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공항' 최여진, 그래도 이런 친구가 있으니 다행이다
    옛글들/드라마 곱씹기 2016. 11. 4. 10:03
    728x90

    최여진의 재발견, <공항>의 사랑만큼 진한 우정

     

    너 나 결혼할 때 왜 안 말렸어? 뜯어말렸어야지. 박진석, 가족이랑 못산다. 네가 숨 쉬는 것도 지나다니는 것도 싫어할 거다. 나랑 살면서 최수아 너 만났듯이 너랑 살면서 끝없이 딴 여자 만날 거다. 넌 박진석 인생에서 곧 아웃이다. 왜 말 안했냐고? ? ? ?” KBS <공항 가는 길>에서 절친인 송미진(최여진)에게 최수아(김하늘)는 그간 쌓여온 감정을 쏟아낸다. 그 감정에는 자신의 남편 박진석(신성록)과 결혼한 자신에 대한 회한이 더 깊게 자리해있다.

     

    '공항 가는 길(사진출처:KBS)'

    송미진은 말렸어도 그녀가 박진석과 결혼했을 거라며 그녀를 속속들이 잘 알고 있는 자신을 드러낸다. “네가 내 말을 들었겠다. 미치도록 사랑해놓고. 너 거기서도 못살지?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고 미치겠지? 잘 살아? 못살아? 그것만 말해. 너 걱정돼서 그래. 어쩌자고 간건지 확실하게 말해. 내가 도울 수 있으면 도울 테니까.” 결국 송미진은 그녀와 다투면서도 그녀를 걱정한다. 그녀의 입장에서 그녀를 도울 거라고 말한다.

     

    친구라면 이 정도는 되어야 하지 않을까. KBS <공항 가는 길>의 송미진은 절친인 최수아에게 결국 사과했다. 그녀가 최수아의 남편 박진석과 결혼 전에 동거했었고 결혼 후에도 두 사람이 사사로이 만난 일이 있었기 때문이다.

     

    물론 그렇다고 그녀가 박진석과 부적절한 관계를 맺었던 건 아니다. 어찌 보면 그녀 역시 피해자라고도 볼 수 있다. 그건 박진석이라는 애초부터 여성 편력이 있는 나쁜 남자에 의해 생겨난 일이기 때문이다. 박진석은 송미진과 동거하면서 심지어 그녀의 절친인 최수아를 만나 결혼까지 하게 된 것이다. 그러니 남자친구와 절친이 관계를 맺는 아픔을 먼저 겪은 건 바로 송미진이다.

     

    최수아 역시 주변 사람들의 수근거림에도 불구하고 송미진이 남편과 부적절한 관계를 맺었다고는 결코 믿지 않는다. 다만 그녀가 과거 남편과 동거까지 했었다는 사실을 숨겼고, 박진석이 그런 인간이라는 걸 자신에게 말해주지 않았던 것이 못내 화가 날뿐이다. 그래서 송미진이 사과한 것은 최수아 남편과의 관계 때문이 아니라, 최수아와의 우정관계 때문이라고 볼 수 있다. 그만큼 두 사람의 우정이 끈끈하다는 것.

     

    그리고 그들의 우정은 힘겨운 상황에서 빛을 발한다. 최수아가 결국 서도우(이상윤)의 아내인 김혜원(장희진)을 만나게 되고 그 관계를 들킨 후 뺨까지 맞게 됐을 때 그녀가 먼저 전화를 한 건 바로 송미진이었기 때문이다. 송미진은 유경험자(?)로서 최수아를 진정시킨다. 그리고 그녀가 살고 있는 제주도를 찾아온다.

     

    <공항 가는 길>은 이미 결혼한 남녀 사이에 생겨난 인연을 다루는 드라마지만, 그 안에 사랑만큼 절절하게 다가오는 관계는 우정이다. 어찌 보면 송미진과 최수아 그리고 박진석의 관계란 미묘하게 얽힐 수 있는 잘못된 만남일 수 있다. 하지만 그 힘겨운 관계에서조차 어떤 위로를 주는 건 송미진과 최수아의 변치 않은 우정이다.

     

    시원시원하면서도 타인에 대한 배려가 묻어나는 면면은 송미진이라는 인물이 가진 가장 큰 매력이다. 보통 멜로드라마에서 주인공의 절친은 마치 연애 코치를 하는 듯한 호감을 주기 마련이다. 송미진은 진정성 있는 우정은 물론이고 어딘지 어쩔 줄 몰라 하는 최수아 옆에서 든든한 지원자가 될 것 같은 걸 크러시의 면면까지 갖고 있다.

     

    참 많은 드라마에 출연했지만 최여진이라는 배우가 특히 이번 작품에서 주목되는 건 아무래도 이 송미진이라는 인물이 제 옷을 입은 듯 그녀에게 잘 어울리기 때문일 듯싶다. 복잡한 남녀관계 속에서 명쾌한 우정관계를 드러내주는 인물이 주는 속 시원함과 든든함. 송미진이란 캐릭터를 통해 최여진이라는 배우 역시 달리 보인다

    댓글 0

Designed by Tistory.