리가 대중적으로 소비되는 것에 대한 혐오를 가진 인물처럼 보인다. 즉 요리는 전문가들의 영역이고 그러니 그만한 교육과정을 거쳐야만 가능한 것이라는 것. 그저 쇼를 보여주거나 평범한 요리를 선보이는 쿡방들은 요리의 세계를 제대로 보여주는 것이 아니라는 것이다.

     

    강레오의 생각이 그럴 지는 모르지만, 아마도 대중들은 다른 생각을 할 것이다. 왜 요리사는 방송에 나와 쇼를 하면 안 되고 누구나 할 수 있는 평범한 요리를 선보이면 안 되는 것일까. 그런 걸 하면 요리사의 권위가 땅에 떨어지기라도 하는 것일까. 요리사에 대한 권위적인 생각은 요리라는 분야를 왜곡시킨다. 요리는 요리사들이 제일 잘하는 걸로 착각하지만 사실은 집에서 삼시세끼 밥 챙겨주시는 엄마들이 최고의 요리사들이다. 가끔 잘 못 만들어도 아이들을 위해 요리 쇼를 해주는 아빠들도 최고의 요리사들이다.

     

    이런 요리에 대한 어떤 격을 나누고 전문과 비전문을 나누는 건 그 자체로는 잘못된 것이 없다. 그건 전문화의 영역에서는 반드시 필요한 부분이다. 하지만 그 바깥으로 나와 대중들과 맞서게 됐을 때도 꼭 그럴 필요가 있을까. 대중들 앞에서 좀 더 편안하고 푸근하며 때로는 재미있게 요리에 대해 이야기할 수 있지 않을까. 한식을 보존하는 일(전문화)과 한식을 세계화시키는 일(대중화)은 어느 한쪽으로 선택해야 하는 일이 아니라 둘 다 함께 해야 하는 일이다.

     

    자신이 어느 한쪽으로 선택했다고 다른 쪽을 비난할 일은 아니다. 강레오는 심지어 그런 위치에 있을 사람도 아니다. 그 스스로도 여러 방송을 통해 얼굴을 비췄고 때로는 얼굴에 짜장면을 범벅하며 웃음을 주기도 했었다. 그게 나쁜 일인가. 요리는 종합예술 같은 대단한 분야지만, 그렇다고 스스로 대단하다고 강변할 일은 아니다. 만일 그런 생각을 갖는다면 그건 오만일 것이다강레오 소속사 대표가 최현석에게 사과했지만 그 방식과 방송출연을 앞둔 시점 등을 감안할 때 그다지 진정성이 느껴지지 않는 게 사실이다. 강레오에 대한 비난이 사과에도 불구하고 증폭되고 있는 건 그의 주장 자체 때문이 아니다. 그의 말에서 묻어나는 태도 때문이다.



    댓글 0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