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905)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4694)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Total13,315,945
Today395
Yesterday1,835

<불타는 청춘>에 강수지가 만드는 효과

 

강수지는 저희에게 이효리예요.” <불타는 청춘>의 박상혁 PD는 이 프로그램에 출연하고 있는 강수지에 대해 그렇게 말했다. 김국진과 함께 달달한 치와와 커플로 불리는 강수지. 적지 않은 나이에도 잘 관리된 몸매에 여전히 청순한 이미지를 보여주는 그녀가 보여주는 존재감이 <불타는 청춘>에 절대적이라는 이야기다.

 


'불타는 청춘(사진출처:SBS)'

사실 <불타는 청춘>은 생각보다 진입장벽이 있는 프로그램이다. 50(혹은 50대에 가까운) 중년들이 출연해 아직 젊은 청춘의 면면들을 보여준다는 건, 동세대 혹은 그 윗세대 시청자들에게는 충분히 공감대를 줄 수 있다. 하지만 이 중년을 바라보는 40대들에게는 자칫 프로그램 시청 자체가 꺼려질 수 있다. 그것이 스스로 나이 들었음을 확인하는 시간이 될 수도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런 느낌을 상쇄시켜주는 인물이 바로 강수지다. 사실 과거 하이틴 시절의 강수지를 기억하는 분들이라면 갸녀린 체구와 청순한 이미지만으로 각인되어 있을 것이다. 그런 강수지도 나이가 들었다. 물론 이제 50줄을 바라보는 나이지만 여전히 그 외모는 달라진 게 별로 없어 보일 정도로 젊다. 그렇지만 그녀가 보여주는 모습은 과거와는 사뭇 다르다.

 

김국진과의 썸을 보여주면서 적극적으로 애정을 표현하기도 하고, 때로는 삶의 경험이 묻어나는 원숙함을 드러내기도 한다. 그러면서도 간간히 허당기가 있는 모습을 보여줄 때는 오히려 그 허술함이 인간적인 매력으로 다가오기도 한다. 즉 그녀에게 세월의 흐름은 과거의 것을 지워버리고 새로 나이든 모습이 채워지는 게 아니라 과거와 현재가 나이테처럼 쌓여 공존하는 모습이다.

 

이것은 나이 들어가는 이들에게는 모두가 원하는 모습이 아닐 수 없다. 나이 들어 얼굴에 주름이 생기는 건 어쩔 수 없는 일이지만, 늘 건강한 웃음과 젊었을 시절의 풋풋함을 유지하면서도 나이 들며 갖게 된 좀 더 편안해진 모습을 갖게 되는 것. 그것이 누구나 원하는 나이 들어가는 모습이 아닐까.

 

<불타는 청춘>이 보여주려는 것이 바로 그것이다. 나이는 그저 숫자에 불과하다는 식의 이야기가 아니라, 나이 들면 갖게 되는 그 원숙함과 능수능란함을 그대로 보여주면서도 여전히 마음이 설레는 그들 안의 청춘을 발견해내는 것. 그래서 이들이 함께 모여 지리산 둘레길을 걷고 낯선 시골집에서 한 끼 밥을 함께 해먹으며 때로는 청춘의 왁자한 웃음을 터트리고 때로는 마음 속 깊은 중년의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은 그 자체로 마음 한 구석을 건드리는 면이 있다.

 

<불타는 청춘>은 마치 과거 <패밀리가 떴다>의 중년 버전 같은 느낌을 준다. 그래서 박상혁 PD는 강수지를 굳이 이효리에 비교해 말했을 것이다. 물론 프로그램 안에서 만들어지는 관계이겠지만 강수지와 김국진의 썸이 실제로 이뤄지기를 응원하는 이들이 적지 않다. 그만큼 이들의 모습이 진솔하다는 이야기일 것이다.

 

실로 나이 들어간다는 건 청춘과 비교한다면 속상한 일일 것이다. 하지만 거기에는 청춘과 비교할 수 없는 중년의 여유와 편안함 같은 것도 존재한다. 그러니 막연히 피하고 속상할 일이 아니라 그 안에서의 즐거움을 발견하고 누릴 일이다. <불타는 청춘>은 그것이 충분히 가능하다는 걸 보여주는 프로그램이다. 강수지에게서 느껴지는 긍정적인 에너지가 있다면 누구라도.



Posted by 더키앙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