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KBS는 어떻게 '태양의 후예' 같은 보물을 잡았을까
    옛글들/드라마 곱씹기 2016. 3. 10. 08:51
    728x90

    KBS <무림학교>의 지옥에서 <태양의 후예>의 천국으로

     

    지옥에서 천국으로. 아마도 KBS 드라마국의 마음이 이렇지 않았을까. 학원물과 판타지를 접목한 <무림학교> 역시 애초의 기획은 야심찼을 것이다. 하지만 그 기대는 첫 회부터 흔들리기 시작하더니 여지없이 무너져 내려 시청률은 거의 3%대를 전전하다 2.8%(닐슨 코리아)로 종영했다. 조악한 CG와 병맛을 추구했다기보다는 너무 엉성한 스토리. 시청자 반응 또한 최악이었다.

     


    '태양의 후예(사진출처:KBS)'

    하지만 이 지옥 같은 상황을 뒤집는 구세주로 등장한 게 <태양의 후예>. 수목극에 들어오자마자 <태양의 후예>는 첫 회에 14.3%로 가뿐히 두 자릿수를 넘어섰고 고작 4회 만에 거의 10%가 오른 24.1%를 기록했다. 김은숙 작가표 멜로 특유의 맛깔 나는 대사와 그리스에서 찍은 화보 같은 영상들, 스케일과 디테일을 모두 잡으며 <태양의 후예>는 대중문화의 가장 뜨거운 화제로 떠올랐다.

     

    광고 완판은 물론이고 재방송까지도 75%의 광고 판매를 이루고 있다고 한다. 이는 극히 드문 사례다. 100% 사전 제작되어 중국과 동시 방영되고 있는 <태양의 후예>에 대한 중국 반응 역시 뜨겁다고 한다. 아직 정확한 수치가 나온 것은 아니지만 벌써부터 제2<별에서 온 그대> 신드롬이 생기는 건 아니냐는 조심스런 예측이 들려온다.

     

    무엇보다 고무적인 것은 그간 너무나 오랫동안 고개를 숙여왔던 KBS 드라마가 이 한편의 드라마가 거둔 2주간의 성과로 그 이미지 쇄신을 하고 있다는 점이다. 물론 일일드라마나 주말드라마에서 고정적인 시청층을 갖고 있는 KBS 드라마는 늘 괜찮은 시청률을 냈지만 그래도 드라마는 트렌디한 주중 미니시리즈에서 성과를 내야 그 가치를 인정받을 수 있는 상황이다. 주중드라마에서 두 자릿수 시청률도 달성하기 힘겨워했던 KBS 드라마는 그 수모를 <태양의 후예>를 통해 시원하게 날려 보냈다.

     

    <태양의 후예>의 성공은 또한 최근 지상파 드라마를 위협해오던 tvN 드라마의 독주를 잡았다는 데서 단지 KBS의 차원을 넘어 지상파 드라마들 전체에도 고무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다. 지상파 플랫폼의 한계처럼 지목되며 늘 비슷비슷한 형태의 드라마들을 반복할 수밖에 없다고 생각했던 지상파 드라마들은 <태양의 후예>의 성공을 통해 완성도 높은 작품은 지상파 플랫폼에서도 먹힌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궁금해지는 건 KBS가 어떻게 <태양의 후예> 같은 보물을 잡을 수 있었는가 하는 점이다. 이 정도 작품이라면 타 방송국에서도 충분히 탐을 냈을 만한데 어째서 KBS였을까. 130억이라는 엄청난 제작비가 투여된 작품이다. 보증수표라고 하는 김은숙 작가의 작품이라고 해도 방송사로서는 고민이 될 만한 작품이다. 특히 블록버스터드라마는 의외로 성공확률이 낮았다는 것이 방송가의 공공연한 이야기다. 드라마적인 스토리보다 볼거리에 치중하기 때문이었다. 하지만 <태양의 후예>는 달랐다. 볼거리도 있지만 그 안에 인물들의 감정에 집중하는 것을 놓치지 않고 있다.

     

    <태양의 후예> 역시 여러 타방송사에서도 고민을 했던 작품이다. 하지만 타방송사들이 아닌 KBS가 이 작품을 선뜻 편성하게 된 건 보다 더 절실한 입장에 서 있었기 때문으로 보인다. 너무 오랫동안 성과를 내지 못한 KBS 드라마로서는 보다 과감한 투자가 되더라도 확실한 성공을 통한 이미지 제고가 필요했다는 점이다.

     

    결과적으로 보면 KBS의 선택은 옳았다. <태양의 후예> 한 편의 뒤집기로 KBS 드라마의 위상은 확실히 제고되었다. 이어지는 KBS 드라마의 라인업들에 대한 기대감도 한껏 높아졌다. 김우빈과 수지가 캐스팅된 <함부로 애틋하게>, 박서준, 박형식의 <화랑 : 더 비기닝>, 박보검을 캐스팅한 <구르미 그린 달빛>까지. <태양의 후예>를 통해 벼랑 끝에서 기사회생한 KBS 드라마들이 올해 어떤 행보를 그려나갈지 기대되는 대목이다

    댓글 0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