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무한상사', 메이킹만으로도 이런데 본편은 어떨까?
    옛글들/명랑TV 2016. 8. 29. 08:37
    728x90

    <무한도전> 무한상사, 역대급일 수밖에 없는 이유들

     

    <무한도전>이 또 새로운 도전의 역사를 쓰게 됐다. ‘무한상사가 역대급 액션 스릴러로 만들어진 것. 본편이 시작되기 전 방영된 무한상사메이킹 영상만으로도 이미 기대감은 최고조다. <시그널>의 김은희 작가가 대본을 쓰고 장항준 감독이 메가폰을 잡으면서 무한상사는 그저 예능이 아니라 제대로 된 한 편의 영화를 만들어내는 도전을 하게 됐다.

     

    '무한도전(사진출처:MBC)'

    메이킹 영상에서 유재석이 괴한들의 추격으로부터 도주하는 장면을 무려 3일에 걸쳐 찍었다는 사실만으로도 무한상사가 가진 진지함을 엿볼 수 있다. 그저 영화를 패러디한 예능에 머물기보다는 진짜 영화를 찍고 있다는 걸 확인시켜준 것. 여기에 김혜수, 이제훈, 쿠니무라 준, 전석호, 손종학, 전미선, 김희원 같은 저마다의 존재감을 갖고 있는 배우들의 출연은 웃음기 제대로 뺀 본격 스릴러물의 긴장감까지 얹어주었다.

     

    무한상사에 이전부터 회장님 아들로 등장해 독보적인 위치를 갖고 있는 지드래곤이 합류했다는 소식 역시 궁금증을 자아내게 만드는 요소다. 그간 무한상사에서 그가 해온 연기가 예능으로서의 과장 같은 걸 보여줬다면 이번 특집에서는 지드래곤의 진짜 연기를 보게 될 전망이다. 촬영장에서 이제훈이나 김희원 같은 연기자들과 마주한 지드래곤은 그래서 그런 자리에 자신이 함께 하고 있다는 걸 너무나 쑥스러워하는 얼굴이었다. 하지만 막상 큐 사인이 들어가면 진지한 얼굴로 연기하는 지드래곤을 볼 수 있었다.

     

    지드래곤처럼 <무한도전> 멤버들의 연기 또한 지금껏 해온 것과는 비교할 수 없는 몰입을 볼 수 있을 전망이다. 물론 무한상사라는 웃음을 기반으로 한 상황극적 요소들 역시 빼놓지 않을 거라는 건 사무실 장면을 찍는 메이킹 필름을 통해 확인할 수 있었다. 하지만 과장된 애드립 속에서도 정색하며 다시 분위기를 정극 분위기로 바꾸는 정준하와 유재석의 연기는 이 작품이 어떻게 코미디와 정극의 요소를 넘나들고 있는가를 확인하게 해주었다.

     

    이번 무한상사특집을 통해 확인하게 되는 건 역시 <무한도전>다운 도전의 확장이 또 하나의 성취를 만들어내는 과정이다. 사실 무한상사특집은 2011년 가벼운 야유회 상황극 콘셉트로 시작했다. 하지만 조금씩 회를 거듭하면서 <무한도전>의 중요한 아이템으로 자리 잡았고 그러면서 성장해나갔다. 특히 무한상사는 지난 2013년에는 레미제라블을 패러디한 뮤지컬을 시도하며 그 장르적 폭을 넓혀 호평을 이끌어냈다. 그리고 이번 2016년 시도되는 무한상사는 예능이 시도하는 한 편의 영화 같은 무게감을 얹었다.

     

    처음엔 장난처럼 슬쩍 슬쩍 해왔던 시도들이 차츰 눈덩이처럼 불어나고 그러다 일이 커지는건 우리가 <무한도전>을 통해 자주 봐왔던 일들이다. 마치 농담처럼 김은희 작가와 장항준 감독이 동반 출연해 이런 저런 이야기를 나누는 것으로 마치 토크쇼 같은 웃음을 주더니, 이제 그게 더 이상 장난이 아닌 사건이 되어가고 있는 걸 <무한도전> 메이킹은 보여주었다.

     

    무한상사의 진화는 <무한도전>의 새로운 도전 전개방식을 보여주고 있다. <무한도전>은 물론 지금도 매번 새로운 아이템에 도전하지만 동시에 이 프로그램이 그간 쌓아뒀던 빅 아이템들을 조금씩 변주하거나 진화시켜 판을 키우는 방식의 도전을 시도하고 있다. 이를테면 <무한도전> 토토가가 젝스키스의 재결합을 만들어낸 토토가2로 진화하고, ‘못친소 페스티벌이 시즌2가 만들어지고 배달의 무도가 역사 특집으로 이어지기도 하는 변주들이 시도되고 있는 것. 이번 무한상사특집은 작은 상황극이 점점 성장해 이제 뮤지컬이나 영화 같은 어엿한 장르에 도전하는 장기적인 성장의 이야기를 담아내고 있다.

     

    메이킹만으로도 이런데 본편은 어떨까. 물론 지나친 기대가 부담으로 작용할 수밖에 없지만 그래도 <무한도전>은 지금껏 그 기대를 저버린 적이 별로 없었다. 과연 이번 무한상사는 이런 기대를 제대로 채워줄 수 있을까. 만일 이 부담감을 이겨내고 진지한 한 편의 영화 같은 이야기를 보여준다면 시청자들은 이 시도를 또 하나의 역대급으로 기억하게 될지도 모르겠다.

    댓글 0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